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왕조·대한제국 정부 문서 중 울릉도·독도 관련된 자료 발간돼

조선왕조와 대한제국 정부 문서 가운데 울릉도와 독도와 관련된 자료만 모은 책이 발간됐다.경북도 독도사료연구회(대표 염정섭 한림대 교수)는 지난 23일 경북도 동부청사에서 ‘독도관계 한국사료총서2’를 발표했다.연구회가 발간한 ‘독도관계 한국사료총서2’는 서울대 규장각 한국학연구원에 소장돼 있는 조선왕조·대한제국 정부 문서 전체를 대상으로 울릉도·독도 관련 자료만 수합해 번역한 것이다.1841년부터 1910년에 걸친 시기의 정부 문서에서 울릉도·독도 관련 기사는 61종의 사료에서 총 357건이었다. 61종의 사료는 크게 관보류(1종 57건), 법령류(3종 17건), 사법류(2종 28건), 중앙행정문서(29종 106건), 지방행정문서(26종 149건) 등으로 구분된다.관보에는 주로 관리의 임면, 징계, 포상, 평가 등 인사 관련 기록이 보였다. 법령류에는 칙령, 주본, 주본존안의 3종에서 17건의 기사를 찾았다.울릉도를 군으로 승격하고 속도까지 총괄하는 군수를 임명하라는 ‘칙령 제41호’ 등 널리 알려진 법령들도 있다.사법류에는 사법품보, 훈지기안의 2종에서 28건의 기사에서 울릉도에서 벌어진 살인, 폭행, 절도 등 각종 사건 사고들에 관한 기록이 보였다.중앙행정문서에는 울릉도 내 일본인들의 철수를 일본과 교섭한 내역을 알 수 있다.지방행정문서에는 서계소보관록, 영좌병영계록, 예방색래보관록, 형방래보관록 등은 경상도 지역의 실무 관리들이 울릉도․독도관련 업무를 추진하면서 경험한 내용들을 구체적으로 기록한 것으로 최초로 소개됐다.경북도 독도사료연구회는 지난 2010년에 발족해 2018년까지 9년간 일본사료 21편을 번역·출판하는 한편 2019년부터 한국사료 번역을 시작해 당해 관찬사료 4종(조선왕조실록, 승정원일기, 일성록, 비변사등록)에서 울릉도․독도 기사를 발췌 번역한 ‘독도관계 한국사료총서1’을 발간했다.염정섭 연구회 대표(한림대 교수)는 “이 책에 수록된 공문서 중에는 울릉도 개척과정, 울도군 설치 경위, 그리고 수토의 구체적인 준비 양상은 물론 울릉도 주민과 일본인 사이의 경제활동, 갈등 양상 등 이 책에서만 찾아 볼 수 있는 기사도 수록돼 있다”고 설명했다.경북도 이영석 해양수산국장은 “경북도는 앞으로도 독도사료연구회가 국내 사료 발굴과 연구 성과를 집적하고, 사료 분석을 통한 역사의 진실을 규명하는 연구 활동에 집중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김창원 기자 kcw@idaegu.com

