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버스 정류소 ‘QR코드’ 찢기고 방치돼 무용지물

대구 버스 정류소마다 부착된 스마트폰 전용 ‘QR코드’ 스티커가 관리 소홀로 제기능을 상실해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시민들의 불편이 이어지고 있다.22일 대구시에 따르면 대구 전체 버스 정류소 3천200여 개소 중 QR코드 스티커가 붙어있는 정류소는 3천여 개소다.2011년 버스운행관리시스템(BMS) 6차 구축사업의 일환으로 대구 버스 정류소 전역에 ‘QR코드 부착사업’을 추진했다. 버스를 이용하는 대구시민들이 스마트폰으로 이미지를 찍으면 해당 위치에 도착하는 버스 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버스 정류소 QR코드 조회 수는 하루 30~300회다. 버스도착정보안내기가 부착돼있지 않은 도심 외곽의 버스정류소는 버스 도착정보를 알기가 어려워 버스 이용객들은 QR코드를 자주 이용하고 있다.문제는 관리주체인 대구시가 QR코드 스티커 관리에 사실상 손을 놓았다는 점이다.대구시는 버스정보안내기가 부착된 정류소의 경우 직원들이 1년에 1~2번 가량 방문해 안내기 유지보수 명목상 QR코드 훼손여부 등을 함께 관리한다.하지만 안내기가 설치되지 않은 쉘터형, 폴대형의 경우 사람의 손길이 거쳐지지 않은 채 10년가량 무방비로 놓여있는 상황이다.버스도착정보안내기가 부착된 곳은 1천311개소로 50% 이상이 폴대형과 쉘터형 정류소다.도심 외곽의 정류소에서는 QR코드 스티커가 햇볕 등으로 낡고 바랜 것이 상당수다. 불법 전단지 부착 등으로 찢기고 뜯기기도 부지기수다.주부 김모(31·여·동구 봉무동)씨는 “버스 도착 정보 앱을 이용하기 번거로워 안내기가 없는 곳에서는 QR코드를 자주 이용한다. 하지만 스티커 가장자리가 찢겨져 있어 인식자체가 되지 않아 버스를 마냥 기다리고 있다”며 “관리가 제대로 되지 않고 있는 것 같아 불편하다”고 말했다.대구시 관계자는 “QR코드 스티커가 일부 정류소에만 훼손돼 별도 민원이 없다면 직원이 현장에 일일이 방문해 교체하는 것은 어려운 실정”이라고 하소연했다.구아영 기자 ayoungoo@idaegu.com

고령소방서 QR코드 전자출입명부 도입·운영

고령소방서는 방문자에 대한 정확한 이력 관리·감염 통제를 위해 전자출입명부(QR코드)를 도입, 운영한다고 21일 밝혔다.QR코드 등 정보화 기술을 활용한 방문자 정보 관리시스템이다.개인정보 유출을 방지하고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시 신속하고 정확한 접촉자 파악을 위해서다.QR코드는 소방서 방문자가 스마트폰의 카카오톡, 네이버 등에서 개인정보가 담긴 암호화된 1회용 코드를 발급받아 1층 임시민원실에 설치된 태블릿PC에 인식시키면 된다.수집된 개인정보는 4주가 지나면 자동 삭제처리 된다. 다만 어르신 등 스마트폰을 사용하지 않는 민원인은 기존 출입등록 대장에 수기로 작성하면 된다. 김재호 기자 kjh35711@idaegu.com

