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창흠, 김해신공항 백지화 논란에 “총리실 검증 결과 수용해야”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는 21일 김해신공항 방안 백지화 논란과 관련 총리실의 검증 결과를 수용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변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 제출한 인사청문회 서면답변서에서 국민의힘 김희국 의원(군위·의성·청송·영덕)의 ‘김해신공항 재검증 및 가덕도신공항 입장에 대한 견해’를 묻는 질의에 “총리실 검증은 국토부, 부울경(부산·울산·경남) 지자체 합의에 따라 검증이 진행된 것으로 안다”며 “검증 결과를 존중하며 수용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이어 “국토부가 후속 조치 계획을 마련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장관으로 취임하게 되면 더 자세히 살펴보겠다”고 덧붙였다.변 후보자는 ‘가덕도신공항 건설이 추진될 경우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느냐’는 질의엔 “가덕도 신공항 계획이 구체적으로 확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가정을 전제로 답변을 드리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확답을 피했다.이어 “현재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은 부지가 최종 확정돼 정상적으로 사업이 진행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국토부는 현재 김해신공항 검증보고서를 면밀히 검토 중이며 관계기관과 협의해 후속조치 계획을 마련할 예정으로 안다”고 했다.‘김해신공항 계획이 무산되고 가덕도신공항이 추진되면 국토부가 사용한 20억 원 이상의 용역비는 혈세 낭비가 된다’는 지적에 대해선 “영남권 5개 시·도 합의로 해외전문기관(ADPi)이 검토해 김해신공항을 선정했다”며 “이에 따라 국토부가 사업을 추진한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국민의힘 대구시당, “김해 신공항 확장사업 유지돼야”

국민의힘 대구시당은 17일 김해신공항안(기존 김해공항 확장안)이 사실상 백지화되자 “국민에 대한 횡포”라며 강하게 비난했다.대구시당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김해 신공항 추진에 근본적인 검토가 필요하다는 오늘 총리실 발표는 이미 작년에 부울경 검증단에서 제시된 내용을 재탕한 것일 뿐”이라며 “국토부에서는 그 부분에 대한 해명을 한 바 있고 국토부의 종전 해명에 의하면 이번 검증은 잘못된 것임이 명백하다”고 밝혔다.이어 “영남권 신공항 건설이 국책사업으로 전 국민의 관심 속에 5년간 추진되고 5개 광역단체장의 합의 하에 세계적 공항전문기관(ADPi)에서 용역·평가를 통해 김해신공항 확장이라는 결과를 도출한 바 있다”며 “이렇게 결정된 국책사업이 갑자기 부산시장 보궐선거용으로 뒤바뀌어 김해신공항 건설사업을 재검토한다고 하니 참담함을 느끼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그러면서 “월성 원전이 대통령 말 한 마디에 경제성 평가가 뒤바뀌어 영구 폐기되기에 이른 것을 기억하고 있다”며 “김해 신공항 사업 역시 아무 권한도 없는 총리실 검증위의 결론에 맞춰 백지화 수순을 밟는 것은 국책사업을 신뢰하는 국민에 대한 횡포임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