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번방 운영자 ‘갓갓’ 문형욱 징역 34년

텔레그램 대화방인 ‘n번방’을 운영하며 성 착취물을 제작·배포한 ‘갓갓’ 문형욱(24)에게 중형이 선고됐다.대구지법 안동지원 형사부(재판장 조순표)는 8일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으로 구속 기소된 문씨에게 징역 34년을 선고했다. 10년간 정보 고지 및 10년간 아동·청소년 관련기관 취업도 제한했다.문형욱은 지난해 6월5일 아동·청소년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특수상해 등 12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재판부는 “아동·청소년을 이용해 음란물을 제작·소지하는 범죄는 성적 가치관이 제대로 정립되어 있지 않은 피해자들에게 심각한 정신적 피해를 줄 뿐만 아니라 장래 올바른 성적 가치관을 가진 성인으로 성장하는 데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비난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지적했다.또 “촬영대상자의 의사에 반하는 음란물을 제작·배포하는 행위는 피해자에게 영구적으로 회복할 수 없는 피해를 줄 뿐만 아니라 이를 접하는 사람들에게도 왜곡된 성인식과 비정상적인 가치관을 조장하는 사회적 해악이 매우 큰 범행으로서 이를 엄히 처벌할 필요가 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앞서 검찰은 지난해 10월 열린 결심공판에서 “피고인은 치밀하고 계획적으로 그리고 개인 욕망 충족을 위해 범행을 저질러 다수 피해자가 발생했고 영상 유통으로 지속해서 피해를 끼쳤다”며 무기징역을 구형했다.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대구 중구 청소년문화의집 ‘중구 역사라이더’와 함께 하는 골목투어

대구 중구청이 청소년 역사활동 프로그램 ‘중구 역사라이더’를 개발해 6일 운영을 시작한다.구청 청소년운영위윈회에서 기획한 이번 프로그램은 중구 청소년문화의집에서 대규모 단체 청소년 활동이 어려운 코로나19 상황에서 개별‧소규모로 활동할 수 있는 역사탐방 활동 기회를 제공한다.9~24세 청소년이 청소년문화의집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으로 프로그램 참여를 신청하면 5일 이내 집으로 미션지를 배송해준다.참여 청소년은 향촌문화관, 김원일의 마당깊은 집 등 주요 골목투어 명소 관련 퀴즈와 스탬프 날인, 사진 촬영과 같은 여러 가지 미션을 수행하고, 완성 미션지를 쌈지공원 안내소에 제출하면 소정의 선물이 제공받을 수 있다.유현제 기자 hjyu@idaegu.com

칠곡군, ‘제11기 청소년 기자단’ 본격 운영

칠곡군이 ‘제11기 청소년 기자단’을 본격적으로 운영한다. 군은 지난 3일 발대식을 개최하고 기자단 활동 방향에 대한 의견을 나누며 기자단으로서의 화합과 결의를 다졌다. 제11기 청소년 기자단은 칠곡지역 중·고교 학생 중 교육과 군정 전반에 대한 관심과 의지를 가진 청소년 7명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코로나19로 인한 변화된 학교생활 및 동아리 활동 관련 기사 작성 △변화하는 청소년 정책 취재 △청소년 행사 취재 및 인터뷰 △청소년 관련 캠페인 및 칠곡군 주최 축제 및 각종 행사 취재 △언론사 방문 △카드뉴스 제작 등의 활동에 나선다. 군은 기자단 활동성과를 칠곡군청 공식 SNS와 소식지를 통해 주민들과 공유하며 청소년과 지역사회의 다양한 이야기를 담아낸 신문을 발간할 방침이다. 청소년 기자단 반장인 최예원(순심여고·2년)양은 “앞으로 청소년의 문화를 알려 깊게 벌어진 세대의 간극을 줄이는 역할을 하고 싶다”는 소감을 밝혔다. 이임철 기자 im72@idaegu.com

의성군 시설관리사업소, 의성군청소년센터로 이전

의성군 시설관리사업소가 의성문화회관에서 21년간의 업무를 끝내고 지난달 29일부터 의성읍 충효로 68번지에 위치한 의성군청소년센터로 이전했다.이번 청사 이전은 의성군 시설관리사업소의 조직개편과 신규 이관된 21개 시설물 등에 대한 효율적인 유지보수를 위해 진행됐다.김주수 의성군수는 “조직개편으로 다수의 체육·공원시설들이 시설관리사업소로 이관됨에 따라 조직운영의 효율성을 높이고 직원의 근무환경을 개선하고자 사업소 이전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김호운 기자 kimhw@idaegu.com

김정재 대표 발의 가출 청소년 보호법, 본회의 통과

국민의힘 김정재 의원(포항북)은 25일 대표 발의한 청소년 쉼터로부터 강제퇴소 되는 청소년들을 보호하는 ‘청소년복지 지원법 일부 개정 법률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청소년쉼터는 여성가족부가 운영을 지원하는 복지시설로, 현재 전국에 135개 쉼터가 민간위탁 형태로 운영되고 있다. 가출 청소년들이 가정·학교·사회로 복귀할 수 있도록 일정 기간 보호하면서 지원하는 시설이다.2019년 기준 161억7천만 원의 예산이 지원됐으며 총 3만2천여 명의 가출 청소년이 청소년 쉼터를 이용했다.김 의원은 지난해 여성가족부 국정감사에서 최근 3년간 387명의 청소년이 청소년쉼터에서 강제퇴소 당했으며, 이들에 대한 사후관리가 전혀 없다는 점을 지적한 바 있다.청소년복지 지원법 일부개정안 대안은 가출 청소년을 청소년쉼터에서 강제퇴소 시킬 경우 쉼터 운영자가 다른 청소년 복지시설에 입소시키는 등 보호에 필요한 조치를 하도록 노력해야한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김 의원은 “앞으로도 제도의 사각지대에서 고통 받고 있는 가출 청소년을 보호하고 지원하기 위해 앞장서겠다”고 말했다.이혜림 기자 lhl@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