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퀴어문화축제

‘제11회 대구퀴어문화축제’가 지난 29일 대구 중구 중앙로 대중교통전용지구 일대에서 열렸다. 이날 오후 전국에서 모인 축제 참가자들이 거리 퍼레이드를 하고 있다. 김진홍 기자 solmin@idaegu.com

코앞으로 다가온 대구 퀴어문화축제, 대구시와 교육청 힘보탠다

퀴어문화축제 충돌에 대비해 대구시와 대구교육청이 힘을 보태기로 했다.그동안 퀴어축제 관련 통제는 경찰이 전담해왔다.성소수자들의 축제인 퀴어문화축제 대구 개최가 확정되면서 일부 단체의 ‘맞불 집회’ 우려 등 반대 여론이 확산되고 있기 때문이다.대구지방경찰청은 29일 오후 1시부터 대구퀴어문화축제가 열리는 중구 대중교통전용지구에 최대한의 병력을 동원해 반대단체 등과의 충돌을 사전에 차단할 계획이라고 24일 밝혔다.경찰기동대와 방범순찰대 등 7개 중대 500여 명과 10개 경찰서 예비전력 600여 명을 투입한다.특히 거리행진이 열리는 800m에 이르는 중앙네거리와 반월당네거리 행사장에 바리케이드를 설치해 안전을 최우선으로 관리한다.또 대구시와 교육청도 합동으로 안전진단팀을 꾸려 행사장 인근 안전관리 진단에 나선다. 대구시는 행사 당일 교통 체증과 양측의 충돌로 인한 교통마비에 대비해 버스 노선을 우회시켜 선행하도록 한다. 중앙로 대중교통지구를 이용하는 14개 노선 240여 대의 버스가 공평네거리 등으로 우회해 운행된다.또 시내버스 승강장에 설치된 버스운행관리시스템(BMS)을 통해 동성로 일대 교통체증 예상 정보를 제공하는 한편 당일 버스 운행중지를 안내하는 등 시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할 방침이다.퀴어축제를 반대하는 학부모들의 우려에 따라 대구교육청도 학생 계도에 나선다.이날 교육청 관계자 8명이 행사장을 돌며 양측에서 물리적 충돌이 일어날 경우 일부 학생들이 분위기에 휩쓸리지 않도록 보호 관리에 나선다.또 앞으로 정확한 대회 규모와 일정, 퍼레이드 장소 등이 공개되면 경찰과 협력해 인력을 충원하는 등 안전 계도에 힘쓰겠다는 입장이다. 경찰 관계자는 “성소수자와 이를 반대하는 단체 간의 충돌로 인한 유혈사태에 대비해 경계심을 늦추지 않겠다”며 “대구시와 교육청과 회의를 통해 추가 안전설비를 설치하고 축제 장소 곳곳에서 펼쳐지는 집회 현장에 병력을 분산시켜 시민의 안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이동현 기자 leedh@idaegu.com

대구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 대구퀴어문화축제 관련 기자회견 열어

대구·경북지역 47개 시민단체로 이뤄진 대구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이하 조직위)가 28일 오전 10시 대구 중부경찰서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안전하고 평화로운 대구퀴어문화축제 보장을 요구하고 나섰다.제11회 대구퀴어문화축제는 다음달 29일 중구 동성로 일대에서 열릴 예정이다.조직위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지난해 대구퀴어문화축제는 집회 신고를 마친 정당한 행진이었지만 반대 단체들의 방해로 행사에 차질을 빚었다”며 “집회의 자유를 보장해야 한다는 국가인권위원회 결정과 더불어 올해 축제가 모두에게 지지받고 공감받는 축제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또 “몇 년 전부터 동성애를 에이즈 원인으로 지목하는 성소수자 반대 집단이 늘어나고 있어 이들이 집회 장소를 선점할 것을 대비해 오는 30일 집회 신고를 낼 계획”이라며 “올해 축제는 스톤월 항쟁 50주년을 맞아 인권 존중 축제이자 성소수자를 존중하는 평화로운 축제의 장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한편 조직위는 지난해 인권위에 대구지방경찰청장과 중부경찰서장 등을 대상으로 “경찰이 반대단체 참가자들의 집회 방해 행위를 방치해 집회의 자유를 침해받았다”는 진정을 제기하기도 했다.인권위는 이들의 진정을 기각하는 대신 경찰에 “정당한 집회를 최대한 보장하고 제3자 방해로 집회 자유가 제한되지 않도록 대책을 수립하는 게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표명했다.이동현 기자 leedh@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