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외국인 타자 살라디노 가고 팔카 온다…새 4번 되나

삼성 라이온즈의 외국인 타자 타일러 살라디노가 가고 다니엘 팔카가 곧 온다.팬들은 살라디노와의 아쉬운 작별을 뒤로 하며 팔카의 영입 소식으로 큰 기대에 부풀어 있다.삼성은 살라디노의 부상으로 팔카 영입이라는 큰 결단을 내렸다.연봉 10만 달러, 계약금 2만 달러, 인센티브 5만 달러 등 총 17만 달러의 계약 조건에 합의했다.팬들의 높은 관심은 팔카가 메이저리그에서 활약한 거포 선수이기 때문이다.장타력이 부족한 삼성에게 꼭 필요한 자원이다.좌타인 팔카는 2018년부터 2년간 시카고 화이트삭스의 메이저리그 레벨에서 활약했다.메이저리그 통산 154경기에서 501타수 109안타, 타율 2할 1푼 8리, 29홈런 71타점, OPS 0.710을 기록했다.팔카의 영입은 살라디노의 부상이 큰 요인이 됐다.지난달 초부터 허리 통증을 호소해온 살라디노는 지난달 17일 1군에서 말소됐다.이후 살라디노가 경기에 나서기 어렵다는 의사를 밝힌 후 삼성 측은 더 이상 함께 할 수 없다고 판단, 지난달 29일 KBO에 웨이버 공시를 요청했다.올 시즌 삼성 식구가 될 당시 허삼영 감독의 야구에 잘 맞는 선수로 기대를 모았고 어떤 포지션에서도 소화가 가능한 선수였다.삼성에서 타율 2할 8푼(132타수 37안타) 6홈런 27타점 26득점 6도루를 기록했다.팔카는 살라디노와는 다른 유형의 타자다.삼성이 수비형 유틸리티 플레이어인 살라디노를 팀 컬러에 맞게 유기적으로 활용했다면 팔카는 강한 장타력이 장점은 선수로 타선에 전진 배치할 계획으로 알려졌다.자랑거리인 투수진에 비해 지난해 다린 러프가 떠난 뒤 타선의 장타력 부족을 겪고 있는 삼성이다.당시 활약했던 러프의 자리를 이제 팔카가 메워야 하는 상황이다.홈런과 장타율로만 따지자면 러프의 13홈런 장타율 0.458(2013년 필라델피아)보다 준수한 기록을 남겼다.하지만 팔카에 아쉬운 점도 존재한다.볼넷과 홈런보다 삼진도 많다는 점이다.팔카는 2018시즌 124경기 449타석에 나와 무려 153개의 삼진을 당했다.팔카의 장점이 삼성에 어떠한 큰 힘이 돼 줄 수 있을 지 팬들의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러프와 이별한 삼성 라이온즈, 또 다시 불확실성과 싸운다

삼성 라이온즈가 3년간 동행한 외국인 타자 다린 러프와 이별했다.삼성은 러프에 삭감된 연봉을 제시했고 러프가 받아들이지 않자 플랜B를 가동, 타일러 살라디노를 영입했다.당초 삼성의 플랜A는 2020시즌도 러프와 동행하는 것이었다.러프와 함께 한 기간 삼성은 외국인 타자 걱정은 하지 않았다. 검증된 선수였기 때문이다.러프는 지난 시즌 다소 부진했지만 삼성 유니폼을 입은 후 줄곧 제역할을 해왔다. 통산 404경기를 출전해 타율 0.313, 86홈런, 350타점을 기록했다.그러나 재계약은 물거품이 됐다. 삼성은 러프의 빈자리를 채울 새 외국인 타자 살라디노를 낙점했다.그러나 러프만큼 해줄 수 있는 지는 미지수다.살라디노가 제역할하지 못할 최악의 경우 대체 외국인 타자 영입 또는 외국인 타자 없이 시즌을 보내야 하는 상황도 발생한다. 중장거리형 타자라고 하지만 거포가 절실한 삼성에 적합한 용병인지도 의문이다.당초 삼성은 러프와 벤 라이블리의 재계약을 완료한 후 남은 외국인 투수 한 자리만 채운다면 내년에 해 볼만 한 싸움이 될 것이란 계산이 있었다.저스틴 헤일리 대체 용병으로 삼성 유니폼을 입은 라이블리는 준수한 활약을 펼치면서 다음 시즌을 기대할 수 있는 요인으로 작용했다.KBO에서 검증된 두 외인의 활약은 성적에 막대한 영향을 끼칠 수밖에 없다.하지만 삼성은 모험을 택하면서 내년 시즌 또 다시 불확실성과 싸워야 한다. 삼성은 전력이 약화된 후부터 외국인 선수 활약을 기대했으나 대부분 ‘꽝’이었다.2010년대 메티스, 저마노, 릭 벤덴헐크, 알프레도 피가로, 야마이코 나바로 등 일부 선수를 제외하면 해마다 외국인 용병을 제대로 뽑지 못했다는 점을 감안하면 기대보단 우려가 더 큰 상황이다.더군다나 1루수 공백도 걱정해야 한다. 살라디노는 메이저리그 1루수 출전 경험이 거의 없다. 주로 3루수와 유격수, 2루수 역할을 수행했다. 멀티포지션이 된다는 효율성은 있지만 이미 삼성 내야 자원이 풍부하다는 점, 1루수에 적합한 선수가 부족하다는 점은 삼성의 새로운 고민거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삼성 타선의 기둥과 같은 존재였던 러프의 이탈이 다음 시즌 어떤 결과를 낳을지 팬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러프 OUT-살라디노 IN…삼성 라이온즈, 새 외국인 타자 입단 합의