QR코드 의무화됐지만 피할 수 있는 각종 ‘꼼수’ 등장, 방역 허점 노출해

지난 1일부터 단란주점·노래방 등 코로나19 전파 가능성이 높은 ‘고위험 시설’에 전자출입명부(QR코드)가 의무화된 가운데 도입된 지 채 10일도 되지 않아 이를 피하는 각종 ‘꼼수’들이 등장해 방역당국을 긴장시키고 있다. 대학생인 김모(25)씨는 최근 평소 알고 지내던 A(30)씨에게 황당한 제안을 받았다.자신이 유흥주점에 가고 싶으니 QR코드를 찍을 김씨의 네이버 아이디를 빌려달라는 요청을 받은 것. 자신은 공무원이라 요즘 시국에 유흥주점에 간 것이 알려지면 큰일이 난다는 등 애걸복걸을 하는 통에 결국 아이디를 빌려준 김씨는 A씨가 방문한 술집에서 혹여나 확진자가 발생하면 어쩌나 하는 불안감에 밤잠을 설쳤다. 김씨는 “만약 그 유흥주점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면 엉터리 QR코드 때문에 역학조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을 것”이라며 “정확한 신분확인을 위한 QR코드가 이상하게 사용되고 있는 같다”며 한숨을 내쉬었다.현장에서도 곳곳에서 QR코드의 허점이 발견되고 있다. 지난 8일 오후 9시30분 대구 동구 신천동 터미널먹거리촌.한 노래방 입구에서는 이미 불콰하게 달아오른 손님들과 노래방 직원간 실랑이가 벌어지고 있었다. 직원이 입구에서 QR코드를 찍어야 입장이 가능하다고 막아서자, 손님들이 기록이 남는 것이 싫다며 QR코드 찍는 것을 거부했던 것. 그러자 직원은 기다렸다는 듯 자연스레 수기용 명부를 들이밀었다. 방역당국의 지침에는 QR코드가 불가능한 경우에만 명부 수기 작성이 가능하며, 수기 작성 시에도 신분증 대조 등 확인 과정을 거쳐야 하지만 ‘과감히’ 생략됐다. 한 유흥주점 직원은 “오후 10시 이후에는 단속반이 안 온다. 오후 10시 이후에 오시면 QR코드 없이 수기로 적고 입장이 가능하다”라며 손님들에게 꿀팁(?)을 알려주기도. 9일 대구시에 따르면 대구지역에 QR코드를 꼭 설치해야 하는 고위험 시설은 모두 3천762곳이다. 관리당국인 각 지자체들은 매일 저녁마다 단속반을 편성해 지역의 유흥가를 돌며 QR코드와 발열체크, 작성 명부 확인 등 지도점검에 나서고 있지만 인력의 한계로 제대로 단속이 안되고 있다. 동구청 관계자는 “시행 초기라서 방역지침에 다소 어긋나는 상황이 발생해도 지도 차원에서 끝내는 경우가 대부분”이라며 “강력히 단속하려면 상인들이 생존권을 들먹이며 호소하는 데는 어쩔 수가 없다”며 난감해 했다. 경북대 하혜수 교수(행정학과)는 ”공동체 전체를 위험에 빠뜨리는 행위에 대해서는 절대로 타협도 용납도 있어서는 안 된다“며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지도단속을 강화하고 그에 못 미치는 부분들은 주민신고 보상제의 실시 등 시민사회의 힘을 빌려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승엽 기자 sylee@idaegu.com

대구 시내버스 ‘친절한 기사님’ 추천 받습니다

대구시는 시내버스를 이용하는 시민들이 직접 친절기사를 추천하는 온라인 추천을 1일부터 올해 말까지 진행한다. 참여 방법은 스마트폰에 ‘대구친절버스’ 어플을 설치하고 시내버스 이용 시 창문 상단의 QR코드를 스캔해 버스 운행의 전반적인 사항을 체크하면 된다. 버스를 탔을 때 스캔한 자료만 유효하다. 대구시는 참여 자료의 내용을 2020년 업체별 서비스 평가에 반영하고 추천받은 친절기사 중 760명을 선정해 시상한다.서비스 불편사항과 개선 의견도 작성할 수 있도록 해 버스 서비스 향상을 위한 정책 자료로도 활용할 예정이다. 참여자를 대상으로 내년 1월께 추첨을 통해 노트북 1명, 교통카드 5만 원 충전권 10명 등 경품을 지급한다. 커피나 아이스크림 교환 쿠폰 등 즉석경품은 참여 즉시 랜덤으로 지급한다. 지난해 대구시는 시내버스 친절기사로 11만3천73건을 추천 받았다. 지난해 친절도가 가장 높은 노선은 급행 1번이며 706번, 527번, 937번, 655번순으로 나타났다.친절기사 선정 인원이 많은 회사는 세진교통, 경북교통, 우진교통, 우주교통 순이다. 대구시 황용하 버스운영과장은 “친절기사를 추천하는 행사는 궁극적으로 시내버스의 대시민 서비스 향상이 목적”이라며 “대구시내버스는 친절하다는 칭찬이 쏟아지도록 대구시에서 적극 뒷받침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QR코드 입장 첫 날, 대구지역 곳곳 혼선 가중

