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시 신생아 출생률 증가세

영천시의 지난달 출생아 등록 수가 78명으로 전월 45명에 비해 33명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올 1월부터 10월까지 출생아 등록 수는 541명으로 2016년 이후 증가 추세다. 영천시 의 지난달 말 현재 인구는 10만2천300명이다.영천시는 출산장려를 위해 국비 지원 사업 외 자체사업으로 가임기 여성 풍진항체검사지원, 임신 기초검사, 엽산제·철분제, 기형아검사, 스켈링 검사 지원, 출산 후 산모 영양제, 산모 보약(세자녀 이상), 건강보험료(세자녀 이상), 영유아 영양제(세자녀 이상), 출산·양육 장려금, 축하용품 지원 등 임신 전부터 출산 후까지 다양한 지원 정책을 펼치고 있다.특히 올해부터 출산·양육 장려금을 첫째 300만 원, 둘째 500만 원, 셋째 1천만 원, 넷째 이상 1천300만 원으로 대폭 상향했다. 20만 원 상당의 축하용품도 지원해 출산가정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고 있다.영천시는 임신 전부터 출산까지 다양한 출산장려 시책으로 출산율 증가와 모성과 태아의 건강증진을 위해 적극적인 홍보를 펼치고 있다.출산장려 자세한 사항은 보건소 출산지원담당으로 문의하면 된다. 문의: 054-339-7876, 98.박웅호 기자 park8779@idaegu.com

상주시, 2019년 인구증가 비상 대책 보고회 개최

상주시는 지난 6일 시청 소회의실에서 2019년 인구 증가 관련 부서 대책 보고회를 개최했다.이날 회의에서 인구 감소의 주요 원인을 분석하고 인구 10만 회복을 위한 부서별 추진 대책을 집중 점검했다.상주시는 지속적인 인구 감소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결혼, 임신·출산, 보육, 일자리, 정주 여건 등 인구 정책 전반에 대해 부서별 실정에 맞는 정책을 수립하고 있다.상주시는 인구 증가와 관련 조례를 제·개정하는 한편 인구 늘리기 유공 기관·단체 및 기업체 등에 대한 장려금 지원, 전입 주민에 대한 공공시설 이용 우대 등 다양한 시책을 추진하고 있다.실제 일부 행정복지센터는 가시적인 성과도 거두고 있다.신흥동 행정복지센터는 경북대 상주캠퍼스에 출장 민원실도 운영하고 있다. 올 들어 신입생 설명회장과 학교 복지관에서 출장 민원실을 열고 전입 지원, 기숙사비 지원 등 각종 인센티브를 홍보한 결과 323명의 전입 실적을 올렸다.상주고, 남부초, 국민건강보험공단 상주지사 등을 방문해 미전입 임직원, 교사를 대상으로 내 고장 주소 갖기 운동을 펼쳐 461명을 전입시키는 성과도 거뒀다.이 밖에 통장 및 단체와 협력해 수시로 미전입 가구를 방문하는 것은 물론 출향인의 내 고장 주소 갖기 운동도 적극 추진하고 있다.이 결과 신흥동 인구는 지난 5일 현재 9천503명으로 지난해 9천252명에 비해 251명이 증가했다.조성희 시장 권한대행은 “인구는 행정기구 설치 및 보통교부세 산정, 지역경제 등에 영향을 주는 중요한 요소인 만큼 인구 증가 대책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적극적으로 대응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김일기 기자 kimik@idaegu.com

