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준,폐플라스틱 문제 해결 위한 법안 발의

1회용 포장재 제조시 재활용 가능한 플라스틱 함유율을 높이고, 자원순환보증금을 플라스틱 용기(페트병) 등으로 부과대상을 확대하는 법안이 발의됐다.국민의힘 홍석준 의원(대구 달서갑)은 13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자원의 절약과 재활용촉진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유럽, 미국, 캐나다 등 선진국에서는 1회만 사용되고 버려지지 않도록 관련법과 규정들을 적극적으로 강화하고 있다. 빈 용기 보증금 적용대상(주류, 생수, 음료, 에너지드링크 등 다양한 종류의 용기에 부과)도 폭넓게 규정하고 있다.하지만 우리나라는 적용 대상이 ‘재사용 가능한 유리용기’로 한정돼 있다.또한 환경부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폐기물 발생 현황에서 플라스틱 폐기물은 1일 848t씩 발생되고 있다. 그 중 ‘1회용 포장재 폐기물’이 약 60%(1일 509t)의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언택트 시대를 맞아 1회용 포장재 사용은 빠른 속도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개정안은 1회용 포장재 제조시 재활용 가능한 플라스틱 함유율을 정하고 준수하며 자원순환보증금 캔·종이팩·페트병 등 부과대상 확대, 용기 등의 회수 활성화를 위해 무인회수기를 설치토록 했다.홍 의원은 “폐플라스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노력과 방법을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민간기업, 시민사회, 전문가 등과 함께 찾아야 한다”며 “코로나19로 더욱 심각해지는 폐플라스틱 문제에 순환 경제의 아이디어를 접목하면 지속가능한 해결책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경북도의회 고우현 의장, 탈 플라스틱 확산 운동 ‘고고 챌린지’ 캠페인 동참

고우현 경북도의회 의장이 7일 탈(脫) 플라스틱 확산 운동인 ‘고고 챌린지’ 캠페인에 동참했다.이 챌린지는 생활 속에서 해야 할 1가지와 하지 말아야 할 1가지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리고 다음 참여자를 지명하는 방식이다.고 의장은 바르게살기운동 문경시협의회 손국선 회장의 지명을 받아 챌린지에 참여했다.그는 “깨끗한 자연 환경을 보존하는 것은 우리가 살아가기 위한 가장 기본적인 의무”라며 “탄소중립과 탈 플라스틱으로 가는 길에 경북도의회가 앞장서겠다”고 밝혔다.고우현 의장은 다음 참여자로 문경시의회 이정걸 부의장을 지목했다.김형규 기자 kimmark@idaegu.com

홍원화 경북대 총장, ‘플라스틱 줄이기 고고챌린지’ 동참

홍원화 경북대 총장이 17일 생활 속 탈(脫)플라스틱 실천 운동 확산을 위한 ‘고고챌린지’ 캠페인에 참여했다.환경부가 시작한 이 캠페인은 플라스틱을 줄이기 위해 생활 속에서 지켜야 할 행동을 릴레이 챌린지 형태로 전파하는 방식이다.홍 총장은 ‘일회용품 줄이고, 지구환경 지키고!’라는 실천 문구와 함께 찍은 사진을 경북대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개했다.홍원화 총장은 “이번 챌린지를 통해 일회용품 사용을 줄이고, 개인용 컵과 장바구니 같은 다회용품 사용이 생활화되기를 바란다”며 시민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당부했다.김문오 달성군수의 추천을 받은 홍원화 총장은 다음 주자로 정현태 경일대 총장, 우동기 대구가톨릭대 총장, 권순태 안동대 총장을 지목했다.서충환 기자 seo@idaegu.com

대구 신세계, 노플라스틱 노빨대 환경 캠페인

신세계백화점 대구점은 친환경 활동의 일환으로 노플라스틱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지하1층 푸드마켓에는 계산대마다 있던 빨대와 스푼을 교환환불센터로 옮겨 플라스틱 사용량 감소를 유도한다. 또 2019년부터 친환경을 테마로 텀블러 사용, 환경 관련 책읽기 캠페인을 이어오고 있다.윤정혜 기자 yun@idaegu.com

경북도·구미시, 구미 국가산단 3개 기업과 투자협약

경북도와 구미시가 4일 구미 국가산업단지 내 3개 기업과 구미시청에서 900억 원 규모의 투자협약을 체결했다.이날 투자협약을 체결한 그린패키지솔루션은 식물성 원재료를 특수가공 처리해 플라스틱, 스티로폼을 대체하는 친환경 신소재 패키지 전문기업으로 지난 4월 경기도 수원의 본사를 구미 국가1산업단지로 이전했다.올해 52억 원을 시작으로 오는 2024년까지 550억 원을 투자, 한국을 대표하는 친환경 패키지 전문기업으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된다.세아메카닉스는 자동차 부품 전문업체로 전기차, 수소차, 에너지 저장 장치(ESS) 등의 친환경 부품과 내연기관의 다이캐스팅 부품 등을 전문적으로 생산하고 있다. 2027년까지 자동차 부품 제조분야에 250억 원을 투자해 증가되는 수요에 적극 대응할 방침이다.아주엠씨엠은 방화문, 건축 내외장재 등을 전문생산하는 기업으로 2005년 대구·경북 1호 벤처기업인 엠씨엠텍을 시작으로 2016년 아주엠씨엠으로 상호를 변경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현대건설, 포스코건설 등 국내 대형 건설사의 아파트 건설 현장에 납품하고 있다. 내년까지 문틀 자동화 라인 증설에 100억 원을 투자할 계획이며 앞으로 시장상황에 따라 2023년까지 100억 원 규모의 추가투자도 검토 중이다.경북도 하대성 경제부지사는 “앞으로도 현장 소통을 강화, 투자기업에 대한 지속적인 관리 및 기업의 애로사항 해결, 다양한 지원책 강구 등을 통해 기업의 미래투자를 적극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김창원 기자 kcw@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