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여자컬링 팀킴, 3년 만에 국가대표 탈환

경북도체육회 소속 여자컬링팀 ‘팀킴’이 국가대표 자격을 되찾았다.도체육회에 따르면 팀킴은 지난 19일부터 24일까지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20 KB금융 한국컬링선수권대회’에 참가해 국가대표로 선발됐다.팀킴은 예선 대회에서 전승을 거두며 1위 확정했다.플레이오프 1경기에서는 2020 세계주니어컬링선수권대회에서 준우승한 춘천시청과 맞붙어 6-5로 이겼고 결승에 진출했다.결승전에서는 소치올림픽에서 돌풍을 일으킨 경기도청을 만나 접전을 펼친 끝에 7-5로 팀킴이 승리하면서 3년 만에 국가대표 타이틀을 되찾았다.팀킴은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따내며 한국에 컬링 열풍을 일으켰지만 지도자 갑질 파문으로 어려운 시간을 보냈다.반면 도체육회 소속 남자팀은 결승전에서 경기도컬링경기연맹을 넘지 못하고 준우승을 차지하면서 3년 연속 태극마크 달기에는 실패했다.도체육회 컬링팀 관계자는 “코로나19와 2년 동안 국가대표를 못하는 등 선수들이 많은 부담감과 스트레스를 받았지만 잘 극복했고 지도자가 요구한 내용을 잘 이행해줘 좋은 결과가 있었다”며 “힘든 상황에서도 지원해준 경북도, 경북도의회, 경북도체육회, 의성군에 감사하다”고 전했다. 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대구FC, 인천전 승리로 3위 탈환 노린다

대구FC가 인천유나이티드전 승리로 3위 탈환에 나선다.대구는 오는 16일 오후 7시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인천을 상대로 하나원큐 K리그1 2020 16라운드 대결을 펼친다.대구는 최근 부산과 수원을 상대로 승리를 거뒀지만 지난 8일 홈경기에서 전북에 패하며 다시 주춤하고 있다.이날 패배로 3위에 올라있던 순위가 5위(승점 25점)로 내려앉았다.선두권과의 승점 차는 10점까지 벌어졌다.3위 상주와는 승점 3점 차, 4위 포항과는 승점이 같다.이번 라운드 승리 시 다른 팀 경기 결과에 따라 최대 3위까지 노려볼 수 있다.3위 탈환을 위한 제물은 인천이다.인천과는 지난 1라운드 맞대결에서 0-0 무승부를 기록한 바 있다.인천을 상대할 대구의 키 플레이어는 데얀이다.데얀은 지난 6월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친정팀인 두 팀 서울과 수원을 상대로 득점포를 가동했다.데얀이 또 다른 친정팀인 인천을 상대로도 또 한 번 득점포를 가동할지 기대해 볼 만하다.세징야와 에드가의 부상 복귀 소식도 기다려진다.세징야는 지난 1일 수원전에서 사타구니 부상을 당한 후 출전하지 못하고 있다.대구FC 이병근 감독은 “세징야가 인천전에는 나설 수 있다는 자신을 했다”고 언급하며 출전 가능성을 높였다.에드가도 지난 2일 수원전에서 교체카드로 투입되면서 한 달여 만에 복귀했지만 완벽한 몸 상태는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이번 인천전은 지난 전북과의 홈경기에서 아쉽게 패하며 이루지 못한 K리그 통산 200승 달성에 다시 도전하는 기회다.대구 구단 측은 200승 달성 가능성이 충분할 것으로 보고 있다.맞대결을 펼칠 인천이 아직 올 시즌 첫 승을 거두지 못하는 극심한 부진에 빠져있기 때문이다.인천은 현재 리그 12위로 최하위권에 있다.올 시즌 현재까지 모두 15경기가 진행됐는데 단 1승도 거두지 못하면서 5무 10패를 기록 중이다.지난 5월17일 성남전을 0-0으로 끝낸 이후 13경기 연속 1골 이상의 실점을 내주고 있는 인천이다.인천과의 통산 전적은 11승 18무 13패로 약세지만 최근 5경기에서는 대구가 3승 2무로 강세를 보인다.대구가 인천전 승리를 통해 3위 탈환이라는 상위권 도약과 리그 통산 200승 달성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을지 팬들의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대구소방, 전국소방기술경연대회 종합우승 탈환 목표로

대구소방안전본부는 올해 하반기에 열리는 제33회 전국소방기술경연대회의 종합우승을 목표로 분야별 선수 선발을 위한 자체 경연대회를 개최한다고 28일 밝혔다. 대구소방은 전국대회 출전을 대비하고 분야별 숙련도 향상을 위한 자체대회를 열어 최고의 선수를 선발한다. 소방공무원이 출전하는 5개 분야는 화재진압, 구조, 구급, 개인(최강소방관경기), 화재조사 분야로 우수자에게는 특진 등 포상이 주어진다. 지난 27일 구급분야를 시작으로 28일 최강소방관 6월 화재진압, 구조전술 분야의 선수를 선발했다. 대구소방은 2017~2018년 종합우승, 2019년 최강소방관 분야 1위 등 전국소방기술경연대회에서의 우수한 성적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이지만 대구소방안전본부장은 “최고의 선수선발을 통해 꾸준한 훈련을 한다면 좋은 성과를 이룰 수 있다”며 “종합우승을 탈환해 대구소방의 저력을 보여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동률 기자 leedr@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