이만희, 불법 사설 경마사이트 단속 건수 3년 만에 2배 증가

불법 사설 경마사이트 단속 건수가 3년 만에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17일 자유한국당 이만희 의원(영천·청도)이 한국마사회에서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불법사이트 단속 건수는 2016년 1천838건에서 지난해 3천489건으로 증가했다.올해는 9월말 현재 지난해 전체 단속 건수를 상회하는 3천752건이 적발됐다.경마장 현장에서 단속된 인원은 2016년 2천420명에서 지난해 940명까지 감소했다. 하지만 사법처리 인원은 같은 기간 251명에서 406명으로 늘었다.올해는 9월말까지 658명을 단속해 이중 약 70%인 430명을 사법처리했다.불법 사설 경마가 갈수록 전문화, 조직화하면서 불법으로 취득하는 경제적 이득이 커진 탓에 범죄 빈도가 늘어났다는 분석이다.불법 사설 경마사이트 증가는 마사회의 매출 증가에도 직접적인 영향을 준다. 지난 3년간 마사회가 출연하는 축산발전 기금은 매년 줄고 있는 상황이다.이 의원은 “마사회의 단속 강화로 사업장 내에서 불법 사설 경마를 하는 인원은 크게 줄었지만 실질적으론 불법으로 운영되는 도박 사이트 건수가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다”며 “불법사설 경마 근절을 위해 경찰청뿐만 아니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범정부 부처가 합심해 예방적 단속을 위한 기술개발과 모니터링을 강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김천시 자살률 대폭 감소

김천시보건소 정신건강복지센터에서 실시하는 자살예방 사업이 효과를 거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김천시의 지난해 자살률은 10만 명당 22.0명으로 전국 평균(26.6명) 보다 훨씬 낮다.보건복지부와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자살률을 보면 전국과 경북도의 자살률이 지난해보다 증가(전국 2.3명, 경북 3.0명) 했지만 김천시는 눈에 띄는 감소율(9명)을 기록했다.김천시보건소는 김천시민에 적합한 생명사랑마을 조성 사업(음독자살예방), 찾아가는 정신건강상담, 우울증 선별검사, 마음성장학교(학생 대상 자살예방교육), 생명사랑가게(번개탄 취급 업소 교육과 모니터링), 생명사랑 병의원·약국(자살시도자를 정신건강복지센터로 연계), 생명지킴이 양성교육, 자살예방 강의 등의 자살예방사업이 효과를 거두는 것으로 분석했다.2018년 통계청 자살 자료를 보면 10대부터 30대까지 사망원인 1위, 40∼50대에서 사망원인 2위를 차지한 고의적 자해(자살)가 전체 사망원인 중 5위를 기록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36개 가운데 우리나라 자살률이 1위를 차지했다.김천시보건소 정신건강복지센터 관계자는 “자살예방을 위한 각종 사업을 꾸준히 추진해 자살률 전국 최저도시 ‘살기 좋은 행복도시 김천’을 만들기 위해 시민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안희용 기자 ahyon@idaegu.com

구미시 구미사랑상품권 판매 증가에 따라 50억 원 추가 발행

구미시가 상품권 판매 증가에 따라 50억 원의 구미사랑상품권을 추가 발행했다.구미시에 따르면 지난 7월22일 판매에 들어간 구미사랑상품권은 50여 일만인 15일 현재 1차 발행액 50억 원 중 70%인 35억여 원이 판매됐다.상품권 사용도 늘고 있다. 현재 환전액은 판매금액의 54%인 19억여 원이며 가맹점은 올해 목표인 5천 개의 80%인 4천여 개를 모집했다.구미시 관계자는 “다양한 매체를 이용한 구미사랑상품권 사용 홍보 활동과 소상공인, 지역주민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하고 있다”며 “공무원 가족과 기관단체를 통한 구매 홍보와 가맹점 모집단을 상시 운영하는 등 올해 상품권 발행액 100억 원의 조기 판매 달성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한편 구미사랑상품권은 지역상권 활성화를 위해 구미시에서만 사용할 수 있는 유가증권이다. 대형마트, 준·대규모 점포, 유흥업소 등을 제외한 대부분 업종에서 사용할 수 있다. 현재 상시 6% 할인된 금액으로 대구은행과 농협은행, 지역 농·축협에서 구매할 수 있다.신승남 기자 intel887@idaegu.com