하늘의 얼음 폭탄, 우박

김종석기상청장조선왕조실록에 의하면 현종 즉위년인 1659년 6월20일, 함경도 길주에서 계란만한 우박이 내렸다고 기록되어 있다. 이 우박으로 어린아이가 맞아 죽었다는 기록도 있었으며 중종 11년(1516년) 4월27일에는 천안 아산과 평택에 주먹만 한 우박이 떨어져서 가축과 사람이 다쳤다는 기록도 남아있다.올해의 경우 5월18일에 천둥·번개와 함께 우박이 내렸으며, 지난해인 2019년 6월15일에는 경북지역으로 2cm의 우박이 내려 1천283ha 이상의 농작물 피해가 발생하였다. 2017년 5월31일 전남 담양에서는 4cm 이상의 우박이 떨어져서 자동차 유리가 깨지기도 했었다.이처럼 우박은 흔히 발생하는 기상현상은 아니지만, 한번 발생하면 위험을 가득 안고 있는 폭탄 같은 존재이다. 우박이 발생하는 이유는 계절이 여름으로 가면서 대기 하층은 더운 반면에 대기 상층은 북쪽에서 내려온 찬 공기에 의해 대기가 불안정해지기 쉽기 때문이다. 이렇게 불안정해진 공기의 경우 대기 하층의 더운 공기는 위로 올라가려고 하고 대기 상층의 찬 공기는 아래로 내려오려고 하면서 대류가 강하게 일어난다. 이 과정에서 구름 속의 얼음 결정에 물방울이 얼어붙는 상고대 과정을 거치면서 우박이 성장하여 무거워지면 더는 상승기류로 떠 있지 못하게 되어 지상으로 떨어지는 것이다.국내의 우박 사례의 경우 지름 2cm 이하의 우박이 주를 이루지만, 2017년 담양 우박 사례와 같이 4cm 이상의 우박 사례도 간혹 발생해왔다. 우박의 크기에 따른 피해를 살펴보면, 지름 0.5cm 미만의 우박이 떨어질 경우에는 피해는 거의 발생하지 않지만, 지름 0.5~2cm(완두콩 크기)의 우박이 떨어지면 작물에 피해를 준다. 지름 2~3cm(동전 크기)의 우박이 떨어지면 비닐하우스와 과수에 심각한 피해가 발생하고, 지름 3~4cm(탁구공 크기)의 우박의 경우는 자동차 도장면이 손상을 입고 나뭇가지가 부러지고 야외에 있는 조류나 가금류가 죽을 수도 있다. 지름 4~6cm(골프공 크기) 우박의 경우는 자동차나 항공기 유리창이 파손되면서 심각한 피해를 줄 수 있으며, 지름 6~8cm(테니스공 크기)의 우박의 경우는 지붕의 기와가 파손되고 건축물에까지 심각한 피해를 입힐 수 있다.국내에서 우박이 자주 발생하는 지역은 충청남도, 강원도 영서지방, 경상북도 등이 있다. 충청남도, 강원도 영서지방, 경상북도의 경우 모두 지형적인 요인으로 봄철에 우박이 내리기 쉽다. 충청남도는 서해에서 비구름이 유입되기 쉽고 차령산맥의 지형효과를 받기 때문이고, 강원도 영서지방과 경상북도의 경우는 해발고도가 상대적으로 높아 우박이 녹지 않고 지상까지 떨어지기 유리한 지형조건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우박으로 인한 피해를 완전히 막기란 사실상 불가능하지만 피해를 최소화할 수는 있다. 우박이 예보된 경우 사전 대비로는 과수원의 경우 간격이 촘촘한 그물망을 설치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인 피해 예방법이다. 자동차의 경우는 가급적 야외 주차보다는 실내나 지하 주차장에 주차하는 것이 좋다. 과수에 우박으로 인한 피해가 발생했다면 열매솎기와 비료 주기 등으로 생육을 회복하는 데 주력하고 상처가 난 잎이나 줄기에는 살균제와 영양제를 뿌려 덧나지 않게 조치하여야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다.우박은 기상특보 없이 발생하는 기상재해 중 계량화된 피해액이 가장 큰 기상 현상이다. 이에 기상청에서는 선제적인 우박 예측을 위해 우박 판단 가이던스를 개발하여 우박 예보에 활용하고 있다. 또한 천리안 2A호의 대류운 탐지 영상과 레이더 우박 영상을 개발 및 활용하여 실시간 우박 신호를 탐지하여 초단기예보에 적극 활용하고 있다. 이처럼 기상청에서는 우박 예상 시 선제적이고 정확한 기상정보 제공으로 우박으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

경북도, 울진·울릉 돌미역채취 국가유산 지정 추진

경북도가 울진·울릉 돌미역 채취어업에 대한 국가중요어업유산 지정을 추진해 주목된다.도는 3일 동부청사(포항)에서 울진·울릉 돌미역 채취어업의 국가중요어업유산 지정 추진을 위한 기본계획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열었다고 밝혔다.울진·울릉의 돌미역 채취어업은 떼배(나무나 대나무를 뗏목처럼 엮어 수산물을 채취할 때 사용하는 원시적인 배)를 이용한 독특한 채취방법이 현재까지 전승되고 있다.특히 울진 고포미역은 다른 지역의 미역보다 품질이 우수해 예로부터 왕실에 진상한 특산품으로, 신증동국여지승람과 조선왕조실록에 기록돼 있다.국가중요어업유산은 지역의 환경·사회·풍습 등에 적응하면서 오랫동안 형성시켜 온 유·무형의 어업자원 중 보전할 가치가 있다고 인정돼 해양수산부 장관이 지정한 어업유산으로 2015년부터 도입됐다.어업유산으로 지정되면 지정서 발급과 함께 향후 3년간 어업유산 복원과 계승, 홍보·마케팅·브랜드 개발 등을 위한 사업비 7억 원을 지원받는다.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