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각각 15명 발생

대구·경북지역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5명씩 발생했다.25일 대구시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전날보다 15명이 늘어난 8천250명이다.신규 확진자 중 2명은 북구 스크린골프연습장 관련으로 방문자와 방문자의 접촉자가 잇달아 확진됐다.4명은 감염경로를 알 수 없어 방역당국이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2명은 이들의 접촉자다.6명은 기존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 나머지 1명은 해외입국자다.경북에서도 15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이로써 경북의 누적 확진자는 2천874명이 됐다.지역별로 보면 포항 13명, 구미 1명, 칠곡 1명이다.포항에서는 지인 모임과 관련한 확진자들의 접촉자 8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또 확진자와 접촉한 1명이 자가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대전 소재 학교에 다니는 학생 1명이 교내 확진자 발생에 따른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이와 함께 송도 솔밭공원 방문자 검사 안내를 받은 1명과 포항의 한 시장 상인을 상대로 한 검사에서 2명이 확진됐다.칠곡 1명은 대구 확진자의 접촉자이며 구미 1명은 유럽에서 입국한 사례다.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경북 신규 확진자 15명…포항에서 13명 발생

25일 0시 기준 경북도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신규 확진자가 15명 발생했다.국내 14명, 해외유입 1명이다.시·군별로는 △포항 13명 △구미 1명 △칠곡 1명이다.포항에서는 지인모임 관련 확진자의 접촉자 8명, 자가격리 해제전 검사자 1명이 확진됐다.또 대전에서 다진 학교의 확진자 발생에 따른 검자사 1명, 송도 솔밭공원 방문 검사자 1명, 포항 J시장 상인 검사자 2명이 각각 확진됐다.구미에서는 유럽 입국자 1명이 확진되고 칠곡에서는 대구 확진자의 접촉자 1명이 확진됐다.경북에서는 최근 1주일간 코로나19 국내 74명(해외유입 제외)이 발생해 주간 일일평균 10.6명 꼴로 신규 확진자가 나오고 있다. 누계 확진자는 2천832명이다. 2천1명이 자가격리 중이다.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대구 스크린골프장, 경북 목욕탕서 신규 확진자 대거 발생

주말 동안 대구·경북 스크린골프장과 목욕탕에서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했다.23~24일 대구 34명, 경북 26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24일 대구시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전날보다 12명 늘어난 8천235명이다. 23일에는 22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추가 확진자 가운데 6명은 북구 복현동 스크린골프 연습장 관련 확진자다. 이들은 스크린골프 연습장 방문자의 ‘n차 감염자’다. 현재까지 이곳 누적 확진자는 모두 15명이다. 방역 당국은 방문자 114명 명단을 확보해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또 10여 명의 집단 감염이 발생한 달성군의 한 업체 관련 1명과 기존 확진자 접촉 및 감염원을 알 수 없는 4명 등 5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1명은 해외 입국자로 자가 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경북에서는 목욕탕발 집단 감염이 발생해 확진자가 속출했다.경북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전날보다 8명 늘어난 2천817명이다.포항에서는 목욕탕 관련 2명과 기존 확진자의 접촉자 3명 등 5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23일에는 목욕탕 관련 확진자가 12명 발생했다.영덕과 칠곡에서도 기존 확진자와 접촉한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김천에서 발생한 1명의 확진자는 해외 입국자로 자가 격리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주말 동안 지역별 확진자는 포항 17명, 구미 3명, 경산 2명, 영덕 2명, 경주 1명, 김천 1명이다.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대구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41일 만에 한 자릿수…대구 7명, 경북 8명

대구에서 41일 만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한 자릿수를 기록했다.경북은 사흘 연속 한 자릿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21일 대구시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전날보다 7명이 증가한 8천195명이다.추가 확진자는 모두 기존 확진자의 접촉자이다.3명은 전날 확진된 부부(감염경로 불상)의 동거가족이다.2명은 달서구 지인 모임 참석자와 참석자의 접촉자며 나머지 2명은 기존 확진자의 접촉자로 자가 격리 중 증상이 나타나 받은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경북지역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전날보다 8명이 늘어 총 2천818명이다.지역별 신규 확진자는 포항 4명, 구미 2명, 상주 1명, 칠곡 1명이다.포항에서는 코로나19 증상이 나타나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사한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또 기존 확진자의 접촉자 1명이 자가 격리 중 양성으로 나왔고, 고위험 시설 선제 검사에서 종사자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구미에서 간호학원 관련 접촉한 2명이 자가 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상주 1명은 자가 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칠곡 1명은 자가 격리 중에 양성 판정을 받았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경북 신규 확진자 8명…사흘째 한자리수

