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손 세정제에 이어…이젠 체온계까지 품귀

대구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기하급수적으로 늘면서 마스크 대란을 이어 체온계 품귀현상이 벌어지고 있다. 체온계를 휴대하며 수시로 체온을 측정하는 시민이 눈에 띄게 늘었기 때문이다. 약국과 대형마트는 물론 오프라인에서도 이미 체온계가 동이 난 상황이다. 체온계 주문 폭주에 재고도 바닥이 나자 마스크 못지않게 일부 체온계의 가격은 며칠 만에 4배 이상 폭등하기도 했다. 남구 봉덕동의 약국 관계자는 “지난 설에 주문했는데 아직까지 체온계가 입고되지 않고 있다. 언제 들어올지 기약조차 없다”며 “종류에 상관없이 모두 품절됐다”고 말했다. 홈플러스 관계자는 “체온계의 경우 원래 많이 팔리던 상품은 아니었는데 코로나19 확산으로 최근 구매나 문의가 급증했다”고 말했다. 아직까지 체온계를 판매하는 일부 온라인 사이트에서는 해외 배송 주문만을 받는 상황이다. 한 시민은 “일부 남은 재고에 그나마 싼 곳을 찾아 체온계를 주문하려고 보니 해외 배송이더라. 3월이 지나야 도착한다고 하니 한숨이 나온다”고 걱정했다. 특히 비접촉식 체온계와 일부 유명 브랜드 체온계의 가격은 천정부지로 뛰고 있다. 정확성이 높다고 알려진 브랜드의 체온계는 평소 6만 원대에 팔렸지만, 현재 온라인상에서 26만 원대에 거래된다. 대구 맘 카페에서는 ‘체온계가 급하게 필요한데 파실 분 연락 부탁한다’, ‘회사에 써야하는데 구입하는 것도 힘들다. 연락 꼭 달라’ 등의 글이 올라오고 있다. 두 자녀는 둔 박모(35·여)씨 “밖에 나가기가 두려워 대형마트에 체온계를 주문하고 배송을 기다리고 있는데 방금 품절 문자를 받았다”며 “체온계를 구할 수도 없고, 마음은 불안해 이럴 경우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한숨을 쉬었다. 구아영 기자 ayoungoo@idaegu.com

‘마리마켓’에서 뭐 팔길래? 자체 제작 상품 판매 오픈… 품절시 재구매 ‘불가’

온라인 여성의류 쇼핑몰 마리마켓의 '마리메리드 슬림핏 버클 트렌치코트' 오픈 소식에 주목받고 있다.'마리메이드 슬림핏 버클 트렌치코트'는 마리마켓 자체 제착 상품으로 품절시 재구매가 어려워 더욱 인기를 끌고 있는 제품이다.트렌치코트 외에도 스트라이프 슈트, 트위드 자켓 등 인기 상품에 대한 주문이 폭주하고 있다.또한 21일까지 무료배송 이벤트도 함께 하고 있어 구매시 쿠폰 다운받을 필요 없이 무료배송으로 구매 가능하다.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online@idaegu.com

전국 사상 최악의 미세먼지에 '웰크론' 검색어 급증… 미세먼지용 마스크 품절대란

오늘(5일) 오전 미세먼지용 마스크를 생산하는 웰크론[065950]이 전 거래일보다 8.36% 오른 4천665원에 거래 중이다.최악의 고농도 미세먼지 소식에 밸브마스크 및 마스크팩, 침구류 등 미세먼지 케어용품을 판매하는 웰크론 주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웰크론은 1992년 산업용 섬유사업으로 시작해 산업용 섬유소재, 기능성 위생용품, 에너지 플랜트, 석유화학 플랜트에 이르기까지 소비재와 산업재를 아우르는 그룹사의 면모를 갖춰가고 있다.기존 의류용 제품의 섬유 소재 한계를 극복하여 고부가가치의 특수 산업용 소재에 접목시킴으로써 전자산업용, 액체 필터, 클린룸용 고기능성 필터, 마스크용 필터 등으로 상용화했다. online@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