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이란 테두리 안에서 아낌없이 노력 할 것”

가을 하늘이 참으로 맑고 푸르다. 며칠 전 불어온 태풍이 조각구름까지 싣고 갔나보다. 열어둔 사무실 문으로 들어오는 시원한 바람을 느끼고 앉았는데 느껴지는 진동음.축제의 마당에 이름을 올려놓고 바쁜 생활로 잊고 있었는데, 경북문화체험 전국 수필대전 ‘입상’을 축하드립니다. 하고 들어온 문자다.으잉! 나도 모르게 나오는 소리지만 입보다 눈이 더 놀랬다. 이름 있는 수필대전이었기에 별로 기대를 않았는데 입상만으로도 참으로 기뻤다.어린시절 글짓기에 입상 할 뻔한 기회를 놓친 후 칭찬을 들은 적은 있지만 상을 받은 적은 없기에 처음 받아보는 이 설렘을 어찌 표현할까?먼저 부족한 저의 글을 좋게 평가해주신 심사위원님들께 감사드린다.이제껏 적어온 글들이 남에게 어떤 느낌을 줄지 궁금한 상태에서 보낸 것이 선정되었으니 마치 안갯길을 걷는데 갑자기 불어온 바람으로 경치 좋은 오솔길위에 선 것만 같다.글의 소재가 되었던 영주의 소수서원은 부석사와 함께 꼭 가보고 싶었던 곳이었다. 서원의 입구에서부터 오래된 나무가 예사스럽지 않았다.역사는 여행객의 가슴속으로 파고 들어왔다. 그 깊은 역사의 길로 한발 한발 걸어간다는 것은 과거로의 회기지만 오히려 발전된 미래로 가는 것만 같았다. 눈으로 과거를 보고, 귀와 마음은 미래의 정원을 가꾸고 있었다.대구일보가 만들어 놓은 텃밭에 더 좋은 씨앗을 심고 싶다. 그리고 뒤따라오는 많은 사람들이 함께 쉴 수 있는 마음의 쉼터가 되었으면 좋겠다.다각적인 경험의 씨앗을 뿌려 많은 열매를 맛보는 텃밭이 되었으면 한다.각각의 악기는 제각기 다른 소리를 내지만 지휘자의 지휘아래서는 훌륭한 교향곡이 되는 것처럼 문학이란 테두리 안에서 아낌없는 노력을 하리라 다짐한다.항상 옆에서 말없이 격려해주며 지켜봐준 아내와 기쁨을 함께하고 싶다. 아울러 대구일보와 심사위원님들께 거듭 감사드린다. △2012년 영남문학신인상(수필부문)△대구문협, 대구수필가협회회원 김혜성 기자 hyesung@idaegu.com

민주당 대구시당, 대구 고교 무상급식 즉각 실시 촉구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은 28일 “대구지역 고교 무상급식을 즉각 실시하라”고 촉구했다.권영진 대구시장이 지난 24일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내년도에 고교 무상급식을 시행하는 것은 참으로 어렵다”고 말한데 따른 것이다. 이날 대구시당은 성명서를 내고 “경북도와 경북도교육청이 내년부터 고교 무상급식을 단계적으로 실시하기로 함에 따라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대구만 고교 무상급식을 하지 않게 됐다”며 “대구시와 대구교육청은 내년부터 고교 무상급식을 즉각 실시하라”고 요구했다.이어 “대구(51.6%)와 비슷한 재정 여건을 가진 대전(46.8%), 부산(56.7%)은 물론 재정 자립도가 대구의 반밖에 안 되는 전북(26.6%)도 고교 무상급식을 하는 상황에서 예산이 변명거리일 수 없다”며 “예산 부족을 핑계로 무상급식을 하지 않는 것은 대구시민을 기만하는 일”이라고 주장했다.그러면서 “권 시장이 고교 무상급식을 미뤄도 되는 사업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는데 교육복지는 그 어떤 것보다도 선행돼야할 사업”이라며 “교육복지에 대한 대구시의 인식에 아연할 수밖에 없다”고 비난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이경우의 따따부따] 지금이 참으로 평화로운 시대 맞나

