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경제 회장 최상주' 재벌 가문 연이은 성접대, "약 좀 있으면 주세요"

사진=KBS 방송화면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가 '버닝썬 사태'와 연루돼 마약과 성매매에도 개입한 정황 등의 의혹이 채 가시기도 전에 재벌가의 성접대 스캔들이 또 터졌다.경제일간지 아시아경제의 사주인 최상주 KMH아경그룹 회장(59)이 사업가로부터 수십 차례 성접대를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것이다.지난 28일 밤 10시 KBS뉴스 '시사기획 창'이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최 회장과 중개인의 카카오톡 대화 내용에 "오늘은 파트너에게 팁 주지 마세요", "돈주고 XXXX하지요", "오늘 저녁 됩니다 뉴페이스?", "약 좀 있으면 주세요" 등 충격적인 내용이 담겨있었다.중개인은 인터뷰에서 "알선자는 얼마 정도 줄거라는 암시를 준다"며 "그러면 내가 암시 받은 것 갖고 최회장하고 여자하고 자고나면 가격을 정한다. 여자가 '200이다 300이다, 적다 많다' 이렇게 싸우기도 한다"며 구체적으로 설명했다.또한 카카오톡 대화 내용으로 미루어 볼 때 약물을 사용한 정황도 포착됐다.현재 아시아경제 사주인 최상주 KMH아경그룹 회장은 28일 사임했으며 지난 23일에는 '시사기획 창' 보도에 대해 법원에 방송금지가처분 신청을 냈었지만 방송은 예정대로 전파를 탔다.online@idaegu.com

(인물동정)최상대 전 대구·경북건축가회장

최상대 전 대구·경북건축가회장최상대(한터시티건축 대표) 전 대구·경북건축가회장이 지난달 28일 호텔라온제나에서 열린 제15회 대한건축학회 대구경북지회 학술발표회 및 정기총회에서 건축학술상(건축학분야)을 받았다. 최 전 회장은 저서 ‘대구의건축 문화가되다’의 ‘2018 대구 올해의 책’, ‘수성 인문도서’, ‘우수출판컨텐츠’ 선정 및 국내외 강연, 기고 활동 등으로 건축학발전에 이바지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김지혜 기자 hellowis@idaegu.com

2019년 의장에게 듣는다 최상극 달서구구의회 의장

최상극 대구 달서구의회 의장이 소통과 협치를 통해 구민을 위해 한목소리를 내는 달서구의회가 되겠다고 설명하고 있다.“양당체제에서도 구민을 위해 한 목소리를 낼 수 있도록 소통과 협치의 달서구의회를 만들겠습니다.”최상극 대구 달서구의회 의장은 2019년 달서구의회 의정 방향에 대해 ‘소통과 협치를 통해 구민에게 신뢰받는 의회를 만드는 것’이라고 제시했다.아울러 올해 의회의 가장 큰 목표는 ‘대구시청 유치’라고 강조했다.제8대 달서구의회는 사상 처음으로 양대 정당 구도로 편성돼 주목을 받았다. 하지만 진통도 컸다.의장단 선출과정에서 정당 간 감투싸움으로 파행을 거듭하며 전국에서 가장 늦게 원 구성을 마쳤다는 불명예를 안았다.이에 대해 최 의장은 “비 온 뒤에 땅이 굳는다는 말이 있다. 또 최근 달서구의 큰 현안들이 정당을 떠나 의원 모두를 결집하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실제 달서구의회는 성서산업단지 열병합발전소 건립을 두고 주민 반대가 확산되자 구의원 모두 만장일치로 ‘열병합발전소 건립 반대 결의안’을 채택했다. 또 직접 산업통상자원부를 방문해 반대의견을 전달하는 등 주민 의견을 발 빠르게 대변했다고 평가받았다.최근엔 대구시청 유치를 위해 한목소리를 내고 있다. 다음달 12일에 열리는 임시회에서 대구시청 두류정수장 부지 이전을 요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하고 두류정수장 인근에서 시청유치 캠페인을 벌일 예정이다.이처럼 주민 복리를 위해서라면 정당을 떠나 협력한다는 것이 제8대 달서구의회의 기조다.최 의장은 “두류정수장 부지는 대구의 중심에 위치해 있다. 또 지하철 2호선 감삼역에서 150m도 떨어져 있지 않은 위치에 있어 접근성에서도 유리하다”며 “또 대구를 대표하는 두류공원과 이월드 등이 인접해 대구를 대표하는 랜드마크가 될 수 있다”고 주장하며 대구시청 유치를 위해 모든 구의원이 발 벗고 나서겠다고 약속했다.달서구의 젊은 인구 유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를 위해 집행부의 주요 현안인 일자리 창출을 적극 돕고 여성이 살기 좋은 도시로 만들겠는 것.최 의장은 “여성이 살기 좋은 도시는 결국 아이들의 보육환경이 좋고, 범죄로부터 안전한 도시를 만드는 것이다. 이를 위해 방범 CCTV 등을 추가 설치하고 어린이 보육과 관련된 여러 조례계정이 준비돼 있다”고 설명했다.끝으로 그는 “의회가 집행부를 견제하듯 의회의 견제는 구민들의 몫이라고 생각한다. 잘못된 의정에 대해 따끔한 질책을 해주시면 시정을 통해 더욱 발전하는 달서구의회를 만들겠다”고 말했다.김현수 기자 khsoo@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