김석기, HUG 미분양 관리 지역 지정 후 오히려 미분양 증가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관리하는 미분양관리지역들의 미분양주택수가 관리지역 지정 후 오히려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자유한국당 김석기 의원(경주)이 HUG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현재 미분양 관리 지역으로 지정돼 있는 38개의 시·군·구의 미분양 주택 세대수가 4만1천281세대에서 4만4천919세대로 3천638세대 증가했다. 대구·경북으로 살펴보면 미분양관리지역으로 지정된 지역은 대구 달성과 경북 경산·영천·구미·김천·경주·포항이다.이들 가운데 대구 달성의 경우 지난해 9월 579세대에서 올 8월 934세대로 미분양주택수가 1.6배나 증가했다.김천도 2016년12월 827세대에서 올 8월 1천153세대로 326세대 증가했고, 경주가도2016년11월 1천632세대에서 올 8월 1천787세대로 155세대 늘었다.경주(2016년 11월), 포항(2016년 10월)은 3년 간 한 번도 미분양관리지역에서 해제되지 못했다.김 의원은 “현재(올 8월 기준) 전국 미분양 주택은 총 6만2천385세대로 이 가운데 83%에 달하는 5만2천54세대가 지방에 편중돼 있어 지방 집값하락 주요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가 서울 집값 잡기에만 신경 쓰며 온갖 부동산 규제를 무분별하게 내놓는 동안 지방에는 미분양 주택이 쌓이며 집값이 폭락한 것”이라고 주장했다.이어 “지방 미분양 주택 세대수는 지난 금융위기 직후 수준까지 악화됐다”며 “HUG는 환매조건부 매입 등 지방 주택 시장을 위한 실질적 대책을 마련하고 실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박명재, 국세청 자금 출처 세무조사 증가

지난해 국세청의 ‘자금 출처 세무조사’가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10일 자유한국당 박명재 의원(포항남·울릉)이 국세청으로부터 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국세청 자금 출처 조사는 모두 2천295건으로, 전년 대비 60.2% 늘어났다.자금 출처 조사는 재산을 취득했을 때 들어간 자금이 당사자 스스로 조달한 것이라고 입증하지 못할 경우 증여세 탈루가 있다고 보고 세금을 추징하기 위한 목적의 세무조사다.주로 부모의 돈으로 어린 자녀가 거액의 아파트를 구매하는 등 부의 대물림을 차단하는 조치로 활용된다.자금 출처 조사는 2014년 1천985건에서 2015년 1천839건, 2016년 1천601건, 2017년 1천433건으로 감소해 왔으나 지난해 갑자기 급증했다.국세청은 지난해 자금 출처 조사가 급증한 이유에 대해 국회 등의 지적에 따라 변칙 증여 등의 검증을 확대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국세청 관계자는 “성실 납세 인식을 높이기 위해 국회 등에서 자금 출처 검증 건수를 늘려야 한다는 지적이 있었다”며 “일상화된 변칙 증여에 대해 자금출처 검증을 확대한 것”이라고 했다.하지만 최근 정부가 대기업과 대재산가를 위주로 세무 조사를 늘린 영향이라는 것이 박 의원의 지적이다. 박 의원은 “지난해 대기업 사주일가와 대재산가에 대한 세무조사에 박차를 가하는 등 반기업정책으로 일관하는 정부 기조가 자금 출처 조사에도 녹아 들어가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대구·경북 상장법인 시총 전월 대비 증가

지난달 대구·경북지역 상장법인 시가총액이 전월 대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7일 한국거래소 대구사무소에 따르면 9월 대구·경북지역 상장법인(108개사)의 시가총액은 48조9천220억 원으로 전월 대비 3.04%(1조4천454억 원) 늘었다.지난 6월(51조3천233억 원)과 7월(48조5천614억 원), 8월(47조4천766억 원)까지 연속 하락세가 이어지다 증가세로 돌아선 것이다.이는 미·중 무역협상 기대감과 미 연준·중 정부의 금리인하 조치 등의 영향 때문이라는 분석이다.지역 시가총액 비중 최상위사인 포스코(40.46%)를 제외하면 시가총액은 약 29조1천306억 원으로, 지난 8월의 약 29조802억 원에 비해 0.17%(504억 원) 증가했다.지역 상장법인의 9월 시가총액 비중은 전체 상장법인의 시가총액 대비 3.07%로 전월 보다 0.05%포인트 감소했다.지역 유가증권시장 상장법인(38개사)의 9월 시가총액은 약 38조8천75억 원으로 전월 대비 4.56%(1조6천910억 원) 증가했다.유가증권 상장법인별로는 포스코(1조3천950억 원), 현대중공업지주(2천932억 원), 한전기술(1천643억 원), 에스엘(1천205억 원) 등이 올랐다.지역 코스닥시장 상장법인(70개사)의 9월 시가총액은 약 10조1천145억 원으로 지난 8월 대비 2.37%(2천456억 원) 줄었다.감소한 기업은 엘앤에프(-2천30억 원), SK머티리얼즈(-1천667억 원), 엠에스오토텍(-329억 원), 티케이케미칼(-309억 원) 등이다.지역 투자자의 거래량과 거래대금은 전월 대비 모두 감소했다.9월 거래량은 5억2천만 주가량으로, 전달(약 6억2천만 주) 대비 17.04% 떨어졌으며, 거래대금은 약 2조7천903억 원으로, 8월(3조2천361억 원가량)보다 13.78%(4천458억 원) 줄었다.김지혜 기자 hellowis@idaegu.com