“지금은 참으로 평화로운 세상이다.” 텔레비전을 보던 어머님 말씀이다. 느닷없이 그게 무슨 말씀이냐고 물었다. “그렇지 않으냐. 말로만 하고 그치지 않느냐.” 그러면서 6·25 전쟁 얘기를 꺼내는 것이다. 옛날이라지만 아직 당사자가 살아있는 현재의 이야기다.생각해보니 참으로 혼돈의 연속이었다. 진보와 보수는 일제하 임시정부에서도, 해방정국에서도 ‘이념 전쟁’을 그치지 않았다. 그 정점이 6·25였다. 북의 남침으로 발발한 전쟁은 민족끼리 총부리를 겨누어야 했고 무고한 생명이 무슨 영문인지도 모르고 억울하게 죽어갔다. 3년에 걸친 한국전쟁이 끝나도 이념 전쟁은 계속됐다. 돌이켜보면 서로 죽이고 죽는 생사를 건 싸움이 그칠 날이 없었다. 그나마 다행인 건 이젠 최루탄과 보도블럭 대신 말로 하는 전쟁이 대세가 됐으니, 평화시대가 온 것인가.약산 김원봉의 조선의용대가 광복군에 편입된 것이 민족의 독립운동 역량의 집결이라며 김원봉이 조국 광복에 공헌했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현충일 기념사가 다시 이념 논쟁을 불러일으키고 있다.문 대통령은 보수와 진보에서 평가가 대비되는 채명신 장군의 공적을 추켜세우고는 ‘이제 이념의 진보와 보수가 없다’고 선언했다. 그리고는 김원봉의 공적을 언급한 것이다.김원봉은 6·25때 월북해 김일성 정권에서 노동상을 지낸 인물이다. 비록 그의 조선의용대가 광복에 기여했다고 하더라도 6·25 전사자 유족들이, 천안함과 연평해전 사망자 유족들이 시퍼렇게 살아있는 현충일 추모 현장에서 김원봉을 불러내는 것은 참으로 부적절했다며 보수 세력들은 펄쩍 뛴다.문 대통령의 이런 역사적 사실 불러내기는 지난 3·1절 기념사에서 이미 경험했다. 문 대통령은 친일잔재 청산은 미뤄둔 숙제라면서 역사 바로 세우기를 강조했다. 문 대통령에게 ‘빨갱이’는 “우리가 하루빨리 청산해야 할 대표적인 친일잔재”였다. 일제가 독립운동가를 낙인찍는 말이었고 해방 후에는 친일청산을 가로막는 도구였다. 양민학살과 간첩조작, 민주화운동에서 국민을 적으로 모는 낙인으로 사용됐고 많은 사람들이 빨갱이로 낙인찍혀 희생됐다는 것이다. 그런 빨갱이가 색깔론으로 변형되어 지금도 우리 사회에서 정치적 경쟁 세력을 공격하는 도구로 이용되고 있다는 것이다.문 대통령이 과거청산을 국정의 제일과제로 인식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명쾌한 증거들이다. 경제문제, 북핵문제, 사회갈등 문제 등 지금의 국가적 문제들을 해결하기에 앞서 과거 청산부터 하겠다는 의지로 읽힌다. 문 대통령의 발언은 오히려 보수와 진보 간 이념 논쟁에 불을 지핀 것이고 내년 총선을 앞두고 보수와 진보를 편 가르기 할 소지가 충분하다. 그렇다면 대통령의 김원봉 소환은 “이제는 보수와 진보로 나누는 시대는 지났다”는 대통령의 의지와는 정 반대로 작동할 가능성이 더 크다.반정으로 권력을 잡은 훈구파 중심의 반정 세력에 포위된 중종은 마침 등장한 사림파의 신예 조광조에 마음이 쏠렸다. 왕의 신임을 업은 조광조는 기득권을 놓지 않으려는 훈구파를 몰아내고 국정을 혁신하려 한다.조광조는 반정 정국공신이 너무 많다며 공적을 새로 심사해 무자격자의 공훈을 박탈한다. 117명이나 되는 정국공신 중 76명의 공훈을 박탈하고 지급한 토지도 몰수한다.그러나 훈구파도 당하고 있지만은 않았다. 그렇지 않아도 사림파가 설쳐대는 꼴을 못마땅해 하던 훈구세력들이었다. 젊은 친구들이 역심을 품었을 리 없다는 대신의 충고에도 중종은 귀 기울이지 않았다. 왕도 조광조의 개혁 드라이브에 조금씩 싫증을 내기 시작한 것이다.조광조는 귀양지에서 1달 만에 끝내 사약을 받는다. 36살 조광조만 죽은 것이 아니다. 그가 척결하려던 기득권이 다시 살아났고 혁신하려던 조선의 역사는 후퇴했다. 지금으로부터 500년 전, 중종 14년의 일이다.옛날에는 이념 전쟁에서 이기면 반대파를 합법적으로 때려죽이거나 사약을 내렸다. 그러니 ‘막말’이라며 상대와 말로만 정쟁을 벌이는 지금이야말로 참으로 평화시대를 맞은 것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