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결하는데 ‘치킨스톡’을 써?… 역시 야망가구먼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 서양식 조미료라 불리는 '치킨스톡'이 실시간 검색어에 올라 눈길을 끌고 있다.지난 25일 방송된 tvN '현지에서 먹힐까-미국편'에 등장해 이미 화제를 모은 치킨스톡은 닭 뼈에 양파, 샐러리, 통후추, 월계수 잎 등을 넣어 우려낸 육수로 서양 요리에서 많이 사용된다.치킨스톡을 넣으면 육수가 고기 맛을 대신해 더욱 풍부한 맛을 낸다고 해 많이 쓰인다.예전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에서 최현석 셰프 또한 치킨스톡을 사용하는 모습을 보였다.이재훈 셰프가 치킨스톡을 챙기는 모습을 보자 최현석 셰프는 "치킨스톡을 써? 역시 야망가구먼"이라고 말했다.이에 이재훈 셰프가 "이겨야 돼서..."라고 말하자 최현석 셰프가 "그래서 난 두 개!"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online@idaegu.com

‘치킨스톡’ 없던 맛도 생기게하는 마법… ‘요리 잘하는줄 착각하게 해’

사진=tvN 방송화면 25일 방송된 tvN '현지에서 먹힐까 미국편'에서 치킨스톡이 등장해 눈길을 끌고 있다.스톡이란 넓은 의미에서는 살코기, 뼈, 생선, 채소 등을 우려낸 국물을 말하고, 좁은 의미에서는 그렇게 우려낸 국물을 고형화한 상품이다.우리나라의 '육수'와도 같으며 수프나 파스타 같은 서양요리의 기본이 된다.치킨스톡은 닭고기 우려낸 맛이 나는 스톡으로 닭 뼈에 양파, 샐러리, 통후추, 월계수 잎 등을 넣어 우려낸 육수로 가장 흔하게 구입할 수 있다.닭고기 뼈만 모아서 우려내면 치킨스톡이 완성되는데, 즉 치킨 한 마리 시켜서 살은 발라먹고 뼈만 모아서 국물을 내면 훌륭한 치킨스톡이 완성된다는 뜻이다.주로 서양 요리에서 많이 사용하며 대부분의 성분이 치킨파우더와 치킨기름 그리고 MSG와 허브들을 절묘한 조합으로 만들어 놓았기 때문에 감칠맛이 높아진다.고기가 들어가지 않는 알리오올리오나 버섯리조토 등에 치킨스톡을 넣으면 육수가 고기의 맛을 대신하여 더욱 풍부한 맛을 살려준다.중화요리에도 자주 쓰이는 치킨스톡은 기스면을 비롯한 면 종류나 샥스핀 요리에도 쓰일 정도이며 짬뽕도 원래 치킨스톡을 사용했다고 한다.online@idaegu.com

