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무주택 취약계층 위한 복지주택 공급

경주시가 무주택인 취약계층 어르신들을 위해 안강읍과 황성동에 모두 240세대 규모의 고령자 복지주택을 건립한다.올해 착공해 내년에 입주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이번 복지주택 공급은 경주가 국토교통부 공모사업에 신청해 2019년 4월(안강읍), 지난해 5월(황성동)에 각각 선정된데 따라 추진된다. 고령자 복지주택 사업은 주택 단지 내에 사회복지 시설이 조성되는 어르신을 위한 맞춤형 주거 지원사업이다. 시는 이달 초 ‘경주시 안강읍 고령자 복지주택’의 건립 공사를 시작했다.안강읍 산대리 2020번지 일원에 172억 원을 들여 영구 임대아파트 103세대(전용면적 26㎡)와 사회복지시설(962.4㎡) 등을 조성한다. 복지시설은 다목적 강당, 물리 치료실, 프로그램실 등의 복지 공간으로 채워진다. 입주는 내년 12월30일부터 가능하다. 또 오는 12월 착공하는 ‘경주시 황성동 고령자 복지주택’은 황성동 1068-9번지 일원에 198억 원을 투입해 건립된다.영구 임대아파트 137세대(전용면적 36㎡)와 사회복지시설(1517㎡)을 함께 짓는다. 복지시설에는 취미실, 체력단련실, 노래교실 및 공동 커뮤니티 공간이 들어선다.입주 예정일은 오는 2023년 12월31일이다. 입주 대상은 65세 이상 무주택 취약계층으로 임대조건은 주변 시세의 30%로 책정한다. 임대 기간은 50년이다. 사실상 영구임대인 셈이다. 경주의 만 65세 이상 인구는 지난해 12월 기준 5만7천713명으로 전체 인구의 22.61%에 달한다.주낙영 경주시장은 “어르신들의 안정적인 노후 생활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고령자 복지주택 건립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고령화 사회의 정착에 따른 다양한 복지정책을 개발하겠다”고 약속했다. 강시일 기자 kangsy@idaegu.com

구미 청년기업 ‘참커뮤니케이션·리하컴퍼니’, 취약계층 아동 후원

구미시 청년기업인 참커뮤니케이션과 리하컴퍼니가 최근 드림스타트 아동들을 위해 사용해 달라며 아동 신발 30켤레와 난방비 등 500여만 원을 구미시에 전달했다.드림스타트는 취약계층 아동에게 맞춤형 통합서비스를 제공해 이들이 건강하고 행복한 사회구성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김수현 참커뮤니케이션 김수현 대표는 “최근 언론을 통해 아동관련 사건을 바라보며 아이들을 위해 할 수 있는 일을 고민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관심을 가질 계획”이라고 말했다. 류성욱 기자 1968plus@idaegu.com

의성군새마을부녀회, 취약계층에 사랑의 이불전달

의성군새마을부녀회(회장 박영구)는 지난 15일 의성군청을 방문해 지역내 취약계층이 동절기를 따뜻하게 날 수 있도록 사랑의 이불 20채를 의성군에 전달했다.이날 전달된 겨울 이불은 새마을부녀회 회원들이 모금한 성금으로 마련됐으며, 지역내 독거노인 및 장애인 가구 등 코로나19 장기화와 동절기로 어려움이 가중된 취약계층에 전달될 예정이다.박영구 의성군새마을부녀회장은 “코로나19 장기화와 점점 추워지는 날씨로 힘든 일상을 보내는 어려운 이웃들이 사랑의 이불로 따뜻한 겨울을 보내셨으면 좋겠다. 앞으로도 나눔 활동을 지속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김주수 의성군수는 “소외된 이웃들에게 늘 관심을 갖고 훈훈한 나눔을 실천해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의성군에서도 복지대상자 선정 완화에 따라 우리 주변의 취약계층을 적극 발굴하고 지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김호운 기자 kimhw@idaegu.com