21일 0시 기준 경북도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신규 확진자가 8명 발생했다.모두 국내 발생으로 포항 4명, 구미 2명, 상주 1명, 칠곡 1명 등이다.이로써 경북의 누계 확진자는 2천774명(경북도 집계)이다 포항에서는 지난 13일 확진자의 접촉자 1명이 자가격리 중 확진되고 고위험시설 종사자 1명이 선제 검사에서, 그리고 유증상 검사자 2명이 확진됐다. 구미에서는 간호학원 관련 확진자의 접촉자 2명이 자가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확진됐다. 상주에서는 H교회 관련 확진자의 접촉자 1명이 자가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확진됐다.칠곡에서는 지난 15일 확진자의 접촉자 1명이 자가격리 중 확진됐다.경북에서는 최근 1주일간 코로나19 확진자가 국내 96명(해외유입 제외) 발생해 주간 일일평균 13.7명꼴로 나왔다. 현재 2천154명이 자가격리 중이다.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경북 신규 확진자 7명…

20일 0시 기준 경북도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신규 확진자가 7명 발생했다.모두 국내 발생이다.시군별로는 상주 3명, 경산 2명, 포항과 구미 각 1명씩이다.이날 경북도에 따르면 상주에서는 지난 12일 확진자의 접촉자 1명과 지난 18일 확진자의 접촉자 2명이 확진됐다.경산에서는 유증상 검사자 1명과 접촉자 1명이 확진됐다.포항에서도 유증상 검사자 1명이 확진됐고 구미에서는 지난 15일 확진자의 접촉자 1명이 자가격리 중 확진됐다.경북에서는 최근 1주일간 코로나19 확진자가 국내 104명(해외유입 제외) 발생, 주간 일일평균 14.9명 꼴로 나왔다. 누계 확진자는 2천766명, 현재 2,301명이 자가격리 중이다.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경북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1주일 만에 한 자릿수…대구 16명, 경북 9명

대구지역에서 연일 두 자릿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는 반면 경북은 1주일 만에 한 자릿수로 돌아섰다.대구는 16명, 경북은 9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19일 대구시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16명이 늘어 총 8천176명이다.신규 확진자 중 4명은 확진환자의 동거가족이다. 이 외 6명은 확진된 지인과 가족의 접촉자인 것으로 나타났다.나머지 5명은 감염 경로가 확인되지 않아 방역당국이 GPS 추적 및 병의원 방문과 카드사용 이력 등을 토대로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있다.1명은 해외 입국자다.경북은 9명의 확진자가 추가되면서 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2천803명이 됐다.지역별 신규 확진자는 포항 4명, 구미 3명, 고령 1명, 상주 1명이다.포항에서는 확진자들과 접촉한 4명이 추가로 감염됐다.구미에서 간호학원 관련 확진자의 접촉자 1명이 자가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경남 마산 확진자의 접촉자 1명과 해외 입국자 1명이 확진됐다.고령 1명과 상주 1명은 기존 확진자들과 접촉한 이들이다.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경북 신규 확진자 9명…접촉자 확진 잇따라

19일 0시 기준 경북도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신규 확진자가 9명 발생했다.국내 8명, 해외유입 1명이다.시·군별로는 △포항 4명 △구미 3명 △고령 1명 △상주 1명 등이다. 포항에서는 지난 17일 양성 판정을 받은 확진자 3명의 접촉자 3명이 확진되고 자가격리 중 확진자 1명이 발생했다.구미에서는 간호학원 관련 확진자의 접촉자 1명이 자가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확진되고 경남 마산 확진자의 접촉자 1명, 그리고 아프리카 입국자 1명이 자가격리 중 확진됐다. 고령에서는 대구 확진자 접촉관련 확진자의 접촉자 1명, 상주에서는 지난 12일 확진자의 접촉자 1명이 확진됐다. 경북에서는 최근 1주일간 코로나19 확진자가 국내 120명(해외유입 제외) 발생해 주간 일일평균 17.1명꼴로 확진됐다. 누계 확진자는 2천759명, 현재 2천384명이 자가격리 중이다.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경북 신규 확진자 18명…포항 유증상 확진 잇따라