경북 풍수해보험 가입률 증가세지만 전국 평균 밑돌아

경북지역 주택의 풍수해보험 가입률이 최근 3년간 증가추세에 있지만 전국 평균에 미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2일 더불어민주당 소병훈 국회의원(경기광주시 갑)이 행정안전부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3년간 주택 풍수해보험 가입률 현황에 따르면 경북은 2016년 13.2%, 2017년 13.4%, 2018년 17.3%로 주택 풍수해보험 가입률이 매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같은 기간 전국 평균 가입률은 2016년 22.4%, 2017년 24.9%, 2018년 20.2%였다.연도별로는 2016년 대상 26만9천95가구 중 3만5천631가구, 2017년에는 26만5천954가구 중 3만5천597가구, 2018년에는 17만1천485가구 중 2만9천595가구가 각각 가입한 것으로 조사됐다.주택 풍수해보험 가입률이 전국 평균에 미치지 못하는 것은 대구도 마찬가지였다.대구 가입률은 △2016년 12.2% △2017년 16.1% △2018년 11.1%로 나타났다. 그나마 상승률은 지난해 떨어졌다.전국적으로 가입률 상위 지역을 보면 2016년에는 울산이 85.5%로 전국 최고 가입률을 기록했고 경기도 61.3%, 강원 41.7 등이었다.2017년에는 울산 105.2%, 경기 77.9%, 광주 49.7% 등이었고 2018년에는 전남 48.2%, 전북 44.2%, 충남 32.8% 등이었다.최근 3년간 지진, 태풍, 호우 등 풍수해보험 대상 자연재난 피해는 67명의 사망실종과 1만8천439명에 이르는 이재민, 재산피해 6천169억 원이었다.지난해 시작해 소상공인 대상 풍수해보험 시범사업 평균 가입률은 0.15%로 전북 장수군이 2.07%로 가장 높았다. 경북은 예천군 1.22%, 영덕군 1.01%, 포항시 0.25%, 구미시 0.01%로 나타났다. 대구는 0.04%였다.소병훈 국회의원은 “풍수해보험은 적은 보험료 부담으로 자연재해로 입은 피해를 복구할 수 있게 해주는 매우 필요한 정책인데 매년 가입률이 저조함에도 개선방안을 마련하지 못하고 있다”며 “정부 추가 부담을 늘리거나 지자체별 인센티브 정책으로 저소득층에 대한 추가지원을 독려하는 등 지원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추경호, “문재인 정부 경제위기 시절 적자재정 편성 강행 ”

자유한국당 추경호 의원(대구 달성군)은 2일 “경제위기가 아니라는 문재인 정부가 IMF·글로벌 금융위기 등 경제위기 시절 수준의 적자재정 편성을 강행하고 있다”고 주장했다.추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기획재정부가 발표한 국가재정운용계획을 분석한 결과 문재인 정부 들어 재정지출 규모가 급격하게 치솟으면서 재정수지가 급격히 악화되고 있다”고 이같이 밝혔다.추 의원에 따르면 올해 재정지출이 9.5% 증가한 데 이어 2020년 재정지출이 9.3% 증가함에 따라 2년 연속으로 재정지출 증가율이 9%대를 기록했다. 이는 2005년 총지출 개념이 도입된 이후 처음이다. 2020년 예산안을 바탕으로 작성된 ‘2019~2023 국가재정운용계획’에 따르면 향후 2020년~2023년 연평균 재정수입 증가율은 3.9%인데 반해 재정지출 증가율은 6.5%로 전망하고 있다.추 의원은 “분석에 따르면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재정지출 증가율이 명목GDP 증가율의 2배를 초과하고 있다”며 “1970년 이후 재정지출 증가율이 명목GDP 증가율의 2배를 넘었던 때는 IMF의 1998년, 카드대란의 2003년, 글로벌 금융위기의 2009년 밖에 없었다”고 지적했다.이어 “2011년부터 9년 연속 흑자를 보여 오던 통합재정수지가 2020년 처음으로 적자로 전환된 이후 2023년에는 약 50조 원의 적자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며 “국가채무도 급격하게 증가해 2023년에는 1000조 원을 돌파할 것”이라고 예상했다.그러면서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재정 지출이 선심성 현금살포에 집중되다 보니 집권기간 내내 경제상황이 악화일로에 있다”며 “잘못된 경제정책부터 바로 잡고 재정지출은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분야에 집중적으로 투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반려동물 인구 증가에 지역 유통업계도 펫팸족 모시기

