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즈카페 코로나19 확진자…업계 직격탄

최근 대구 지역 어린이 놀이시설인 일명 ‘키즈카페’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업계가 직격탄을 맞고 있다.대구시 등에 따르면 13일까지 달서구 소재 A키즈카페 관련 누적 확진자는 모두 6명이다. 종사자 1명과 학부형 3명, 어린이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1명은 이용자의 가족이다.확진자 발생이 지속되면서 달서구 지역 어린이 놀이시설엔 아이들과 부모들의 발길이 뚝 끊겼다.평소 주말이면 400여 명이 넘는 아이들이 찾는다는 달서구 용산동 B키즈카페는 이용객이 절반 넘게 줄었다.B키즈카페 관계자는 “A시설 확진자 발생 소식으로 지난 주말 이용객이 절반 넘게 줄었다”며 “월요일과 화요일은 등교 탓에 주말에 비해 이용객이 적긴 하지만 오후 2시까지 3명 방문이 전부다”고 한숨 쉬었다.소규모로 운영하고 있는 월성동 C키즈카페는 다수가 이용하는 데 불안을 느끼는 학부형들을 위해 지난해 말부터 평일 한정 대관 운영을 해오고 있다.예약자 사용 이후 다음 예약 시간이 되기 전까지 방역작업을 실시해 또 다른 손님을 받고 있지만 상황이 어렵기는 마찬가지다.C키즈카페 관계자는 “일반 이용보다 안심된다는 점 때문에 마니아층이 형성돼 있었지만 지난주부터 예약문의가 없다”며 “예약이 의미가 없어져 버려 앞으로 운영 방향을 어떻게 잡아야 하나 고민중”이라고 하소연 했다.D어린이 놀이시설 운영자는 “코로나19 감염자가 발생하면 순식간에 방문객은 끊겨버린다”며 “업계 시설 규모가 갈수록 커지고 있는데 유행에 민감해 크게 투자한 시설이 외면 받진 않을까 두렵다”고 불안해 했다.한편, 키즈카페는 기본 방역수칙이 적용되고 있다. 시설면적 8㎡에 1명 인원 제한과 명부작성, 마스크 의무착용은 물론 카페 등 부대 장소에서만 음식물 취식이 가능하다.권종민 기자 jmkwon@idaegu.com

대구·경북, 종교시설 관련 코로나19 확진자 연이어 발생

대구·경북지역에서 종교시설 관련 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다.대구 중앙고에서는 교사 1명이 확진돼 학생 300여명이 전수조사를 받았다.6일 대구시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지역 확진자는 전날보다 17명이 늘어난 9천5명이다.신규 확진자 중 9명은 북구 동천동 수정교회 관련이다.지난 2일 전북 군산에서 최초 확진자가 나온 데 이어 같은 이름을 쓰는 전국 자매교회에서 확진 사례가 잇달아 나오는 상황이다.경산 소재 사우나 관련 확진자도 2명 발생했다.중앙고는 교사 1명이 확진돼 6일 전교생이 등교하지 못했다.또 확진 교사와 동선이 겹치는 300여명의 학생 가족들도 등교나 출근하지 못하는 사태가 벌어졌다.중앙고는 이날 오후 3시부터 학생 300여 명과 교사 30명에 대한 검체검사를 학교 운동장에서 진행했다.그러나 검사가 더딘 바람에 일부 학생들이 운동장 땡볕에서 한 시간 이상 줄을 서서 기다려야 했다.또 검사 결과가 7일 쯤 예정돼 있어 학생 가족들의 등교나 출근도 이틀 동안 불가능해 학부모들의 불만이 컸다.대구시 교육청은 검사 대상 학생 가족 중 등교를 못한 형제·자매들이 어느 정도인지 현황 조차 파악하지 못했다.경북에서는 요양시설 및 교회를 중심으로 코로나19가 확산해 25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경산 노인요양시설 관련 코로나19 확진자 연일 발생…6일 14명 확진 보건당국 긴장

경산 노인요양시설(계양동)에서 지난달 31일 시설 종사자 3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된 것을 시작으로 6일(0시 기준) 종사자 6명, 이용자 2명, 시설 이용자 등의 확진자가 나오면서 ‘n 차 감염’으로 확산하고 있다. 경산시 보건소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시설 종사자 3명, 지난 2일 종사자, 이용자 등 23명, 3일 11명, 4일 7명, 5일 4명, 6일 종사자, 이용자, ‘n 차 감염 등 14명 등 노인요양시설 관련 38명으로 늘어났다.경산시 보건소는 이용자 가족과 밀접접촉자 등을 확인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시행하고 외출 금지 등 방역수칙을 안내하고 있다.안경숙 경산시 보건소장은 “지난달 31일 시설종사자 3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후 전수 진단검사를 시행한 결과 이용자 등 계속 확진 판정이 나오고 있다”며 “감기증상 등 이상 조짐이 있으면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사받고 집에서 자가격리해 달라”고 당부했다.한편 경산시 보건소는 6일(0시 기준) 확진자 14명을 포함, 총 1천55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남동해 기자 namdh@idaegu.com

