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백화점, 스키시즌 대비 고글과 헬멧 선보여

롯데백화점 대구점 9층 아동관 MLB키즈 매장에서는 아이들의 방학과 스키시즌을 대비해 눈과 머리를 보호해 줄 스키고글과 헬멧을 선보인다. MLB키즈 스키고글은 UV99% 차단 기능과 함께 4중 김서림 방지 코팅이 돼 있어 렌즈 안쪽 김서림 현상 방지가 뛰어나다. 롯데백화점 대구점 제공김지혜 기자 hellowis@idaegu.com

KBO, 헬멧 집어 던진 김상수에 제재금 50만 원 부과…팬들 화났다

한국야구위원회(KBO)가 심판 판정에 격분해 헬멧을 집어 던진 삼성 라이온즈 김상수(29)에게 제재금 50만 원을 부과하자 야구팬들의 반발이 거세다.제재금은 부당하며 오히려 심판 오심에 대해 징계를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여기저기에서 빗발치고 있다.KBO는 30일 서울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상벌위원회를 열고 김상수에 대한 징계를 논의한 끝에 KBO리그 규정 벌칙 내규에 의거해 제재금 50만 원을 부과했다.김상수는 지난 28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에서 열린 LG트윈스와 경기에서 4회 말 선두타자로 나와 볼카운트 1-1에서 3구째 변화구에 배트를 내다 멈췄다. LG 켈리와 유강남은 헛스윙을 보고 1루심에 어필했고 1루심은 스윙 판정을 내렸다.불리한 볼 카운트에 몰린 김상수는 4구 중견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덕아웃으로 돌아가던 김상수는 홈 플레이트 부근에서 헬멧을 강하게 집어 던졌고 이를 판정에 대한 항의로 본 심판은 퇴장을 선언했다.당시 영상으로는 배트가 나가지 않은 것으로 나왔다.하지만 KBO는 “선수들의 부상 방지와 안전을 위해 경기 중 위험한 플레이에 대해 심판진에게 더욱 엄정하고 적극적으로 대응하도록 하고 이를 각 구단에 통보했다”고 밝혔다.이 같은 소식이 알려지자 KBO 홈페이지 및 야구 관련 팬 사이트에서 팬들의 불만이 터져 나오고 있다.김상수를 퇴장시킨 심판들을 징계하라는 글을 시작으로 심판 역량 강화를 높여야 한다는 글들이 게재되고 있다. 또 벌금은 오심을 저지른 심판이 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는 중이다.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