최근 반려동물을 키우는 인구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지역 유통업계에서도 펫 전용 다양한 상품과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백화점에서는 한시적으로 운영됐던 반려동물 용품 매장을 전용 매장으로 입점시키는 등 반련동물을 가족처럼 여기는 ‘펫팸족’(Pet+Family) 모시기에 나섰다.23일 지역 유통가에 따르면 대구백화점 프라자점에 입점한 반려동물 종합 뷰티숍 ‘다솜’이 고객들의 호평 속에 매출이 지속해서 증가 추세다.최근 이용 고객들의 좋은 반응을 얻으면서 지난해에 비해 30% 이상의 매출 신장세를 보이고 있는 것.대구백화점은 지역 백화점에서는 최초로 지난해 7월 반려동물 용품과 시설을 갖추고 종합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다.다솜은 반려동물의 용품, 친환경 간식, 영양제, 미용세트 판매는 물론 놀이방과 뷰티숍으로 대백프라자점 별관인 이천빌딩에 입점해 있다.유치원 프로그램과 장기간 반려동물을 맡겨길 수 있는 반려동물 호텔서비스도 마련돼 있다.애견과 고양이를 위한 캔과 함께 먹태, 황태 등 수제 간식 세트, 고양이 미용 제품 세트, 강아지 샴푸+린스 세트, 애견 나들이 세트 등 반려동물 필수품을 다양하게 구성됐다.이 외에도 매장에서는 치석제거, 피부, 관절에 좋은 기능성 간식은 물론 반려동물 캐릭터 하우스, 방수패드, 스크래치 패드, 캣타워를 비롯한 애견 커플 셔츠까지 반려동물을 위한 제품을 한 자리에서 만날 수 있다.롯데백화점 대구점에서는 지난달 5층 여성 의류 매장 레코브 매장에서 반려동물 패션 라인을 출시했다.귀엽고 깜찍한 캐릭터와 다양한 색감의 여성복과 함께 반려동물을 위한 다양한 아이템을 한자리에서 구매할 수 있도록 했다.이러한 변화는 백화점 뿐 아니라 유통업계 전반에서 나타나고 있다. GS25, CU 등 유통체인에서도 반려동물 용품 진열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GS25는 각각 1천800여 개 점포에서 운영했던 반려동물 용품 전용 매대를 최근 4천 개 점포로 확대하고, CU는 현재 3천 곳에서 올 연말까지 5천 곳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유통업계 관계자는 “반려동물을 키우는 인구가 많아지면서 관련 수요가 꾸준히 늘고 있다. 반려동물 용품 및 서비스도 다양해질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김지혜 기자 hellowis@idaegu.com

