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당 대구시당, “가덕도신공항, 김종인의 무례함과 무력한 국민의힘”

진보당 대구시당이 3일 가덕도 신공항 건설과 관련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대구·경북 국민의힘 의원들을 싸잡아 비난했다.가덕도 신공항 건설에 찬성 입장을 밝힌 김종인 위원장은 ‘무례’하고 이를 침묵하는 지역 의원들은 ‘무력’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진보당 대구시당은 이날 논평을 내고 “우리가 이해하기에 영남권 신공항이 부상했던 이유는 단순히 물류 산업의 활로 문제만이 아니었다”며 “수도권 과밀화를 해소해 부의 편중을 막고 죽어가는 지방을 되살리는 메가시티적 전략에 따른 것이었다”고 했다.이어 “따라서 신공항 건설은 지방 토호세력의 이해관계를 넘어 국가 균형적 발전 차원에서 다뤄져야 마땅한 것”이라며 “그러나 이 문제가 지금까지 표류하게 된 이유는 정권이 바뀔 때마다 득세하는 정치적 이해관계 때문이었다”고 지적했다.또한 “지금 부산 가덕도에서 벌어지는 형국이 그렇다. 부산시장 보궐선거의 표심을 잡겠다고 집권여당이 ‘가덕도신공항특별법’을 밀어붙이자 김종인 대표는 마치 맞장구를 치듯 가덕도신공항에 대한 전폭적인 지지 의사를 밝혔다”며 “부산시민의 민심에서 밀리지 않으려는 계산법에서다”고 꼬집었다.그러면서 “그렇다면 대구시민들은 뭐가 되는가. 신공항 후보지로 전폭적으로 밀었던 밀양도 잃고 김해로 결정되었을 때도 양보했는데 대놓고 몰아쳐가는 가덕도 대세론에 우리 시민들이 느낀 허탈함과 배신감은 생각이라도 해봤는가”라고 반문했다.마지막으로 “이를 비판하는 질문에 더 이상 다른 이야기를 할 필요가 없다는 김종인 대표. 그리고 침묵하는 대구의 국민의힘 국회의원들. 이래 놓고도 내년 지방선거 때 또 지역감정 부추기며 표 달라고 구걸할 게 뻔하다”며 “참으로 부끄럽기 그지없다”고 일갈했다.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진보당 대구시당, 중대재해법 제정 촉구 1인 시위

진보당 대구시당은 30일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사 앞에서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을 촉구하는 10시간 행동(릴레이 1인 시위)을 진행했다.진보당 대구시당은 “하루 평균 5.5명의 노동자가 산재로 사망하고 있다. 태안화력발전소 고(故) 김용균 노동자의 산재 사망 이후 산업안전보건법을 개정해 이를 줄이려 했지만 원청이나 사용자에 대한 처벌 미비로 산재 사망 사건은 여전히 줄어들지 않고 있다”며 “중대재해법 제정의 이유”라고 설명했다.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집권여당인 민주당은 중대재해법 입법을 당론으로도 채택하지 않는 오만을 부리고 있다”며 “민주당이 하루 빨리 당론을 채택함은 물론 국회에서 제대로 된 관련 입법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이혜림 기자 lhl@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