18일 0시 기준 경북도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신규 확진자가 18명 발생했다.시·군별로는 △포항 10명 △상주 2명 △구미 2명 △경산 1명 △김천 1명 △고령 1명 △영천 1명 등이다.포항에서는 유증상 검사자 4명이 확진되고 유증상 확진자 및 가족 3명이 확진됐다.또 대구 확진자 관련 접촉자 1명, 포항 확진자 접촉자 2명이 확진됐다.상주에서는 상주 열방센터 관련 1명, 확진자의 접촉자 1명이 확진됐다.구미에서는 간호학원 관련 확진자의 접촉자 2명이 자가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확진됐다.이밖에 경산, 김천, 영천, 고령에서에서는 확진자의 접촉자들이 각각 1명씩 확진됐다.경북도에서는 최근 1주일간 코로나19 확진자가 국내 120명(해외유입 제외) 발생해 주간 일일평균 17.1명꼴로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현재 2천384명이 자가격리 중이다. 누계 확진자는 2천750명(경북도 집계)이다.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경북 신규 확진자 15명…코로나 전담병원 의료진 3명 진 등

17일 0시 기준 경북도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신규 확진자가 15명 발생했다.여기에는 안동과 영주의 코로나19 전담병원 의료진 확진도 잇따라 방역당국이 긴장하고 있다.이날 경북도에 따르면 도내 감염병 전담병원인 안동의료원에서 코로나19 확진 환자를 돌보던 간호사 1명과 간호조무사 1명이 지난 16일 확진됐다.이들 확진자는 전날 유증상 검사로 확진된 간호사의 밀접접촉자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밀접접촉자는 모두 10명으로 음성 판정을 받은 나머지 8명은 자가격리에 들어갔다.영주적십자병원에서도 코로나19 확진 환자를 돌보던 간호사 1명이 유증상 검사에서 날 확진됐다. 이에 따른 밀접접촉자 8명은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고 자가격리에 들어갔다.경북도 관계자는 “정확한 역학조사가 나와야 알겠지만 코로나19 환자를 돌보면서 방호복을 벗고 입고 하는 과정에서 감염된 게 아닌가 추정된다”며 “병상이 넉넉하고 간호인력이 충분해 환자를 돌보는데 지장은 없다”고 했다.시군별 확진자는 △구미 3명 △포항 2명 △김천 2명 △안동 2명 △상주 2명 △고령 2명 △영주 1명 △경산 1명 등이다. .경북도에서는 최근 1주일간 코로나19 확진자가 국내 106명(해외유입 제외) 발생해 주간 일일평균 15.1명이 발생했다. 현재 2,383명이 자가격리 중이다.햔편, 정부의 사회적거리 두기 2주 연장 결정에 따라 경북도는 경산 등 대구권의 경우 대구 방역지침을 같이 하도록 하는 등 시·군 상황에 맞게 대처해 줄 것을 당부했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대구·경북 주말 코로나19 확진자 73명 발생

대구·경북에서 주말(16~17일) 동안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73명 발생했다.17일 대구시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전날보다 15명이 증가한 8천147명이다. 16일에는 23명의 확진자가 나왔다.주말 신규 확진자 중 8명은 달서구의 한 어린이집 관련 확진자로 방역 당국은 감염원을 조사하고 있다.나머지 확진자들은 기존 확진자들과 접촉한 것으로 나타났다.경북에서도 신규 확진이 15명 늘어 누적 확진자는 2천776명이다. 16일에는 20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상주에서는 BTJ 열방센터 관련 확진자 1명을 포함, 2명이 나왔다.구미에서 3명, 포항·김천·안동·고령에서 각 2명이 추가 발생했다. 이들 모두 n차 감염이다.또 영주의 한 의료기관 종사자 1명과 경산 주민 1명은 유증상으로 선별진료소 등을 찾아 검사 후 확진됐다.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포항수협 코로나19 집단 확진 상주 열방센터가 연결고리

