대구 봉제노동자 평균 월급 128만 원

대구지역 봉제노동자의 평균 월급이 128만 원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23일 대구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하 경실련)과 대구·경북정보공개센터에 따르면 지난달 1일부터 지난 10일까지 대구지역 봉제업체 근무 노동자 112명을 대상으로 근로조건 실태조사를 진행했다.그 결과 대구지역 봉제노동자의 평균 월급은 128만 원. 사업자 등록을 한 업체의 노동자는 160만 원이었고 미등록 업체의 경우 고작 107만 원.월급이 100만 원 이하인 봉제노동자는 54명으로 절반 가까운 비중을 차지했다.근로계약서를 작성한 봉제노동자가 14%로 나타나 계약서를 작성하지 않은 봉제노동자는 86%에 달했다.그나마 14%마저도 모두 등록 업체 노동자로 미등록 업체 노동자들의 계약서 작성은 전혀 안된 상태였다.4대 보험(국민연금·고용보험·산재보험·건강보험)도 17%만 가입돼 있다고 응답했다.73%는 가입되지 않았고 나머지 10%는 가입 유무에 대해 모른다고 답했다.대상자들의 평균 연령은 57세였고 봉제경력 29년, 하루 평균 근무 시간은 8.6시간인 것으로 조사됐다.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대구지역 봉제패션업체는 1천391개, 종사자수는 6천79명으로 업체당 평균 종사자수는 평균 4.27명이다.경실련 관계자는 “대구시는 봉제노동자의 건강과 안전은 커녕 근로시간, 임금 등 기본적인 근로조건을 파악하려는 시도조차 하지 않고 있다”고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디자인회사 A’ 폭로 “자살사고 있어도 아무도 입에 올리지 않아”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디자인 회사 A 폭로글' 이라는 제목의 글이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작성자는 2015년에 유명 디자인회사 A에서 일어난 '디자이너의 자살 사고'를 폭로하고자 글을 썼다고 전했다. 2015년 C매거진의 창간 멤버 디자이너로 합류하게 됐다는 작성자는 B선배와 함께 매거진의 컨셉을 잡는 작업을 했다며 지옥같은 시간을 보냈다고 말했다.시무식 당일에도 새벽 4시까지 야근은 물론이며 직송 상관 D와 임원 E는 B씨가 작업한 디자인을 족족 거부했으며 날이갈수록 피드백에는 구체적 기준이나 실체가 없어졌다고 밝혔다.이러한 상황이 지속되며 인격 모독적인 발언까지 들었다는 B씨는 작성자에게도 미안해 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했다.이후 B씨는 '선 한개도 못 긋겠다'고 토로할 정도로 부담감을 느꼈으며 런칭을 위한 가제본 마감일 전날 작성자는 B씨와 12시까지 야근을 하다 먼저 정리하고 퇴근했다.하지만 이후 B씨는 4일 동안 회사를 나오지 않았으며, 단순히 힘드시니 그만두시려나보다 생각했던 작성자는 그 주 주말 B씨가 자살하였다는 부고를 전해들었다.B씨는 모독적 발언을 한 D와 업무를 진행했으며 장례식 다음날에도 계속 야근을 했다고 전했다.작성자는 그 이후 매일같이 일을 하다 울면서 뛰쳐나갔지만 사측은 아무 일도 없던 것처럼 행동했다며 이 사건에 대해 동료들도 모두 힘들어 했지만, 동시에 아무도 이 사건에 대해 입에 올리지 않고 사과하지 않았다며 참담한 심경을 토로했다.A 회사의 부당한 업무 행태와 시스템 부재로 인한 착취적 노동 구조가 이어지는 것을 밝혀야겠다고 결심해 폭로했다는 작성자는 앞으로는 자신과 B씨 같은 사람이 나오지 않기를 바란다며 글을 마쳤다.해당 글이 인터넷 상에 퍼지자 네티즌들은 'A 회사 어딘지 알아내야 한다'는 동시에 '우리 회사에도 괴롭힘 당하다 돌아가신 분이 있다'며 안타까운 반응을 보였다.online@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