농협칠곡군지부 한파 피해 취약농가 지원

농협중앙회 칠곡군지부(지부장 송문흠)가 최근 칠곡 약목면 한 참외 비닐하우스 농가를 찾아 한파로 인한 피해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또 이 자리에서 농작물 재해보험 등의 지원책에 대해 논의했다.송문흠 지부장은 “농업인들이 한파로 인한 피해를 조속히 복구하고 영농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이임철 기자 im72@idaegu.com

의성 비안면 보장협의체, 에너지 취약계층에 연탄 등 지원

의성군 비안면지역사회보장협의체(공공위원장 권병호·민간위원장 배금희)가 지난해 12월말부터 지정 기부금을 활용해 ‘우리마을 행복온도 올리기’라는에너지(난방)복지 활성화 사업을 시행하고 있다.‘우리마을 행복온도 올리기’ 사업은 코로나19로 사회적 고립과 외로움을 겪으며 혹독한 겨울을 보낼 에너지 취약계층에게 난방유와 연탄을 지원해 에너지 복지 향상과 주민 건강을 위해 추진됐다.지원대상자는 비안면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들이 직접 ‘가가호호’ 위기가구를 확인해 찾아낸 20가구다.권병호 비안면장은 “건강하고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온정의 손길을 내밀어 준 지정 기부자에게 감사드리며, 면에서도 사각지대 발굴과 지원강화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김호운 기자 kimhw@idaegu.com

상주중앙로타리클럽 마스크 5만장 기탁

국제로타리 3630지구 상주중앙로타리클럽(천화식 회장)은 지난 18일 상주시를 방문해 코로나19 대응 관련하여 저소득 취약계층을 위해 사용해 달라며 마스크 5만 장을 기탁했다. 이번 기탁 물품은 상주시 관내 저소득 취약계층에게 전달될 예정이다.천화식 회장은 “회원들의 작은 정성이나마 코로나19의 지역적 확산방지를 위해 사용되길 바라며, 앞으로도 취약계층을 위해 나눔 활동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것”이라고 말했다.국제로타리 3630지구 상주중앙로타리클럽은 앞서 저소득취약계층을 위한 사랑의 집짓기 사업을 실시하여 올해 ‘사랑의 집짓기 8호’ 및 지난해는 ‘사랑의 집짓기 7호’를 준공하는 등 활발한 나눔 활동을 하고 있다.강영석 상주시장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에 물품을 기탁해 감사드리며 상주시는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철저한 차단 방역과 대응 체계를 구축하고 있으며 시민의 건강과 안전에 만전을 기하겠다”라고 밝혔다.김일기 기자 kimik@idaegu.com

청도군 21일부터 행복버스 운행

청도군이 대중교통 취약지역을 대상으로 15인승 행복버스(1대)를 오는 21일부터 운행한다.행복버스 운행은 광범위하게 분산된 버스노선의 실정을 감안하고, 도로폭이 좁아 농어촌 버스 진입이 어려운 교통취약 지역의 교통문제를 해소하고자 마련됐다.버스진입이 어려운 마을을 대상으로 버스노선을 선정·운행해 부족한 농어촌 버스노선을 보완하겠다는 취지다.행복버스는 3개의 노선으로 노선별 1일 3회씩 운영된다.1노선은 청도버스터미널(오전7시50분, 오전11시50분, 오후4시50분) 출발~구미리~월곡2리(박월)~귀뚜라미보일러~월곡1리~대안아파트~청도버스터미널 도착 구간으로 편도로 운영된다.2노선은 청도버스터미널(오전8시50분, 오후12시50분, 오후5시50분) 출발~산복도로~범곡1리복지회관(오전9시10분, 오후1시10분, 오후4시10분) 구간이며 왕복 운행한다.3노선은 청도버스터미널(오전6시50분, 오전10시50분, 오후3시50분) 출발~산복도로~범곡사거리~신봉리(오전7시20분, 오전11시20분, 오후4시20분) 구간에서 왕복 운영된다. 버스요금은 성인 1천300원, 중고생 1천 원, 초등생 700원이다.청도군은 군민의 교통서비스와 편익 향상을 위해 향후 행복버스 운행노선 확대 여부를 검토하기로 했다.이승율 청도군수 등은 행복버스 운행을 앞둔 지난 14일 시승에 나서 미비점을 확인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김산희 기자 sanhee@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