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교육청 학교 실험실 폐기물 전량 폐기키로

대구시교육청은 과학실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학교에서 보관 중인 폐시약 등 실험실 폐기물을 전문처리업체에 위탁해 3월초까지 전량 폐기키로 했다. 폐기 대상은 지역 405개 학교(초 208교, 중 112교, 고 85교)의 과학실험 과정에서 발생한 폐수나 폐시약 및 생물 표본의 보존용액으로 쓰이는 포르말린 등이다.교육청은 상반기 1차 처리를 한 뒤 학교 교육활동 중 추가 발생한 폐기물에 대해서도 하반기(10월 예정)에 조사를 거쳐 잔량을 모두 폐기할 예정이다.대구시교육청 관계자는 “과학실험실 안전점검 및 안전컨설팅을 강화해 학생과 교직원들의 안전의식을 고취하고, 학교 내에서 발생할 수 있는 안전사고 예방에 철저를 기할 방침이다”고 했다.윤정혜 기자 yun@idaegu.com

경북지역 학교에서 유독물인 포르말린 누출사고 잇따라

경북의 학교에서 유독물인 포르말린 누출사고가 잇따라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경북도소방본부와 안동소방서 등에 따르면 4일 오전 11시48분께 안동의 한 중학교 과학실에서 유독물인 포르말린 2ℓ가 누출되는 사고가 났다.신고를 받고 출동한 안동소방서는 과학실에 있던 학생 등 60여 명이 병원으로 이송했다.이들은 눈이 따갑고 속이 메스꺼운 증상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안동소방서는 장비 4대를 동원해 포르말린을 제거하고 있다.또 수업 중에 학생 부주의로 포르말린이 새 나온 것으로 보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앞서 지난 8월에는 예천의 한 고등학교 과학실에서 유독물인 포르말린 5ℓ 누출 사고가 났다.김형규 기자 kimmark@idaegu.com김진욱 기자 wook9090@idaegu.com

서울 초등학교서 유출된 '포르말린' 어떤 용액? 생물 표본 보존 용도로 자주 쓰여

오늘(25일) 오전 10시40분께 서울 구로구 한 초등학교 과학실에서 포르말린 용액 병을 옮기던 작업자가 실수로 용액 병을 깨뜨려 소량 유출됐다.서울 구로소방서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약 1시간 만에 유출된 용액을 모두 처리했다.이 사고로 교내에 있던 학생과 교사 1천200명이 대피했으며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방부제나 소독제로 쓰이는 포르말린(포름알데히드 35~38% 수용액)은 냄새가 독하고 독성이 강해 흡입했을 때 인체에 해로울 수 있다.포르말린의 원료가 되는 폼알데하이드는 다양한 용도로 사용되지만 강학 독성을 가진 물질로 강력한 발암원으로 추정된다. 극히 낮은 농도가 존재해도 눈과 피부를 자극하고 두통을 유발한다.농도가 진해질수록 그 영향은 더욱 커져서 폐수종을 유발하기도 하고, 심할 경우 사망에까지 이를 정도로 독성이 강한 물질이다.이 용액은 학교에서 과학실의 생물 표본 보존 용도로 자주 쓰인다.online@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