아침논단

대구 대표맥주 키우자박운석패밀리푸드협동조합 이사장2019년 대구치맥페스티벌이 3개월 앞으로 다가왔다. 올해 잔치는 오는 7월17일부터 21일까지 5일간 대구 두류공원 일대에서 열린다.2013년부터 시작된 대구치맥페스티벌은 지난해 3년 연속으로 100만 명 이상의 관광객이 찾는 대구의 대표적인 여름축제로 성장했다. 올해는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2019문화관광유망축제로 선정될 만큼 확실히 자리 잡았다.하지만 축제 성과에 가려져 몇몇 아쉬운 점이 감춰지는 것 같아 안타깝다. 대표적인 것이 대구를 대표하는 축제인 치맥페스티벌에 정작 대구를 대표하는 맥주가 없다는 점이다. 즉 대구의 특색을 제대로 담고 있거나 대구의 이야기를 품은 맥주가 없다는 뜻이다.대구치맥페스티벌 공식홈페이지에서도 왜 대구에서 개최되는가를 설명하면서 대구가 치킨의 성지라는 점만 부각시키고 있다. 치맥페스티벌은 치킨과 맥주가 양대 축이다. 치킨은 관련 프랜차이즈의 대부분이 대구에서 시작할 정도로 대구가 유명하다. 70~80년대부터 멕시칸치킨, 멕시카나, 처갓집양념치킨, 스모프치킨 등과 같은 많은 업체가 있었고 현재는 교촌치킨, 호식이두마리치킨, 땅땅치킨, 종국이두마리치킨, 치킨파티, 별별치킨, 대구통닭 등이 전국에서 인기를 얻고 있다. 대구를 대표하는 축제인 치맥페스티벌의 한 축을 담당하기에 부족함이 없다.다른 한 축인 맥주부분에 이르면 좀 답답하다. 대구치맥페스티벌은 철저하게 국내 대형맥주회사 위주로 운영된다. 대기업이 큰 스폰서이기 때문에 프로그램 구성이나 현장의 공간 배치가 국내 대형 맥주회사 위주로 짜여지는 것은 어쩔 수 없겠다는 이해도 된다.하지만 과연 치맥페스티벌을 찾는 100만 명의 내외국인들이 대기업에서 만든 한가지 종류의 맥주로 만족할 수 있을까 싶기는 하다. 요즘 맥주 소비자들의 기호는 다양성에 있다. 맥주의 다양한 맛과 향을 즐기는 것이다. 대구치맥페스티벌을 찾는 관광객들도 당연히 그런 다양성을 기대하지 않을까?이런 점을 감안해서인지 페스티벌 현장에서 수제맥주 구역이 커지기는 했다. 지난해의 경우 대형천막까지 동원됐으니 그전보다 수제맥주에 대한 배려가 느껴지기는 한다. 하지만 아직까지는 국내 소규모 맥주업계에서 대구치맥페스티벌에 참가하겠다는 업체는 많지 않은 것 같다. 축제 메인구역은 후원사인 대형맥주회사들이 차지하고 관람객들도 대부분 그쪽으로 몰리기 때문이다.그렇다면 참가에 소극적인 소규모양조장에게 유인책을 내놓기 어렵다면 이참에 대구를 대표하는 맥주를 내놓고 축제를 찾는 내외국인들에게 대구를 알리면 어떨까? 어렵게 생각할 필요도 없다. 올해는 대구의 이야기를 담은 맥주를 개발해 국내외 관광객들에게 선보이며 반응을 살펴보는 정도로 해도 나쁘지 않을 것이다.강릉에 있는 버드나무 브루어리가 강릉시 사천면 미노리에서 수확한 쌀로 만든 맥주인 미노리세션을 내놓듯이 대구의 특색을 담은 맥주를 국내외 100만 관광객들에게 선보이자는 것이다. 그것이 두류맥주든, 팔공맥주든, 비슬맥주든 상관없다. 대구의 이야기만 제대로 담아내면 될 일이다.대구 치맥페스티벌은 폭염 속에서 진행된다. 오죽하면 지난해에는 태양열로 치킨을 굽는다는 말이 나왔을까. 사실 무더위에 허덕이며 축제장을 돌아다니기도 쉽지 않다. 이럴 때 시원하게 마실 수 있는 알콜도수가 낮으면서도 목 넘김이 좋은 맥주를 만들고 대구이미지를 더한다면 치맥페스티벌이 한단계 더 도약할 수 있을 것이다. 대구가 전국 최대 연근생산지임을 감안한다면 연꽃향을 담은 맥주도 좋은 아이템일 수 있다. 빚은 술이 연꽃 향기와 같다고 비유되는 전통주인 하향주(荷香酒)도 대구에서 만들고 있지않나.이런 일은 관 주도로 진행하기엔 제약이 많을 수도 있다. 자칫 특혜시비에 휘둘릴 수도 있기 때문이다. 때마침 이런 문제들을 논의할 민간주도의 협의체를 만들자는 움직임이 있어 반갑다. 이제는 누가 또는 어느 업체가 대구를 대표하는 맥주를 만들 것인가를 두고 왈가왈부하는 것은 시간낭비일 뿐이다. 대구치맥페스티벌 현장에서 대구를 찾는 국내외 100만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맥주로 대구를 알리는 일이다. 이 민간협의체에서 좋은 결론을 내리길 바란다. 올해는 왼손에는 치킨을, 오른손엔 대구를 대표하는 맥주 한잔을 들고 대구치맥페스티벌을 즐기고 싶다.

