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의회, 한기총 전광훈 목사 집회 발언 비난

김천시의회는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가 지난 5일 실촌 수양관 집회에서 “전라도는 빨갱이, 전라북도를 떼어내 ‘김천’과 묶어 하나의 도를 만들어야 한다”라는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키고 있는데 대해 시민을 대표하는 대의기관으로 유감을 표명하고 발언의 진정한 저의가 무엇인지 명백히 밝혀 줄 것을 촉구하는 공문을 발송했다. 의회는 공문에서 “전광훈 목사의 발언으로 인해 올해 시 승격 70주년을 맞아 한 단계 더 큰 성장과 도약을 꿈꾸며 새로운 미래 100주년을 향해 힘차게 나아가고 있는 김천시 발전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지 않을까 많은 시민들이 우려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김천시민들의 명예를 실추시킬 뿐만 아니라, 반목과 갈등을 불러오고, 인근 지역간 상생발전을 하는데 저해요인은 되지 않을까 걱정이 앞선다”며 우려를 표명했다. 김세운 의장은 “이번 전광훈 목사의 발언이 김천시민을 무시하고 김천시를 폄하하는 발언의 의도가 있을 때는 의회에서는 절대로 간과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빠른 시간 내 성의 있는 답변을 해 달라”고 강력하게 요청했다.김세운 김천시의회의장안희용 기자 ahyon@idaegu.com

한기총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 “빨갱이 국회의원들 다 쳐내버려야 된다”

사진=MBC 방송화면 지난 20일 MBC '스트레이트'에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을 이끌고 있는 전광훈 목사(사랑제일교회)가 전파를 탔다.이날 방송에서 전 목사는 "내년 4월 15일 총선에는 빨갱이 국회의원들 다 쳐내버려야 된다. 지금 국회가 다 빨갱이 자식들이 다 차지해 가지고"라며 원색적인 비난을 해 논란이 되고 있다.앞서 3월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자신이 대표로 있는 한기총에 방문했을 때 이러한 발언을 한 것으로 전 목사는 "하나님께서 일찍이 준비하셨던 황교안 대표님을 자유한국당의 대표님으로 세워주시고 '이승만 대통령 그리고 박정희 대통령에 이어가는 세 번째 지도자가 되어 줬으면 좋겠다'는 욕심을 가지고 기도하고 있다"고 말했다.전 목사는 사랑제일교회에 출석하는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에게 종로구 국회의원에 출마할 것을 권유하기도 했다.그는 "나가서 임종석 꺾어 버리고, 어디 빨갱이 같은 놈이 거기서 국회의원을 하려고 난리야"라며 "우리 교인 전체 매주 종로구 나가서 선거운동해서 꼭 당선시키겠다"고 말했다.스트레이트는 이날 방송에서 이와 같은 내용을 보도하며 교회 예배에서 특정 후보나 정당 지지를 유도하는 것은 명백한 선거법 위반이라고 지적했다.online@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