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8월 수출·수입 모두 감소

대구·경북지역 8월 수출·수입이 모두 감소했다.17일 대구본부세관에 따르면 대구·경북지역 2020년 8월 수출은 31억9천만 달러로 전년 동월에 비해 18.0% 감소했고 수입도 20.9% 감소한 13억3천만 달러를 기록했다.무역수지는 18억6천만 달러로 흑자다.지역 수출은 전자제품(-27.3%), 기계와 정밀기기(-21.2%), 철강 및 금속제품(-11.7%) 등 대부분 업종에서 감소세를 보였다.지역 수입도 철강재(-43.9%)와 연료(-43.2%)가 대폭 감소했고 화공품(-19.0%), 광물(-17.1%) 등도 하락했다.지역별로는 대구 수출이 4억4천 달러로 전년 동월대비 24.1% 줄었다.주요품목 중 직물(-47.8%), 철강 및 금속제품(-40.8%), 기계와 정밀기기(32.3%)가 대폭 감소했다.경북 수출도 27억5천만 달러로 전년 동월대비 16.9% 줄었고 주요품목 중 전기전자제품(-29.3%), 기계와 정밀기기(-17.4%), 철강 및 금속제품(-9.8%) 순으로 감소했다.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6월 구미 수출실적 8% 증가

지난 6월 구미지역 수출 실적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16일 구미세관에 따르면 지난달 구미지역 수출액은 18억2천100만 달러, 수입액은 7억9천1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8%와 30% 늘어났다.이에 따른 무역수지 흑자 규모는 10억3천만 달러로 전년 동월 10억77천500만 달러보다 4%가 감소했다.업종별 수출실적은 전자제품이 10억3천600만 달러로 전년 동월 8억4천900만 달러보다 22% 증가했다. 또 기계류와 화학제품의 수출액도 각각 1억4천800만 달러와 6천100만 달러로 각각 8%와 7% 늘어났다.다만 코로나19로 직격타를 맞은 광학제품과 플라스틱류, 섬유류 수출은 각각 8%와 12%, 25%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주요 수출 대상국은 중국(33%), 미국(18%), 유럽(11%), 베트남(10%), 동남아(4%), 일본(4%) 순으로 나타났다.이 가운데 중국과 베트남, 동남아 수출은 26%와 64%, 32% 늘어난 반면 미국과 유럽, 중동 수출은 각각 19%와 3%, 5% 감소했다. 류성욱 기자 1968plus@idaegu.com

구미산단 4월 수출액 12% 마이너스

구미 국가산업단지의 4월 수출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2%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구미세관에 따르면 구미국가산단 지난달 수출액은 16억6천300만 달러, 수입액은 8억2천300만 달러로 집계됐다.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수출은 12%, 수입은 21% 감소했다. 품목별로는 전자제품 수출이 지난해 8억9천800만 달러에서 7억6천900만 달러로 14% 감소했고 광학제품과 기계류, 플라스틱류도 각각 6%와 30%, 14%가 각각 줄었다. 수입도 비철금속류를 제외한 대부분의 품목에서 감소치를 나타냈다. 전자부품(4억6천100만 달러)과 광학기기류(6억7천만 달러)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4%씩 줄었다.화학제품(4억6천만 달러), 기계류(2억9천 달러), 섬유류(5천만 달러) 수입은 각각 6%와 16%, 15%가 감소했다. 지역별 수출 실적은 중국(5억9천600만 달러)과 유럽(2억3천400만 달러)이 2%와 38% 늘어난 반면, 미국(2억3천200만 달러)과 베트남(1억4천100만 달러), 동남아(1억2천800만 달러)는 각각 47%와 15%, 9%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수입도 동남아(1억6천500만 달러)와 홍콩(500만 달러)를 제외한 대부분의 지역에서 감소세를 나타냈다. 지난달 수입 실적은 베트남이 2억700만 달러, 일본이 1억1천900만 달러, 중국이 9천600만 달러로 각각 33%와 24%, 29%가 줄었다.류성욱 기자 1968plus@idaegu.com