코로나19 전파 가능성이 높은 고위험 다중이용시설에 QR코드를 이용한 전자출입명부 작성이 의무화 된 가운데 대구지역 곳곳에서 QR코드 인증을 두고 업주들과 시민들이 마찰을 빚는 등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 전자출입명부는 스마트폰 앱으로 일회용 QR코드(각종 정보를 제공 받는 격자무늬의 2차원 코드)를 발급받아 해당 시설에서 출입 기록 명부를 전자 형태로 작성하는 방식이다. 정부는 지난 10일부터 8개 고위험 시설에 ‘전자출입명부 시스템’을 의무화했다.대상은 △헌팅포차 △감성주점 △유흥주점 △단란주점 △콜라텍 △노래연습장 △실내 집단운동시설 △실내 스탠딩공연장이다. 하지만 오는 30일까지 계도기간인 탓에 전자출입명부를 준비조차 하지 않은 업소가 있는가 하면, QR코드 인증 도입 자체를 모르거나 시스템 설치와 이용 방법 등에 어려움을 겪는 업소들이 속출하고 있다. 적용 첫 날인 지난 10일 오후 9시 대구 동성로 한 헌팅포차. 포차 안은 손님들로 가득했고 한 종업원이 입구에서부터 입장 차례를 기다리는 손님들을 상대로 발열 체크를 실시하고 있었다 . 하지만 QR코드 입장을 시행하지 않은 채 전자출입명부 대신 수기로 출입 명부를 작성하고 있었다. 한 헌팅포차 직원은 “아직 계도기간이라 다음주 정도 QR코드 시스템을 도입하려 한다”며 “지금 당장 포차에 입장하려는 손님들이 많아 출입자 명부 체크하는 일도 어려운 상태”라고 말했다. QR코드 이용에 대한 불만을 토로하는 업소도 많았다. 동성로 한 주점 관계자는 “QR코드 인증에 대한 홍보가 부족한 것 같다”며 “입장하는 손님들에게 일일이 전자출입명부 작성취지에 대해 설명하고 있지만 방문 기록이 남기 때문에 대다수의 손님들이 개인 신상이 드러날까 꺼리는 경우가 많다”고 설명했다. 20~30대의 젊은 층에 비해 QR코드 사용에 미흡한 중·장년층의 혼선도 가중됐다.이날 오후 9시 수성구 신매동의 유흥거리. 한 유흥주점 앞에서는 손님과 업주 간 QR코드 인증을 두고 실랑이가 벌어지고 있었다. 업주조차 나이가 지긋한 중년 손님들에게 QR코드 앱 설치와 절차를 설명하기는 쉽지 않은 듯 했다. 10여분 간의 실랑이 끝에 QR코드 입장에 성공한 손님은 “귀찮게 뭘 이런 걸 다 만들어놨냐”며 신경질을 내기도 했다. 한 노래방 업주는 “당장 나조차도 QR코드가 뭔지 잘 모르는 판에 늦게 술 한잔 드시고 가게를 찾아오는 손님들에게 제대로 설명할 자신이 없다”며 한숨을 내쉬었다. 같은날 구청 등 관공서에서도 갑작스런 QR코드 입장 전환에 지역민들의 혼란이 야기됐다. 동구청 관계자는 “입구에서 QR코드 입장에 대한 이유와 방법 등을 설명 드리고 있지만, 어르신들 대부분이 이해를 하지 못하고 있다”며 “QR코드 자체가 안 되는 2G폰을 사용하는 분들도 있고, 아예 막무가내로 못 하겠다며 버티는 분들도 있어 곤혹스러운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동현 기자 leedh@idaegu.com이승엽 기자 sylee@idaegu.com

달서구청, QR코드 안내판 62개 제작

대구 달서구청이 본동1지구에 토지소유자가 경계를 스마트폰으로 쉽게 확인할 수 있는 QR코드 안내판 62개를 제작·배부했다고 지난 24일 밝혔다. QR코드 안내판은 가로 10㎝, 세로 4㎝ 크기로 제작해 토지소유자에게 배부하고, 평소 쉽게 접할 수 있는 곳에 부착하게 했다. 토지소유자는 해당 QR코드를 스마트폰으로 스캔해 해당 토지의 지상경계점 등록부를 확인할 수 있다. 지상경계점 등록부에는 토지의 지번, 지목, 면적, 용도지역과 함께 토지의 경계를 확인할 수 있는 경계점 사진과 위치 설명도 등이 등록돼 있다. 달서구청은 2013년 상인1지구를 시작으로 상인2지구, 본리1지구, 본동1지구를 완료했다.현재 송현1지구와 송현2지구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태훈 달서구청장은 “지적재조사 측량 때 설치된 경계점의 훼손·망실 등으로 인해 지상경계를 알 수 없어 재측량하는 시간적 경제적 부담을 줄이고 이웃 간 발생할 수 있는 분쟁과 민원을 해소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