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수, “중국 판호 발급문제, 정부 중재 역할 맡아야”

국민의힘 김승수 의원(대구 북구을)은 7일 최근 국내 게임사가 중국 판호를 발급받은 것과 관련 “판호 획득이 1회성이 아닌 지속적으로 이어지려면 정부가 더 적극 앞장서야 한다”고 밝혔다.김 의원에 따르면 지난 2일 중국 국가신문출판서(옛 국가신문출판광전총국)가 컴투스 ‘서머너즈 워: 천공의 아레나’에 외자 판호를 발급했다. 우리나라 게임이 외자판호를 받은 건 1천473일 만이다.판호는 중국에서 게임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발급 받아야 하는 허가권이다. 중국 내 회사가 신청하는 내자 판호와 외국산이 대상인 외자 판호로 구분된다.‘서머너즈워’는 2016년 컴투스가 중국에 판호를 신청한 게임이다. 중국에서 e스포츠 대회를 개최할 만큼 전 세계적으로 골고루 흥행에 성공했다.김 의원은 “1개의 게임이 발급받은 것이지 한국 게임 전체에 대한 빗장이 풀렸다고 판단하기에는 무리가 있다”며 “국내 게임이 판호 허들을 넘었다고해도 중국 정부의 청소년 게임 과몰입 예방조치 도입이나 심의검열 이슈, 판호 총량제 등 또 다른 허들이 있기 때문에 정부가 판호문제와 관련 더 적극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이에 대한 대안도 제시했다.김 의원은 “우리나라 게임사가 판호를 받는 과정에서 각종 사건사고가 일어나는 만큼 정부가 직접 나서 중재 역할을 맡아야 한다”며 “또 판호에 대해 정확한 정보를 전달하는 것이 필요하다. 중국이 판호 관련 정책을 수정하면 정부가 이를 공식적으로 정보를 정리하는 역할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또 “문체부, 한국콘텐츠진흥원, 게임물관리위원회 등 관련 기관이 서로 연계해 추진해야 한다”고 역설했다.마지막으로 김 의원은 “중국 시장이 오랫동안 불확실성에 놓여있던 만큼 정부차원에서 판호와 관련한 정확한 정보전달과 기업지원 대책을 꼼꼼히 마련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판호를 통해 수출활로가 열리면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게임 산업이 새로운 국가경제의 성장 동력으로 확실히 자리매김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이혜림 기자 lhl@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