대구·경북 종교시설 관련 코로나19 확진자 속출

대구·경북지역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쏟아져 나왔다.대부분 종교시설 관련 확진자였으며 감염경로 불상인 확진자도 속출해 4차 대유행 현실화가 우려되는 실정이다.5일 대구시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전날보다 22명 증가한 8천998명이다.신규 확진자 중 9명은 북구 A 교회 관련이다.경기도 내 다른 종교시설 관련 확진자도 2명 나왔다.경산에 주소지를 둔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신규 확진자도 1명 발생해 방역당국이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나머지 10명은 기존 확진자의 접촉자 또는 n차 감염자들이다.이중 4명은 지난 3일 감염경로가 확인되지 않은 확진자의 접촉자들이다.또 3명은 전날 나온 감염경로 불상 확진자 관련이며 이 밖에 3명은 타 지역 접촉자다.경북에서도 20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지역별로 보면 포항 8명, 경산 4명, 경주·구미 각각 2명, 김천·문경·의성·영덕 각각 1명이다.경북지역 신규 확진자 중 12명은 전주와 대전, 대구의 교회 집회 관련 확진자다. 집단감염이 발생한 해당 교회에 다녀온 확진자들과 그 접촉자들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나머지 8명 가운데 감염경로 불명으로 역학 조사 중인 경산 1명을 제외하고는 모두 기존 확진자들과 접촉한 이들이다.한편 집계 기준 시점인 0시 이후에도 경산 노인요양시설과 관련해 5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대구·경북지역 코로나19 연쇄 감염 지속…대구 15명, 경북 16명

대구·경북지역에서 코로나19 연쇄 감염이 지속되고 있다.4일 대구시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전날보다 15명 늘어 총 8천976명이다.신규 확진자 중 경산 소재 스파와 관련해 확진자의 접촉자 1명이 자가격리 중 양성 판정을 받았고 확진자의 동거 가족 1명이 추가로 감염됐다.특히 기존 확진자들과 접촉자 7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또 감염경로가 확인되지 않은 확진자 3명이 추가로 나왔다. 이들의 동거 가족 2명, 접촉자 1명도 확진됐다.경북에서는 16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지역별로 보면 경산 7명, 구미 5명, 포항 3명, 경주 1명이다.경산에서는 노인요양시설과 관련해 1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지역 확진자들의 접촉자 2명도 양성 판정을 받았다.또 경기도의 기도원 집단발생 관련 2명이 확진됐고 기존 확진자와 동선이 겹쳐 자가 격리 중이던 1명이 추가로 감염됐다. 또 해외입국자 1명이 자가 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확진됐다.구미에서는 기존 확진자와 접촉한 5명이 검사 결과 양성으로 나왔다. 포항에서는 증상이 나타나 선별진료소에서 검사한 1명과 지역 확진자의 접촉자 1명이다. 또 해외입국자 확진 판진 판정을 받았다.경주 1명은 해외입국자다.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대구지역 감염경로 미확인 확진자 다수 발생…방역 당국 ‘긴장’

대구지역에서 코로나19 감염경로가 확인되지 않은 신규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방역 당국이 긴장하고 있다.3월31일 대구시에 따르면 이날 0시 현재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전날보다 15명 증가한 8천926명이다.신규 확진자 중 4명이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자다. 또 이들의 접촉자 4명도 추가 확진됐다.중구 부동산 홍보 판매 사무소 관련 확진자도 2명 발생했다.1명은 달서구 지인 모임 관련이다.또 1명은 전날 사후 확진 판정을 받은 60대 남성과 접촉으로 실시한 진단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경산 확진자의 접촉자와 n차 감염자도 3명 나왔다.경북에서는 6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지역별로 보면 영덕 3명, 안동 1명, 구미 1명, 경산 1명이다.영덕에서는 공무원 1명이 확진된 후 동료 직원 2명이 추가로 감염됐다. 기간제 근로자 등을 포함해 직원 400여 명이 지난 3월30일 코로나19 검사를 한 결과 음성으로 나왔다.영덕군은 3월31일 오전부터 코로나19 확진자와 관련한 부서를 제외한 나머지 부서 폐쇄를 풀고 정상 근무에 들어갔다.안동 1명은 청주 확진자의 접촉자며 구미 1명은 지역 확진자의 접촉자다.경산 1명은 지역 사우나 관련으로 자가 격리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대구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10명…경북 3명 발생

