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지학원 4억3000만원 못 갚아 파산, 명지대 등록금 9백11만7400원은 어디로…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명지대를 비롯해 초등학교까지 총 다섯개의 교육시설을 운영하고 있는 명지학원이 4억3000만원의 빚을 갚지 못해 파산 신청을 당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이에 명지대학교에 대한 추가글까지 이어지며 상황은 더욱 악화되고 있다.2018년 4년제 대학 등록금 1위에서 10위까지 순위가 매겨진 조사에서 명지대학교는 9,117,400원으로 1위를 차지했다.명지학원은 2000년대 초반까지만 해도 매출 2조원대의 기업을 보유해 재정이 튼튼한 학교법인으로 알려졌으나 설립자의 장남인 유영구 전 이사장이 2007년 자신이 소유한 명지건설의 부도를 막기 위해 법인의 수익용 재산인 명지빌딩을 2600여억원에 매각했고, 사학 비리가 터지면서 재정이 악화됐다.명지대는 2018년 2월 기준 자본잠식 상태로 자산(1690억원)보다 부채(2025억원)가 많은 상태로 학교 재정상 자본금에 해당하는 기본금 조정항목도 118억원 적자, 당기운영차액도 52억원 적자다.이에 재학생들은 대학교 폐교까진 힘들 것 같다는 의견에 모두 공감을 표하고 있지만 설마 하는 마음에 걱정이 크다는 반응이다. 법적으로 명지학원이 파산되면 재학생들은 다른학교로 편입하거나 재수해서 다른 대학을 가야하기 때문이다.또한 학교 이미지 추락과 도덕적 비난은 불가피한 상황이며 이번 문제가 수월하게 해결되더라도 ‘돈 문제 많은 대학’이란 인식 문제가 우려된다는 반응도 나온다.online@idaegu.com

대구대 재단 박윤흔 새 이사장

박윤흔 영광학원 신임 이사장박윤흔(84) 전 대구대 총장이 학교법인 영광학원의 새 이사장에 선출됐다.정이사 체제로 전환된 대구대 학교법인 영광학원은 25일 오후 3시 대구 남구 대명동 법인사무실에서 신임 이사들이 모두 참석한 가운데 첫 이사회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박 신임 이사장은 서울대 법학과를 졸업한 뒤 법제처 차장과 환경부 장관, 제6대 대구대 총장 등을 역임했다.1992년과 1995년에 각각 황조근정훈장, 청조근정훈장을 포상했다.한편 영광학원은 지난 24일 교육부가 정이사 선임을 알리는 공문을 보내옴에 따라 4년 11개월 만에 임시이사 체제에서 정이사 체제로 전환됐고, 이날 신임 이사장까지 선출하면서 완전한 정상화로 돌아섰다.윤정혜 기자 yun@idaegu.com

대구대 정상화 출범…정이사 선임 마쳐

대구대 정상화의 닻이 올려졌따.임시이사 체제로 운영되던 대구대학교 학교법인 영광학원이 정이사 선임을 완료하고 새출범한다.교육부는 지난달 사학분쟁위원회에서 선정된 정이사 7명에 대한 선임을 완료하고 24일 영광학원에 통보했다.신임 정이사는 △송해익 법부법인 삼일 대표 변호사 △정대영 창원대 교수 △김효신 경북대 대외협력처장 △박윤흔 한국공법학회 고문 △장익현 학교법인 배영학숙 이사장 △김준호 춘강교육재단 이사 △장길화 대구대 총동창회장까지 7명이다.임기는 2019년 4월25일부터 2023년 4월24일까지 4년 간이다.영광학원은 정이사들의 임기가 시작되는 만큼 25일 오후 3시 대구 남구 대명동 사무실에서 첫 회의를 소집하고 이사장 등을 선출한 뒤 재단 운영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이로써 대구대 영광학원은 지난 5년 간 이어진 임시이사 체제를 마감하고 정이사 체제로 운영됨과 동시에 재단 정상화의 길을 걷게 됐다. 윤정혜 기자 yun@idaegu.com

경과대 교육부의 부당한 임원 취임 승인에 대해 감사원 감사 청구

전국대학노동조합 경북과학대학지부와 전국교수노동조합 경북과학대학지회가 4일 교육부의 불법부당한 행정권 남용에 대해 감사원 감사를 청구했다.대학지회는 “교육부는 2014년 학교법인 경과대의 관선이사 임기가 끝난 뒤 법인과 설립자, 대학구성원들의 의견을 종합한 ‘학교법인 경과대 정상화 계획’으로 학교법인을 정상화시켰다”고 주장했다.또 “당시 사학분쟁조정위원회는 교육부 전문대학정책과장에게 조속한 시일 내 이행하지 않으면 다시 관선 이사를 파견할 수 있다는 사실을 주지시키고 철저한 관리·감독을 지시했다”고 말했다.문제는 조건부로 취임한 학교법인 임원들의 임기가 완료된 2018년 8월까지도 정상화 조건을 이행하지 않았다는 점이다.이에 대학지회는 감사원에 ‘학교법인 경과대의 정상화 요건이 이행됐다’는 교육부와 사학분쟁조정위원회의 불법 부당한 결정을 철저하게 감사한 뒤 불법부당한 행정권 남용을 시정해 달라고 요구했다.이와 함께 교육부가 철저한 감독권을 가지고 학교법인 경과대의 정상화 요건이 조속한 시일 내 이행되도록 조치해 달라고 요구했다.이 밖에도 대학 정상화 이행조건 중 불법으로 조성한 경영부실대학 컨설팅 이행자금 72억 원을 합법적으로 이행하도록 조처하고, 이를 알면서도 무마한 교육부의 책임도 물어달라고 요구했다. 경북과학대학 전경 이임철 기자 im72@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