단 3일간 KFC 갓양념치킨8+핫크리스피치킨8 20,800원

KFC는 3월 5일부터 7일까지 갓양념치킨8조각+핫크리스피치킨8조각을 20,800원에 제공하는 프로모션을 진행한다.프로모션 제품인 갓양념치킨은 바삭한 후라이드치킨에 매콤달콤한 소스가 어우러진 제품으로, 양념치킨만의 중독성 강한 ‘맵단(맵고 단맛)’의 진수를 보여주며, 핫크리스피 치킨은 오랜 시간동안 사랑 받아 온 KFC의 시그니처 메뉴로 매콤 바삭한 맛이 일품이다. online@idaegu.com

‘지금까지 이런 맛은 없었다’…대구는 지금 통닭 열풍

13일 오후 7시30분 대구 동구 평화시장 닭똥집 골목. 평일인데도 닭똥집 골목은 사람들로 북적였다.20여 곳이 영업 중인 닭똥집 골목 내 가게 테이블마다 손님들로 꽉 차 있었다.치킨을 즐기는 손님들의 메뉴도 다양했다.프라이드, 양념, 마늘·간장, 찜닭, 닭똥집 등 삼삼오오 모여 ‘치맥’(치킨에 맥주)을 즐기기 바빴다.그중 손님들이 목 놓아 외친 인기메뉴는 영화 ‘극한직업’에 나오는 ‘수원왕갈비통닭’의 맛과 생김새가 비슷한 마늘·간장치킨이었다.한 손님은 “지금까지 이런 맛은 없었다. 간장치킨인가? 양념치킨인가? 입속으로 닭 다리 들어갑니다”라며 영화 ‘극한직업’의 대사를 우스꽝스럽게 외치며 닭 다리를 뜯기도 했다.1천만 관객을 돌파하며 인기몰이 중인 영화 ‘극한직업’의 여파로 대구지역 치킨 업계가 때아닌 특수를 누리고 있다.‘극한직업’에 갈비 맛 통닭이 등장하면서 영화의 인기와 함께 평일, 주말할 것 없이 통닭을 찾는 손님들의 발길이 이어지며 매출 상승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치킨집 사장 박동천(40)씨는 “영화 개봉 전과 후 매출이 확연한 차이를 보이고 있다”며 “개봉 후 평일 하루 방문객은 20%, 주말은 35% 이상 늘었고 매출도 평일 50만 원에서 80만 원(63.5%)으로 상승했다. 주말에는 평균 150만 원 이상 매출을 올리고 있다”고 말했다.10년째 단골이라는 김우종(45)씨는 “닭똥집 골목이 이렇게 활기를 띤 것은 오랜만인 것 같다”며 “그렇지 않아도 며칠 전 아내와 영화를 보고 통닭이 먹고 싶어 친구들과 모였다”고 전했다.다른 가게 역시 손님들로 북적여 주인의 입가엔 미소가 끊이지 않았다.대개 설날이 들어간 1~2월은 비수기인데 ‘극한직업’이 인기를 끌면서 그야말로 대박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또 다른 가게 한 사장은 “영화를 보고 찾아온 손님들이 이곳에도 ‘왕갈비 통닭’이 있는지 물어봐 메뉴 개발을 고민 중”이라며 “매일 30마리 이상 통닭을 튀겨야 해 몸은 피곤하지만 즐겁게 일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최근 개봉한 영화 ‘극한직업’ 영향으로 대구지역 치킨업계도 특수를 누리고 있다. 사진은 동구 평화시장 닭똥집 골목 내 한 가게에 손님들로 가득찬 모습.최근 개봉한 영화 ‘극한직업’ 영향으로 대구지역 치킨업계도 특수를 누리고 있다. 사진은 동구 평화시장 닭똥집 골목 내 한 가게에 손님들로 가득찬 모습.이동현 기자 leedh@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