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권영진 향해 “대구시민에 10만 원씩? 재고해야”

무소속 홍준표 의원(대구 수성을)은 19일 대구시민에게 10만 원씩 코로나19 2차 긴급생계자금을 지급하기로 한 권영진 대구시장을 향해 “다시 한 번 재고해 보심이 어떤가”라고 했다.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추석을 앞두고 대구시에서 2천400억 원을 들여 대구 시민 1인당 10만 원씩 무상 지급을 하기로 했다는 보도를 봤다”며 “이재명 경기지사의 청년수당 무상 지급쇼를 모델로 한 정책으로 보인다”고 적었다.홍 의원은 “10만 원이면 추석 제사상 차리기에도 턱없이 모자라는 돈일 뿐만 아니라 무슨 자식들에게 세뱃돈 주는 것도 아니지 않냐”며 “시민 세금을 과연 그렇게 사용하는 것이 맞는지 한 번 재검토 해볼 여지가 있다”고 했다.이어 “지난 번 문정권이 코로나 재난지원금 줄 때도 나는 1회성 선심성 돈뿌리기는 적절하지 않다고 말한 바 있다”며 “이번 대구시의 결정은 ‘참 어이없다’는 느낌이 든다”고 꼬집었다.또한 “그 돈이면 감염병 연구센터도 지을 수 있고 60억짜리 낙후된 주민 복지회관도 40채나 지을 수 있고 대구의 낙후된 인프라 재건에도 큰 도움이 될텐데 그런 거액을 별로 생계에 도움도 되지 않는 1회성 용돈 뿌리기에 낭비한다는 것은 대구 시민들을 위한 제대로 된 정책 집행이 아니지 않냐”고 지적했다.한편 대구시는 미성년자를 포함한 모든 시민에게 1인당 10만 원씩 지급한다는 계획이다.시는 이를 위해 시비 1천918억 원에 국비 512억 원을 더해 총 2천430억 원 규모의 재원을 마련했다.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우원식, 김부겸·이낙연 전대 출마 재고해달라

더불어민주당 8월 전당대회를 앞두고 출마 뜻을 밝힌 우원식 의원이 대권 주자인 이낙연 의원과 김부겸 전 의원을 향해 “전대 출마를 재고해달라”고 했다.우 의원은 14일 페이스북을 통해 “당이 지켜줘야 할 대권 후보들 간의 각축장이 벌어진다면 두 후보의 상징성과 치열한 경쟁의 성격상 어떤 결과가 나와도 우리의 소중한 대선 후보에게 큰 상처만 남을 수 있다”며 출마 재고를 요청했다.그는 “이번 전당대회는 민생위기 극복과 정권 재창출의 교두보를 마련하기 위한 임무를 갖고 있지만 대권 주자 두 분의 출마가 굳어지면서 대선 전초전으로 성격이 달라지고 있다”면서 “벌써 합종연횡, 힘겨루기, 대리 논쟁 등 낡은 문법들이 언론의 소재로 쓰이고 있다”고 우려했다.이어 “위기 극복의 해법, 민주당의 가치와 노선 놓고 치열하게 토론하는 모습은 보이지 않는다”면서 “갈등과 분열을 반복하던 과거로 돌아가는 것이 아닌지 당내의 우려도 점점 커지고 있다”고 강조했다.그러면서 “두 대권후보들의 출마 재고가 후보가 흔들릴 때 당이 지켜주고, 당이 휘청거릴 때 후보들이 연대해 이끌어주는 당원과 국민이 바라는 단단한 민주당을 함께 만드는 길”이라고 했다.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테그, 마스크 재고 확인 앱 출시

지역 IT기업이 코로나19 확산으로 약국의 마스크 재고 확인을 도와주는 애플리케이션을 출시해 화제다. 지난 9일 지역 IT 전문기업인 테그가 공개한 ‘NEAR’는 마스크의 5부제에 따른 약국별 마스크 재고를 확인할 수 있다. 이 앱은 약사와 시민들이 마스크의 재고 정보를 공유하는 방식으로 이뤄져 있다. 테그는 향후 약국을 포함해 우체국, 편의점, 마트 등에도 확대해 제공할 예정이다. 사용 방법은 구글플레이 스토어에서 ‘NEAR’를 검색해 내려받으면 된다. 테그 양재혁 대표는 “NEAR 앱을 통해 지역 약사와 주민의 적극적인 제보로 시민들이 정보를 획득하고 다 같이 이 위기를 극복했으면 한다”고 밝혔다.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