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쪽샘 44호 고분 1천500여년 전의 베일 벗는다

경주 쪽샘 고분군에 위치한 44호 고분이 흙 속에 묻혔던 1천500여 년의 베일을 하나씩 벗기 시작했다.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16일 경주 쪽샘지구 44호 고분 앞에서 고분발굴 성과를 발표했다. 44호 고분은 돌무지 덧널무덤이 적석목곽묘로 이번 발굴조사에서 신라 행렬도가 새겨진 토기와 말 문양이 새겨진 토기, 44호 고분에 대한 제사와 관련된 유물 110여 점을 확인했다.44호 고분은 무덤 외장은 흙이 흘러내리지 않도록 아래층에 굵은 돌을 호석으로 두텁게 쌓아올렸다. 매장 주체부를 덮고 있는 돌을 걷어내는 조사는 올해 연말까지, 주체부는 내년 상반기에 완전히 발굴조사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무덤 외부에서 제사용으로 쓰인 것으로 보이는 대형 토기 9점이 나란히 놓여 있고 토기 안에 제사 유물 110여 점이 나왔다.대형 토기는 높이 40㎝의 긴목항아리로 추정된다. 그릇 곳곳에는 다양한 문양이 새겨져 있다. 문양들은 토기를 4단으로 나누어 1단과 2단, 4단에는 기하학적인 문양이 반복적으로 새겨져 있고, 3단에는 기마, 무용, 수렵하는 인물과 사슴, 멧돼지, 말, 개 등의 동물들이 연속적으로 표현되어 있다.토기의 그림은 말을 탄 인물과 말들이 앞에 서고, 기마인물을 따라가는 무용하는 모습, 활을 든 인물들이 동물을 사냥하는 장면, 말을 탄 주인공이 개와 함께 걸어가는 장면을 띠 그림으로 묘사하고 있다.이종훈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소장은 “행렬이라는 주제를 바탕으로 기마, 무용, 수렵을 묘사한 복합 문양은 지금까지 신라회화에서 처음 확인된 사례”라며 “복식과 인물 묘사 내용 구성이 풍부하고 회화성이 우수해 귀중한 자료로 평가된다”고 말했다.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44호 발굴조사를 통해 신라 적석목곽묘 구조에 대한 중요한 자료를 확보하고, 고고학적 조사뿐 아니라 지질학과 토목공학 등 융복합 연구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강시일 기자 kangsy@idaegu.com

군위군, 인각사 출토 공양구 일괄 보물 지정

문화재청은 일연스님이 머물면서 삼국유사를 저술한 것으로 알려진 ‘군위 인각사 출토 공양구 일괄’을 보물 제2022호로 지정했다. ‘군위 인각사 출토 공양구 일괄’ 유물은 금속공예품과 도자류 등 총 18점으로 구성된 출토물로 2008년 인각사의 1호 건물지 동쪽 유구에서 발견됐다. 인각사는 신라 선덕여왕 11년(642) 의상대사가 창건한 것으로 전해진다. ‘신증동국여지승람’에 의하면 인각사 근처에 우뚝 솟은 바위 벼랑에 기린이 뿔을 걸었다 하여 이름을 ‘인각사’로 붙였다. 일연 스님이 머물며 ‘삼국유사’를 완성한 사찰로도 널리 알려져 있다. 군위군과 인각사(주지 정화)에서는 ‘군위 인각사지 종합정비사업’을 계획하고, 그 일환으로 2002년부터 2018년까지 발굴조사를 했다. 보물로 지정된 공양구 일괄은 2008년 5차 발굴조사에서 출토됐으며, 금속공예 11점, 청자 7점 등 모두 18점이다. 인각사지는 6기 문화층으로 분류한 문화층 외에도 인각사의 창건기 유구층으로 판단되는 문화층이 1기 문화층 하부에 잔존하고 있음이 확인됐다. 이를 통해 인각사가 고려시대 일연스님의 하안소로 지정되면서 사격이 확장됐다는 기존까지의 성과 외에 통일기 전반(8세기 이전)부터 인각사가 존재했으며, 통일기 중반(8~9세기)에 상당한 규모의 사역이 형성돼 있었음을 확인했다. 탑지로 추정되는 유구에 대한 조사과정 중 지표층에서 약 5cm 지점에서 청동 금고가 노출됐는데, 청동 금고 내부에 청동제 탑형 향합, 접시, 가릉빈가상 등이 발견됐다. 청동 반자를 기준으로 해 반시계방향으로 청동 발, 청동 이중합, 금동병향로, 해무리굽(옥벽저, 옥환저) 청자 일괄, 정병 등이 추가로 확인됐으며, 바닥과 외곽에 통일신라시대의 선문타날 평와편과 흑색 연질기와편이 수습됐다. 군위 인각사지에서 출토된 ‘통일신라시대 불교 의식구 일괄 유물’은 통일신라시대의 금속공예 기술이 매우 뛰어나며, 동아시아 교류사에서 통일신라 금속공예가 차지하는 역할과 비중이 매우 컸음을 알 수 있다. 또한 승려의 지물을 부장하는 공양물의 성격보다 당시 사찰에서 중요하게 사용한 공양구와 의식구 등을 규범에 맞춰 특수하게 매납하는 방식으로 매우 중요한 자료로 평가되고 있다. 배철한 기자 baech@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