7월 지역 금융기관 수신 감소 전환, 여신 증가폭 축소

지난 7월 대구·경북지역 금융기관 수신은 감소세로 돌아섰고 여신은 증가폭이 축소된 것으로 집계됐다.한국은행 대구·경북본부가 발표한 7월 중 대구·경북지역 금융기관 수신 및 여신 동향에 따르면 금융기관 수신은 7월 -5천799억 원으로 전월(2조1천721억 원)에서 감소세로 전환됐다.예금은행 수신도 1조98억 원에서 -1조8억 원이 됐다. 예금은 요구불예금 및 저축성예금이 모두 감소로 전환됐으며 시장성 수신은 증가폭이 줄었다.비은행기관 수신 증가폭도 1조1천623억 원에서 4천209억 원으로 축소됐다. 상호금융은 감소 전환, 자산운용회사는 증가폭이 크게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금융기관 여신은 6월 1조801억 원에 비해 7월 7천696억 원으로 증가폭이 소폭 감소했다.예금은행 여신은 6월 9천123억 원에서 4천665억 원으로 증가폭이 줄었다.특히 기업대출이 중소기업대출을 중심으로 증가폭이 다소 줄었고 가계대출은 전월과 비슷한 수준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비은행기관 여신은 6월 1천747억 원에서 7월 3천31억 원으로 증가폭이 확대○됐다.새마을금고와 신용협동조합의 증가폭이 컸으며, 기업대출은 중소기업대출의 증가폭이 늘어난○ 반면 가계대출은 감소폭이 늘었다.김지혜 기자 hellowis@idaegu.com

경북도, 9월 정기분 재산세 2천917억 원 부과...전년대비 4.0% 증가

올 9월에 부과된 경북도 정기분 재산세는 137만여 건에 2천917억 원인 것으로 나타났다.이는 지난해 9월분 재산세 2천805억 원에 비해 112억 원 증가해 4.0% 상승한 것이다.상승 요인은 신규주택 공급 및 시가 현실화율 반영에 따른 개별공시지 6.4%, 개별주택가격 2.77% 상승 등으로 분석됐다.경북도는 지난 6월1일 기준 주택분(1/2)338억 원, 토지분(1/2) 2천579억 원 등 총 2천917억 원을 9월 정기분 재산세로 부과했다고 16일 밝혔다.세목별로는 △재산세 2천501억 원 △지역자원시설세 42억 원 △지방교육세 374억 원으로 지난 7월에 부과한 2천575억 원을 포함하면 올해 재산세 총 부과액은 5천492억 원에 달한다.지역별로는 포항시가 556억 원, 경주시 408억 원, 구미시 391억 원 순으로 많았고 영양군과 울릉군이 7억 원으로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재산세 납부기간은 오는 30일까지다.김장호 경북도 기획조정실장은 “재산세는 지역의 복지증진 및 지역발전을 위한 소중한 재원으로 사용되는 만큼 납기 내 납부를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대구 달성군 5년 연속 출생아 수 증가

대구 달성군의 출생아 수가 5년 연속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특히 조출생율(인구 1천 명당 연간 출생아 수)은 11.5명으로 전국 시·군·구 중 2번째, 합계출산율(15~49세 여성 1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자녀 수)은 1.62명으로 전국에서 8번째(대구 지자체 중 1위)를 차지하는 등 달성군청의 출산장려정책이 톡톡한 효과를 거두고 있다.1일 달성군청에 따르면 통계청이 지난달 28일 ‘2018년 출생통계’에서 달성의 출생아 수는 2천832명으로 지난해 대비 180명이 늘었다고 발표했다. 이에 달성군은 5년 연속 출생아 수 증가를 기록했다.이번 발표에서 2018년 전국 조출생율은 6.4명으로 전년 대비 0.6명 감소한 데다 전국 합계출산율 역시 역대 최저치인 0.98명으로 1명을 넘기지 못한 것을 감안하면 달성의 증가율은 전국적인 관심을 모으고 있다.달성군청은 저출산 문제에 적극 대응하기 위한 차별화된 출산장려 정책을 발굴, 추진한 결과 2014년 1천871명이던 출생아 수가 지난해 2천832명으로 51.4%가 증가하는 성과를 거뒀다.달성군청은 출산 축하금 확대와 출산축하용품 지원은 물론 장난감도서관 건립·운영, 유모차 대여사업 등을 통해 출산가정의 경제적인 부담을 줄여주고 있다.또 취약계층 신생아 대상 무료 작명, 세 자녀 이상 가정 산후조리원비와 분만비 최대 20% 감액, 지역농협 우리 아이 출생 축하통장 개설 시 출생 축하금 최대 5만 원 지원, 세자녀 이상 가정(2019년생 포함)을 대상으로 외식비, 헤어 커트비 총 30만 원 상당의 할인 쿠폰북도 지급하는 등 출산장려에 대한 지역사회의 관심과 참여를 유도하고 있다.김문오 달성군수는 “다양한 인구정책을 추진하는 등 초저출산 시대에 적극 대응해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김재호 기자 kjh35711@idaegu.com