대구지역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0명 발생했다.29일 대구시에 따르면 이날 0시 현재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전날보다 10명 증가한 8천904명이다.신규 확진자 중 4명은 경산 확진자의 접촉자다. 가족 모임을 가진 뒤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동구 사우나 관련 확진자도 3명 추가됐다.또 중구 부동산 홍보 판매 사무실 관련 접촉자 1명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이밖에 1명은 감염경로를 알 수 없어 방역당국이 역학 조사를 진행 중이다. 나머지 1명은 해외입국자다.경북에서는 3명(포항 2명, 구미 1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포항이 집인 대구교도소 직원 1명이 확진된 데 이어 가족 1명도 추가로 감염됐다.구미에서는 지역 확진자의 접촉자 1명이 자가 격리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영주, 코로나19 2명 확진

영주시는 ‘코로나19’ 관련 2명의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다.이로써 영주시의 ‘코로나19’ 확진자는 모두 74명으로 늘었다.시청 직원인 73번, 74번확진자는 타 지역 확진자의 접촉자로서 23일 검사 후 24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이에 따라 시는 확진자가 근무하던 시청 2층 폐쇄와 함께 직원 전수검사에 나섰다.시청 2층은 시장, 부시장실을 비롯해 4개의 국장실과 기획예산실 등 5개부서가 있어 추가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업무에 막대한 지장을 초래할 수 있다.영주시는 확진자에 대한 역학조사 및 이동 동선을 파악 중이다.김주은 기자 juwuery@idaegu.com

울진군에 11번째와 12번째 코로나 확진자 연이어 발생

울진군에서 11번째와12번째 ‘코로나19’ 확진자가 연이어 발생했다. 울진군에 따르면 최근 발생한 추가 확진자는 지난 10일 울진지역을 방문한 '수원1639번확진자'의 A씨와 B씨다. 11번째 확진자 A씨는 수원확진자의 친척집 방문접촉자로 분류돼 지난 18일 진단검사 후 자가격리 상태에서 19일 오전 양성확진 판정을 받았고,12번째 확진자 B씨는 11번 확진자와 밀접접촉자로 21일 양성확진 판정을 받았다. 확진자 A씨와 B씨는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고 자가격리 중이었다. 울진군과 보건당국은 해당 확진자의 대한 본인 진술, CCTV, 블랙박스 확인 등 지역 내 추가 동선과 접촉자 파악 등 역학조사를 하고 있다. 강인철 기자 kic@idaegu.com

대구지역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3명 발생…경북 4명 확진

대구지역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명 나왔다.16일 대구시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전날보다 3명이 많은 8천729명이다.신규 확진자 중 2명은 최근 160여 명 집단 감염이 발생한 경남 사우나 관련으로 진단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나머지 1명은 경북 고령에 있는 제조업체 관련이다.경북에서는 4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지역별로 포항, 구미, 경산, 고령에서 한 명씩 나왔다.포항과 경산 확진자는 감염 경로가 확인되자 않아 방역 당국이 역학조사 중이다.구미 1명은 지역 확진자의 접촉자로 자가 격리 중 양성으로 나왔다.고령에서는 외국인 5인 이상 고용 사업장에 대한 행정명령으로 실시한 검사에서 1명이 확진됐다.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대구 열흘 넘게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한 자릿수 유지

대구지역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열흘 넘게 한 자릿수를 유지하고 있다.15일 대구시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전날보다 5명 증가한 8천726명이다.신규 확진자 중 1명은 북구 대학생 동창 모임 관련이다. 자가 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동창 모임 관련 누적 확진자는 총 40명으로 늘었다.3명은 수도권과 경남 등 기존 확진자의 접촉자로 진단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나머지 1명은 해외입국자다.경북에서는 3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경산 2명은 대구 확진자의 접촉자로 자가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양성으로 나왔다.구미에서는 부산 확진자와 접촉한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대구 엿새째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한 자릿수

대구지역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엿새째 한 자릿수를 유지하고 있다.10일 대구시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지역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전날보다 1명 증가한 8천698명이다.신규 확진자는 경북 의성군 가족 모임 관련이다. 무증상으로 있다가 자가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양성으로 나왔다.경북에서는 4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지역별로 포항, 구미, 의성, 울릉에서 1명씩 발생했다.포항에서는 지역 확진자의 접촉자 1명이 자가 격리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구미 1명은 코로나19 증상으로 선별진료소에서 검사한 결과 확진됐다.의성 1명은 지역 확진자의 접촉자다. 자가 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양성으로 나왔다.울릉에서는 포항 확진자의 접촉자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대구·경북, 기존 확진자 n차 감염 이어져…대구 3명, 경북 2명

대구·경북지역에서 기존 확진자의 ‘n차 감염’에 의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이어지고 있다.9일 대구시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전날보다 3명 증가한 8천697명이다.신규 확진자 중 1명은 북구 재활병원 관련으로 자가 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양성으로 확인됐다.중구 일가족 및 체육시설 관련 확진자도 1명 추가됐다.이밖에 1명은 중구의 한 식당과 관련된 기존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됐다.경북에서는 2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상주에서는 지역 확진자와 접촉한 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고, 예천에서는 지난 6일 확진자가 나온 한 요양병원 전수검사에서 1명이 추가로 확진됐다.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