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자유총연맹 중구지회 방역 봉사 실시

한국자유총연맹 중구지회(회장 이금선)가 지난 25일 동성로 일대에서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 봉사를 실시했다. 회원 30여 명은 동성로 내 거리와 상점 등 사람이 많이 모이는 장소를 중심으로 방역소독을 벌였다. 김지혜 기자 hellowis@idaegu.com

대구 중구도심재생문화재단 또다시 제멋대로 운영 도마 위

상임이사 채용 비리 의혹 등 운영 논란(본보 1월9일 1면, 1월10일 5면, 1월13일 6면)을 빚었던 대구 중구도심재생문화재단(이하 재단)이 또다시 직원 채용에 대한 의혹에 휩싸였다. 대구 중구의회는 재단의 직원 채용에 앞서 채용 비리 의혹 해소 및 재단 운영 정상화를 위해 임·직원 변동 시 의회에 통지하도록 관련 조례를 개정했다. 하지만 문제는 재단이 의회에 알리지 않은 채 직원 채용을 진행한 것. 중구의회 측은 이같은 재단의 제멋대로식 운영에 불편한 기색을 내비쳤다. 17일 중구의회에 따르면 지난달 3일 재단 정관 변경과 함께 임·직원 변동 등을 의회에 보고하도록 한다는 내용을 골자로 재단 조례 일부 개정을 예고하고, 지난 11일 본회의에서 조례 개정을 최종 결정했다. 하지만 대구 중구청과 재단은 의회 보고 절차를 생략한 채, 지난 11일 임기제 직원 등에 대한 채용 공고를 내고 접수를 진행 중이다. 이번 임기제 직원 채용은 재단 내 패션주얼리전문타운팀에서 시설업무 전반 및 시설 장비점검을 맡았던 직원의 정년퇴직을 앞두고 진행되고 있다. 하지만 임용분야는 패션주얼리전문타운팀이 아닌 도심재생문화팀으로, 채용 후 업무는 시설업무 전반 및 시설 장비점검이 아닌 도심재생 및 문화예술진흥 관련 신규사업 유치, 문화시설 운영, 지역축제 및 문화행사, 기관 위탁사업, 재단 운영 사무 등이다. 이에 대해 구청과 재단 측은 인력의 효율적 배치를 위해 내부적으로 결정한 것이라며 문제될 것이 없다는 입장이다.또 의회에는 인력을 뽑은 뒤 보고할 계획이었다고 해명했다. 중구청 관계자는 “함께 개정된 ‘재단 정관 변경시 미리 구의회에 보고한다’에 미뤄 임·직원 채용 관련 조항에는 ‘미리’라는 말이 빠져있었기에 직원 채용 후 의회에 보고하려고 했다”고 전했다.개정된 재단 조례안에 ‘임·직원 변동시 의회에 통지한다’라고만 명시돼 있다는 것. 하지만 일부 의원들은 ‘미리’라는 말이 빠져있다는 이유로 우선 채용 후 보고한다는 것은 이해할 수 없는 일이라며, 상임이사 채용 비리 의혹 이후 여전히 계속되고 있는 재단의 불투명한 운영에 불만을 토로했다. 중구의회 이경숙 의원은 “임·직원 채용 공고에 앞서 의회 측에 내용을 알리지 않고 채용 후 알리는 것이 무슨 의미가 있겠느냐”며 “애초에 재단에서 상임이사 채용 비리 의혹이 있었기에 임·직원 채용 시 사전에 의회에 통지하도록 하는 내용을 신설해 넣은 것인데, 이런식이라면 결국 하나마나한 조례안 개정이 돼 버렸다”고 말했다.김지혜 기자 hellowis@idaegu.com

대구 중구,‘착한 임대인’에 재산세 감면 혜택

대구 중구청이 ‘착한 임대료 운동’에 동참한 임대인에게 최대 100만 원까지 재산세 감면 혜택을 제공한다. 올해 상반기(1~6월)에 소상공인에 임대료를 인하해 준 건물주를 대상으로 하며, 오는 7월 정기분 건축물 재산세를 임대료 인하액의 10%에 해당하는 금액을 감면해 준다. 신청은 지방세 감면신청서, 임차인의 소상공인확인서, 임대차계약서, 금융거래내역, 세금계산서 등을 첨부해 다음달 1~30일 중구청 세무과에 제출하면 된다. 류규하 중구청장은 “코로나19로 지역 경제활동과 소비심리가 크게 위축돼 모두가 어려운 시기에 고통 분담 차원에서 착한 임대인 운동에 적극 동참해 주신 임대인들께 감사드린다”고 전했다.김지혜 기자 hellowis@idaegu.com

지역 인권단체, 대구 중구 동인3-1지구 폭력철거 중단 촉구

반빈곤네트워크와 대한민국철거피해연대 등 8개 지역 인권단체들이 27일 공동성명을 내고, 대구 중구 동인3-1재개발 현장의 폭력철거 중단과 철거민의 주거권 보장을 대구시에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지난 24일 있었던 대구 중구청 인근 동인3-1지구 철거현장은 참혹했던 용산참사를 떠올리게 하는 폭력과 광란의 현장이었다”며 “농성 중이던 철거민들의 물, 음식, 응급약 공급마저 용역깡패들이 막는 등 헌법에서 보장된 국민의 존엄성과 인권, 생존권마저 훼손됐다”고 규탄했다. 반빈곤네트워크 서창호 집행위원장은 “동인3-1지구 조합은 재개발현장의 강제철거를 즉각 중단하고 조속한 대화로서 합의해야 한다”며 “대구시는 반인권적 강제철거를 규제하기 위한 정책을 수립하라”고 주장했다.이승엽 기자 sylee@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