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도 못 막은 대박 난 ‘작은 그림전’…대구 미문회 회원 소품전

“새로 아파트를 장만해 입주하는 친구 입주기념 선물로 안성맞춤일 것 같아 작품 두 점을 구입했어요. 작가들의 작품은 비싸다는 인식을 갖고 있었는데, 좋아하는 작가의 작품을 생각보다 싼 가격으로 구입해 횡재한 기분입니다.”코로나19로 곤경에 처한 지역 전업작가들이 자구책의 일환으로 마련한 전시회가 뜻밖의 대박을 터뜨렸다. 작품당 30만 원이라는 가격에 내놓은 그림은 20여 일 만에 80여 점이 판매되면서 2천500여 만 원 가량의 수익도 생겼다.대구 중구도심재생문화재단이 영남지역 전업화가들을 초대해 마련한 ‘우리집에 그림 1점 걸기-행복을 전하는 작은 그림전’ 이야기다.지난 3일부터 이달 말까지 대구향촌문화관 기획전시실에서 열리는 이 작품전은 영남지역을 중심으로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는 지역의 원로·중견작가들의 모임인 ‘미문회’ 회원들이 출품한 작품을 한 점에 30만 원씩에 판매하는 행사다.이천우, 김윤종, 김일환 화백을 비롯해 이영철, 이창효, 박성희 화가 등 미술에 조금이라도 관심 있는 사람이면 한두 번쯤 들어봤을 유명 작가 16명이 참여한다.전시명인 ‘행복한 작은 그림전’이 전하는 의미 그대로 그림을 보면서 행복을 느끼게 하는 전시다. 작은 그림에서 큰 감동을 경험하게 하자는 취지가 담긴 전시라는 게 미문회 관계자의 설명이다.이번 전시회를 기획한 대구 중구도심재생문화재단 안상호 대표는 “전업미술인들에게 작게 나마 도움을 주고자 시작한 행사였는데, 전시 첫 날 걸어둔 70여 점의 작품 가운데 절반 넘게 판매되는 등 시민들의 호응이 너무 좋다”며 “코로나로 하루하루를 힘겹게 버티고 있는 지역 예술인들과 작품을 구입한 시민 모두가 함께 행복해지는 전시”라고 했다.작품을 구입해간 사람 가운데 의외로 가정주부나 직장인들이 많았다는 후문이다. 뿐만 아니라 부산과 경기도 등 타지역에서도 전시소식을 듣고 찾아와 한꺼번에 여러 작품을 구매하는 경우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미문회 남학호 회장은 “예술품은 고가라는 선입견을 불식시키는 계기가 된 전시”라며 “연말연시 선물로 인기가 많은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우리집에 그림 1점 걸기’를 모토로 진행되는 이번 작은 그림전은 31일까지 대구 중구 향촌동 대구향촌문화관기획전시실에서 계속된다. 문의: 010-2515-4567.서충환 기자 seo@idaegu.com

공시지가 기준 대구 비싼당 ㎡당 4천만 원 넘어.. 중구 동성로1가 162번지

대구에서도 ㎡당 개별공시지가 4천만 원이 넘는 토지가 나왔다.대구시 등에 따르면 대구 중구 동성로2가 162번지 법무사 회관 토지의 내년도 공시지가가 ㎡당 4천30만 원으로 확정됐다. 올해에 이어 내년에도 대구에서 가장 비싼 땅이 됐다.해당 토지는 올해 ㎡당 3천800만 원이었으나 전반적인 공시지가 상승으로 내년에는 4천30만 원으로 약 6% 오르게 된다.내년도 대구 평균 표준지 공시지가는 10.92% 오른다.구군별로는 아파트 매매값 상승세가 두드러진 수성구가 13.8%로 가장 많이 오른다.서대구역세권 개발 등의 호재가 있는 서구가 12.8%로 수성구의 뒤를 이었다.다음으로 경북도청 후적지 개발 등의 이슈가 있는 북구가 11.94% 올랐고 남구 11.1%, 중구 9.7%, 달성군 9.51%, 달서구 8.28% 순으로 조사됐다.한편 전국의 내년도 표준지 공시지가 상승률은 평균 10.37%다. 경북은 8.45%다.시도별로 세종시가 12.38%로 가장 높고 서울 11.41%, 광주 11.39%, 부산 11.08%, 대구 10.92% 순이다. 공시지가 현실화율은 68.4%로 올해 보다 2.9%포인트 높아질 전망이다. 윤정혜 기자 yun@idaegu.com

대구시 도시계획 조례 개정안 재심의 ‘수정 가결’…중구민 수용키로

대구 상업지역 주거용 용적률을 400%로 제한하는 ‘대구시 도시계획 일부 조례 개정안’이 대구시의회 상임위원회에서 보완 후 수정 가결로 결정되자 반발이 심했던 중구민들이 사실상 수용하기로 했다.대구시 도시계획 조례 개정 반대 중구 비상대책위원회 유수종 간사는 16일 “수정 보완점이 있었지만 보완사항에 아쉬운 점이 많다”며 “유예기간이 1년가량 될 줄 알았고, 재개발재건축의 경우에도 조금 더 보완된 조합설립추진위원회 절차까지 예외가 됐으면 좋았다. 준비 중인 동네가 있지만 혜택을 모두 받지는 못하게 됐다”고 말했다.또 “아쉬운 마음이 크지만 논의된 사항이 본회의에 무리 없이 통과될 것으로 본다”며 “첨예한 문제가 아니고는 뒤집히는 경우가 없다고 알고 있다. 비대위에서 본회의까지 기자회견 등 특별한 계획은 없다”고 전했다.중구민들은 중구 면적의 44%정도가 상업지역에 해당돼 용적률 제한 시 도심 발전을 저해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 불만의 목소리가 가장 높았다.대구시의회의 결정에 수용을 하는 이유는 주민들이 원했던 보완점이 대부분 반영됐고, 최종 절차인 본회의에서 뒤집힐 가능성은 없다는 판단에서다. 류규하 중구청장도 “개정안에 시청 후적지 문제도 적용되면 개발이 어려울 것 같아 우려가 컸지만 이날 회의에서 후적지 개발에 대한 언지를 뒀기 때문에 충분히 보완될 것 같다”며 “또 이번 상임위 회의에서 기준을 다소 완화 적용해 중구에서 요구한 부분은 모두 보완됐다. 심사숙고 끝에 대구시의회 상임위원들이 고려했을 것”이라고 말했다.구아영 기자 ayoungoo@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