최근 포항수협에서 발생한 코로나19 집단 확진 원인이 상주 BTJ열방센터발 집단감염 사태에서 비롯된 것으로 드러났다.17일 포항시 등에 따르면 지난 13일 포항수협 직원 1명(321번)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데 이어 14일에는 이 확진자와 접촉한 4명(324·325·326·332)의 포항수협 직원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았다.방역당국의 코로나19 역학조사 과정에서 321번 확진자는 상주 열방센터 확진자가 나온 지역 내 한 교회에 대한 코로나19 전수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15일에는 4명의 신규 확진자 중 3명(332·333·334)이 포항수협 321번 확진자와 밀접 접촉한 것으로 확인됐다.16일 역시 신규 확진자 2명(335·336) 가운데 335번 확진자는 포항수협 326번 확진자와, 336번 확진자는 포항수협 326번 확진자와 각각 접촉한 것으로 조사됐다.열방센터 방문 이력이 있는 지역 주민 1명이 지난 4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이날 오전까지 해당 장소를 방문해 감염된 인원은 모두 19명이다.또 이들과 접촉해 연쇄 감염된 가족이나 지인도 34명에 이른다.포항에서 열방센터발 n차 감염이 이어지면서 열방센터 관련 확진자만 최근 2주일 사이 50명이 넘는 셈이다.시는 열방센터 관련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됨에 따라 열방센터 방문자는 물론 방문자와 접촉한 신도들도 선별진료소 검사를 받도록 요청했다.또 지역 종교계 지도자들에게 비대면 영상예배 및 법회를 권고하고, 소모임과 식사를 자제하는 등 적극적인 방역 협조를 주문했다.이강덕 시장은 “최근 지역 소모임과 일부 종교시설, 특정 고위험시설에 의한 감염이 늘고 있다”면서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키고, 이상증상이 있거나 의심되는 경우에는 반드시 선별진료소에서 진단검사를 받아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웅희 기자 woong@idaegu.com

경북 신규 확진자 18명…상주 병원 종사자 1명 확진 등

14일 0시 기준 경북도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신규 확진자가 18명 발생했다.국내감염 16명, 해외유입 2명이다.시·군별로는 △경산 8명 △포항 4명 △경주 2명 △구미 2명 △상주 2명 등이다.이로써 경북의 누계 확진자(경북도 집계)는 총 2천677명으로 늘어났다.경산에서는 대구 동구 확진자 접촉 관련 확진자의 접촉자 6명이 확진됐다.또 지난달 26일 대구 동구 확진자의 접촉자 1명이 자가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확진되고 남아메리카 입국자 1명이 확진됐다. 포항에서는 확진자의 접촉자 1명이 자가격리 중 확진됐고 서울 관악구 확진자 접촉 관련 확진자의 접촉자 1명이 확진됐다.또 포항 D종교시설 관련 전수검사에서 1명이 확진되고 유럽 입국자 1명이 확진됐다.경주에서는 울산 확진자의 접촉자 1명, 구미에서는 대구 확진자의 접촉자 1명이 자가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유증상 검사자 1명이 각각 확진됐다. 상주에서는 기존 확진자의 접촉자 1명, 상주 S병원 종사자 1명이 확진됐다.현재 경북에서는 최근 1주일간 국내 확진자 118명(해외유입 제외)이 발생해, 주간 일일평균 16.9명이 발생했다. 현재 2천284명이 자가격리 중이다.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대구 13명, 경북 24명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발생

대구·경북지역에서 코로나19 ‘n차 감염’이 지속되는 가운데 이틀 연속 한 자릿수 신규 확진자를 기록했던 경북에서 다시 20명대로 늘었다.지역 신규 확진자는 대구 13명, 경북 24명이다.13일 대구시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전날보다 13명이 증가한 8천94명이다.추가 확진자 가운데 8명은 기존 확진자의 접촉자다.이 가운데 1명은 달성군에 있는 중소기업 관련이다. 이 회사에서는 직원 1명이 확진된 데 이어 전체 직원 119명을 상대로 한 검사에서 7명이 추가됐다.또 2명은 격리해제 전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고, 1명은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자의 접촉자이다.신규 확진자 가운데 3명은 감염 경로를 알 수 없어 방역 당국이 역학조사를 하고 있다.이 밖에 1명은 동구 의료기관 관련 확진자로 분류됐다.경북은 24명의 확진자가 추가되면서 누적 확진자가 2천701명으로 늘었다.지역별 신규 확진자는 포항 10명, 경산 6명, 상주 4명, 구미 3명, 영천 1명이다.포항에서는 상주 BTJ열방센터 방문자 3명이 검사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이들 가족 3명도 추가로 감염됐다.또 코로나19 증상이 나타나 선별진료소를 방문한 1명, 기존 확진자들과 접촉한 3명이 양성으로 나왔다.경산 6명은 대구 동구 확진자와 접촉한 이들이다.상주에서는 교정시설 종사자 전수검사에서 2명과 접촉 가족 1명, 유증상으로 선별진료소를 방문한 1명이 확진됐다.구미에서 확진자의 접촉자로 자가격리 중 증상이 나타나 검사한 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교회 관련 접촉자 1명과 수원 확진자의 접촉자 1명이 추가로 확진됐다.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