개학·재택근무로 전자제품·헬스기구 인기

지역 코로나19로 여파로 학교 개학 및 직장인의 재택근무가 많아지자 집에서 이용 가능한 전자제품과 헬스기구가 인기를 끌고 있다. 온라인 강의와 재택근무에 필요한 전자제품의 매출이 늘었고, 코로나19에 이어 곧 여름 시즌이 다가오면서 헬스기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7일 지역 백화점 및 관련 매장 등에 따르면 지난 3월부터 전자제품과 헬스기구의 매출이 증가하고 있다. 현재 고객에게 가장 인기 많은 전자제품은 개인 PC(데스크톱 및 노트북)와 태블릿PC다. 이마트는 데스크톱을 중심으로 태블릿PC 등 학습용 가전 수요가 크게 늘었다. 지난 3월1일부터 4월6일까지 학습용 가전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데스크톱PC가 96.6%로 두 배가량 늘었고 태블릿PC도 61% 증가했다. 롯데백화점 대구점의 모바일 기기 매출도 온라인 개학 검토 발표 후 3월25~3월31일 기준 전년 동기와 비교해 15%가량 올랐다. 특히 롯데백화점의 지난 3~5일 할인 행사 기간에는 전주 대비 매출이 40% 증가했다. 롯데백화점 대구점 관계자는 “신학기와 맞물리는 시기라서 모바일 기기의 매출이 향상했다. 구매고객 연령대는 대부분 중·고교 자녀를 둔 학부모와 대학생”이라며 “평균 150만~200만 원대의 고성능·고가 노트북 제품을 선호하는 경우가 많았고, 다양한 프로모션 행사도 매출 향상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집에서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실내에서 이용할 수 있는 헬스기구 및 용품의 관심도 높아지는 추세다. 이마트의 스쿼트머신, 실내자전거 등 헬스기구 제품 매출이 159.4%의 증가를 보이며 대폭 상승했다.헬스 잡화에 속하는 푸쉬업바, 장갑, 악력기 등도 7.2% 소폭 증가했다. 이마트 관계자는 “헬스장 휴업과 사회적 거리두기 등 이유로 헬스기구를 구매해 홈트레이닝 하는 분들이 늘고 있다”며 “데스크톱PC와 태블릿PC, 헬스기구 등 제품의 매출 증가는 코로나19로 인해 생긴 독특한 현상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대구시의회 경제환경위원회 CES 2020 참관

대구시의회 경제환경위원회(위원장 하병문)는 지난 7일부터 10일까지 미국 라스베가스 일대에서 개최된 ‘CES 2020 전시회’에 참관, 선진 IT 기술을 둘러보고 컴퓨터용 그래픽 처리장치분야 선두기업인 NVIDA사○를 방문하는 등 새해에도 적극적인 현장 의정활동을 이어갔다.‘CES 2020 전시회’ 방문은 대구시의회 상임위 차원에선 처음이다.특히, 역대 최대 규모(47개사)로 조성된‘대구‧경북 공동관’에 전시된 지역의 유망 중소‧벤처기업 제품뿐만 아니라 삼성, LG, 인텔, 애플 등 글로벌 선도기업들의 전시관도 함께 둘러보았으며‘대구‧경북 참가기업인 간담회’에도 참석하여 기업체 관계자들을 격려했다.한편, 세계적인 컴퓨터 그래픽 처리장치(GPU) 설계회사이자 AI, 자율주행 자동차분야 선도기업인 NVIDIA사를 방문하고, 초기창업기업과 성장기업을 대상으로 지원하는 스타트업 엑셀러레이터 기업인 Founders Space사(대표 : 스티브호프만 & 나오미 코쿠보)와 휴대용 적외선 품질측정기 전문기업인 Stratio사(대표 : 이제형)를 방문하여 그들의 운영노하우와 비전을 청취하고 주요제품을 둘러보는 시간을 가졌다.특히, 스탠포드 연구소에 자문을 맡고 있는 Stratio사와는 향후 우리지역의 기업지원기관과 연계 협력하기로 해 지역 제조기업이나 스타트업기업에 기술자문과 실리콘밸리 네트워킹 등 다양하게 활용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하병문 경제환경위원장은“빠듯한 일정이지만 세계최대 가전‧IT 전시회인 CES 2020를 직접 참관하게 되어 감회가 새롭고 비록 세계의 벽이 높다는 것을 실감했지만 지역 기업에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알 수 있는 좋은 경험의 시간이었다”고 말했다.이창재 기자 lcj@idaegu.com

대구시·경북도 역대 최대급으로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2020 참여.