대구시 내년도 예산안 비상, 경북은 대폭 증가

대구시의 내년도 국비정부예산안이 올해와 비슷한 수준에 머문 반면 경북은 올해보다 SOC를 중심으로 크게 늘어 예산 농사를 잘 지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29일 대구시에 따르면 내년도 정부예산안이 2조8천969억 원 반영됐다. 당초 신청한 3조4천억 원보다 무려 5천400억 원이 삭감됐다.특히 신규사업 예산 반영비율이 35%에 불과해 비상이 걸렸다.지난 23일 기준 내년도 국비 정부 예산안은 2조8천969억 원으로 올해보다 67억 원이 늘었다.신규사업의 경우 2천938억 원을 신청했으나 1천56억 원만 반영됐다. 반영비율이 35.9%에 그쳤다. 그나마 각 부처안이 569억 원이었는데 정부안에서 2배 가까이 끌어올린 금액이다.신규 사업으로는 대구산업선 철도 건설(89억 원), 국채보상운동 기록물 아카이브관 조성(2억), 5G 첨단제조로봇 실증기반 구축(18억), 스마트웰니스 규제자유특구(116억), 5G 자율주행 융합기술 실증플랫폼(30억) 등이다.미래형 자동차 구동전장부품 실증기반 구축(25억), 물 산업 분산형 테스트베드 구축(18억), 주거지 주차장 조성(139억)도 반영됐다.계속 사업으로는 경북도청 부지 매입(300억), 국가정보자원관리원 대구센터 건립(389억), 국가물산업 클러스터 운영(180억), 금호워터폴리스 진입도로 건설(78억), 상화로 입체화(95억) 등이 포함됐다.반면 국방섬유소재산업육성(24억), 미래의료기술 연구동 건립(5억), 제3산단 전략사업구역 지식산업센터 건립(10억) 예산은 전액 삭감됐다.공모 미확정 사업 18건은 517억 원은 아직 이번 예산에 포함되지 않았다.대구시는 정부 예산안 국회 심의 완료 때까지 국회 현장 대응팀을 운영하고 주요 사업별 전담 부서를 지정해 가동한다. 9~10월 지역 국회의원 및 보좌진 간담회도 개최해 지역 예산 확보에 협조를 요청할 계획이다.대구시 측은 “상임위원회 증액사업을 토대로 현안사업 우선순위로 증액을 요청하고 예결위원회 검토보고서 초안을 확인 후 상황별로 신속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경북도는 내년도 정부예산안에 반영된 국비예산 규모가 4조549억 원으로, 올해 3조6천154억 원 보다 4천359억 원이 증가했다.특히 SOC분야 예산은 2조4천98억 원으로 올해 2조824억 원다 15.7%(3천274억 원)가 늘어 지역현안 도로․철도 등 교통인프라 구축사업 추진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보인다.이밖에 △연구개발분야 1천978억 원 △농림수산분야 5천538억 원 △문화분야 1천486억 원 △환경분야 2천573억 원 △복지분야 159억 원 △기타 4천717억 원 등이다.주요사업은 △포항~영덕간고속도로 건설(남북7축) 939억 원 △동해남부선복선전철화(포항~울산) 849억 원 △동해중부선철도부설(포항~삼척) 3천185억 원 △울릉공항건설 389억 원 등 19개 사업예산이 반영됐다.신규사업도 △사물무선충전실증기반조성사업 6억 원 △동해선전철화(포항~동해) 200억 원 △독도전용소형조사선건조 25억 원 △농소~외동간 국도4차로 건설 5억 원 △영천하이테크파크지구 간선도로건설 10억 원 등이 포함됐다.경북도의 내년도 정부예산안 국비 건의액은 당초 5조7천180억 원보다 늘어난 6조1천억 원 가까이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김장호 경북도 기획조정실장은 “앞으로 이번 정부예산안에 일부 미반영된 사업들은 향후 국회 심의과정에서 지역 국회의원 등과 긴밀히 협력해 반드시 추가 확보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해 나가겠다”고 말했다.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