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소방서 화재 초기진압 유공자 표창

고령소방서는 지난 4일 대회의실에서 화재 진압 유공자 이광열(56) 성산의용소방대원에 게 표창장과 부상으로 소화기를 전달했다.이씨는 지난 2월 12일 새벽 2시30분께 고령군 성산면 강정리 한 주택 화목보일러에서 화재가 발생하자 주택 내에 비치된 소화기로 초기 진화에 성공해 이웃의 인명피해 및 재산피해를 최소화하는 데 기여했다.조유현 서장은 “위급한 상황에서 소화기로 초기 화재진압으로 야간에 주택 대형화재로 번질 수 있었던 상황을 막을 수 있었다”며 “의용소방대원으로 군민의 안전을 위해 노력해 준 이광열 대원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고 밝혔다. 조유현(왼쪽 두 번째) 소방서장과 화재진압 유공자 이광열(오른쪽 두 번째) 성산의용소방대원이 기념 촬영했다.김재호 기자 kjh35711@idaegu.com

박주민 의원, ‘용산참사 진압 책임자’ 김석기 의원 징계안 발의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의원이 지난달 31일 ‘용산참사’와 관련해 당시 진압작전의 지휘 책임자인 자유한국당 김석기 의원에 대한 징계안을 발의했다고 밝혔다.10년 전 발생한 용산참사 당시 진압 작전 책임자였던 서울경찰청장 출신 김 의원이 최근 당시의 진압 작전이 “정당한 공권력 행사”였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서다.박 의원은 김 의원 징계 사유로 국회의원의 품위 유지 의무를 제시했다.김 의원의 발언이 국회의원으로서 부적절했다는 지적이다.박 의원은 “당시 진압의 책임자로서 김석기 의원의 행위는 공소시효가 지나 소추 할 수 없을 뿐, 그 위법성이 경찰청의 공식 조사를 통해 확인되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희생자와 유가족들에게 또다시 상처를 주는 발언을 한 것은 국회의원의 자질을 의심케 하여 징계안을 발의하게 되었다”고 전했다.이와 관련 김 의원 측은 “정당한 법 집행의 결과라는 것은 이미 대법원 판결에서 결론 났다”면서 “김경수 지사, 손혜원 의원 등등 정치적으로 위기에 몰린 민주당의 의도가 의심된다”고 밝혔다.김 의원은 앞서 지난달 21일 국회 기자회견에서 “용산화재는 불법폭력 행위에 대한 경찰의 정당한 공권력 방어에서 나온 불행한 사고였다”고 주장한 바 있다.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