대구시와 경북도가 역대 최대급으로 ‘CES(국제전자제품박람회) 2020 전시회’에 참가한다. 대구시와 경북도는 오는 7~10일 미국 라스베가스 일대에서 개최되는 ‘CES 2020 전시회’에 공동관을 마련하고, 47개 중소·벤처·스타트업 기업을 이끌고 세계 시장의 문을 두드린다고 2일 밝혔다. 대구시는 지역 ICT융복합 중소‧벤처 기업의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해 세계 최대 IT융복합 박람회인 CES에 2013년부터 8년 연속으로 공동관을 조성해 참가 중이다. 공동전시관에는 스마트시티, 미래형자동차, 사물인터넷(IoT), 로봇, 스마트헬스케어, 가상현실(VR), 드론 등 다양한 유망 중소‧벤처기업과 대구시에 구축된 스마트시티 실증사업 기업들이 참가해 지역의 기술을 선보인다. 지난 CES 2019 현장에서 있었던 해외경제관련 사업의 상생협력 선언에 따라 대구시는 경북도와 함께 역대 최대급의 47개사 규모의 합동 공동관을 조성해 대구·경북 지역 기업의 글로벌 시장 진출을 지원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급속도로 변화하는 4차산업혁명의 시대에 뒤쳐지지 않으려면 지역산업의 미래를 빠르게 준비해야 한다”며 “매년 연초에 참가하는 CES 참여가 대구의 미래 먹거리 마련을 위한 계기가 되게 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이철우 경북도지사는 “CES 공동관 운영을 통해 대구와 경북이 상생협력을 굳건히 다져 지역기업들의 해외시장 진출의 기회가 지속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권영진 시장은 전시회에 직접 참가해 대구시가 주목하고 있는 산업분야의 최신 기술정보와 동향을 살펴본다.또 미래형 자동차, 5G 기술, 스마트시티 등의 분야를 선도하는 국내외 글로벌 기업들의 리더와의 만남을 통해 지역의 미래산업 육성을 위한 협력 방안도 모색한다.CES는 1957년부터 시작된 세계최대 규모의 종합 가전‧IT 전시회다. 올해 CES 대표 기술 트렌드는 디지털 의료, 플라잉카, 미래식품, 안면인식, 로봇의 발전 등 5가지다. 150여 개국 5천여 개 기업이 참여한다. 대구시는 이와별도로 지역 산업의 미래를 위해 LA 한인상공회의소 방문을 시작으로 UCLA 산하 로봇연구소인 로멜라를 방문한다. 또 모빌아이사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세계 최대 규모의 글로벌 엑셀러레이터인 ‘플러그 앤 플레이(Plug and Play)’를 방문할 예정이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대구·경북, 8월 수출 줄고 수입 늘고…무역수지 17.2%↓

미·중 무역 분쟁 장기화와 일본 수출규제 조치의 여파로 대구·경북 8월 수출은 줄고 수입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이로 인해 무역수지 흑자 규모도 큰 폭으로 줄었다.19일 대구본부세관에 따르면 8월 대구·경북의 수출은 38억9천 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43억4천700만 달러)보다 10.5% 감소했다.반면 수입은 16억7천9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16억7천800만 달러)보다 0.03% 증가했다.무역수지는 22억1천만 달러로 흑자를 기록했지만 지난해 같은 기간(26억7천만 달러)보다 17.2% 줄었다.대구본부세관 관계자는 “지난해 11월부터 대구·경북 지역의 수출액이 하락추세를 보여 무역수지 흑자 폭은 계속 줄고 있다”고 말했다.무역수지 흑자규모 축소 원인으로 주요 수출품목인 전기·전자제품과 철강 및 금속제품의 수출 부진 등이 꼽힌다.주요 수출품이 철강·금속제품(30%), 전기·전자제품(29%), 기계와 정밀기기(14%), 화공품(7%) 등이지만, 전기·전자제품은 16.8%, 철강 및 금속제품은 12.2% 감소한 것으로 집계된 것.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수출국도 유럽(-22.3%), 동남아(-18.2%), 미국(-5.7%), 일본(-3.8%), 중국(-3.0%) 등으로 대부분 감소했다.수입은 전년 동월보다 연료(37.2%), 광물(8.4%) 등이 증가했지만, 철강재는 20.1% 줄었다.주요 수입국은 중국(24%), 호주(17%), 일본(13%), 동남아(10%), 유럽(7%) 등의 순이다. 김현수 기자 khsoo@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