삼성 라이온즈가 24일 새 외국인 타자 타일러 살라디노와 입단 합의를 마쳤다.살라디노는 추후 팀이 지정하는 구내 병원에서 메디컬테스르를 받게 된다. 이를 통과하면 계약서에 최종적으로 사인하게 된다. 계약금은 10만 달러, 연봉 70만 달러, 인센티브 10만 달러 등 최대총액 90만 달러의 계약 조건에 합의했다.내년에 만 31세가 되는 살라디노(우투우타)는 미국 샌디에이고 출신으로 183㎝, 몸무게 90㎏의 체격 조건을 갖췄다.내야 전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는 멀티플레이어로서 콘택트 능력이 좋고 타구 속도가 빠른 중장거리 스타일 타자로 평가받고 있다.메이저리그 레벨에서는 2015년부터 시카고 화이트삭스, 밀워키 등을 거치며 326경기에 출전했다. 메이저리그 통산 19홈런과 92타점의 성적을 남겼고 타율은 0.226를 기록했다.삼성이 새 외국인 타자와 합의를 하면서 기존 다린 러프와는 이별하게 됐다.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돌아온 4번 타자 러프 역전포…삼성, KIA 잡고 4연패 탈출

4번 타자로 돌아온 삼성 라이온즈 다린 러프가 호쾌한 홈런을 쏘아 올리며 팀의 연패 탈출의 1등 공신이 됐다.삼성 라이온즈는 11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기아 타이거즈 경기에서 러프의 역전 스리런에 힘입어 5-4로 이겼다.침묵하던 러프의 한 방이 승리로 이어졌다.이날 삼성은 신인 김윤수를, KIA는 윌랜드를 선발로 내세웠다.경기 초반 양상은 투수전으로 팽팽하게 흘러갔다.김윤수는 1회 초 흔들리는 모습을 잠시 보였지만 무실점으로 이닝을 마무리했다. KIA 선발 윌랜드는 2~3회 말 2사 1, 2루 상황을 극복했다.선취점을 먼저 올린 건 KIA.최형우가 우중간을 가르는 2루타로 출루했고 안치홍이 안타로 타점을 올렸다. 이어 이창진이 좌중간을 꿰뚫는 2루타로 안치홍을 홈으로 불러들였다.이후 김윤수는 볼넷 2개를 주며 만루 상황을 만든 후 마운드에서 내려왔고 최지광이 급한 불을 껐다.삼성은 곧장 반격에 나섰다.4회 말 선두타자 이원석이 볼넷으로 출루, 윌리엄슨과 김동엽이 안타를 치며 1점을 만회했다. 강민호는 안타를 치며 만루 상황을 만들었고 김상수가 희생플라이를 쳐내며 승부의 균형을 원점으로 돌렸다.삼성은 5회에 1점, 7회에 1점을 헌납하는 반면 만루 찬스를 살리지 못하며 승부가 끝나는 듯 했다.하지만 중요한 순간 삼성 4번 타자 러프가 해결했다.8회 말 선두타자 박계범이 안타로 출루한 후 박해민이 볼넷을 골라내며 1사 1, 2루 득점 찬스를 만들었다. 후속 타자 이원석이 아웃당한 후 타석에 들어선 러프.러프는 KIA 마무리 문경찬의 4구를 받아쳤고 이 공은 아름다운 포물선을 그리며 담장 밖으로 넘어갔다.5-4로 앞선 9회 초 등판한 마무리 우규민은 삼자범퇴로 경기를 마무리지었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