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산업선 호림역과 서재·세천역 신설 확정적…달서구와 달성군 ‘윈윈’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가 대구산업선 철도 사업(서대구역~국가산업단지·36.3㎞)에 성서공단호림역(이하 호림역)과 서재·세천역을 추가로 신설하는 것으로 가닥을 잡았다.그동안 역사 신설 문제를 두고 신경전을 벌였던 달서구와 달성군이 ‘윈윈’하게 된 셈이다.국토부는 14일 대구산업선 철도사업 주민설명회를 개최해 호림역과 서재·세천역 추가를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대구산업선 철도사업 전략환경영향평가서에 따르면 대구산업선 노선도 1대안은 서재·세천 주거지역을 우회한다.2대안의 경우 서대구역에서 대구시환경자원사업소 쓰레기 매립장을 피해 곧장 성서공단을 가로지른다.국토부 측은 11일 대구일보와의 통화에서 “1대안 노선대로 대구산업선이 건설되는 것을 최우선으로 생각하고 있다”며 “1대안으로 확정될 경우 서재·세천역이 건립될 가능성은 높다. 기획재정부나 행정안전부, 환경부 등 관계기관과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국토부가 서재·세천역 건립을 추진하겠다는 의지는 강하다.게다가 국토부의 안 모두 성서산업단지를 통과하는 것으로 호림역 신설도 함께 이뤄질 전망이다.이렇게 되면 기존 확정된 7개 역(서대구역, 계명대, 설화명곡, 달성군청, 달성산업단지, 테크노폴리스, 대구국가산업단지)에 호림역과 서재·세천역이 추가된다.호림역과 서재·세천역은 모두 산업단지를 끼고 있어 ‘산업생산 향상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란 취지에 부합하지만 국토부는 당초 과다한 사업비 증액으로 신설역 추가에 난색을 표했다.하지만 지역민의 서명운동 등 요구가 이어지자 입장을 바꾼 것으로 알려졌다.예산결산특별위원회 간사인 추경호 의원(국민의힘)은 지난 10일 주민간담회를 열고 “서재·세천역 신설이 확정됐다”며 발표하기도 했다.대구시 관계자는 “사업 적정성 검토 등 자세한 사항은 빠른 시일 내에 브리핑을 통해 확정안을 발표하겠다”고 말을 아꼈다.권종민 기자 jmkwon@idaegu.com

대구 달서구청, 성서산단호림역 신설추진 캠페인 실시

대구 달서구청이 최근 유천네거리에서 호림역 신설 촉구 추진위원회와 달서모범운전자회 및 달서녹색어머니회 등 달서구 교통안전단체와 함께 대구산업선의 성서산단 내 역사 신설 추진 홍보 캠페인을 벌였다.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대구산업철도선 ‘성서산단호림역’ 신설 절실…달서구청 타당성 조사 시너지 효과 큰 걸로 나와

대구산업철도선 성서산단호림역 신설 타당성 조사에서 호림역 신설 시 대구산업선의 경제성이 크게 높아지는 것으로 나왔다. 이를 토대로 지역사회에서 터져 나온 역 신설 건의를 정부에서 받아줄지 주목된다. 성서산단은 대구 경제를 이끄는 동력임에도 정부가 추진 중인 대구산업선 노선에서 성서산단호림역이 빠진 탓에 달서구청, 대구상공회의소, 성서산업단지관리공단, 국민의힘 홍석준 의원(대구 달서갑) 등이 역 신설을 강력히 요구하고 있다. 8일 달서구청이 자체적으로 실시한 성서산단호림역 신설 타당성 용역 결과에 따르면 성서산단호림역이 신설되면 승하차 이용객이 하루에 최소 2천540명 이상 증가할 것으로 조사됐다. 기존 예측한 7개 노선의 이용객은 7천800여 명이다. 최근 달성군지역 대규모 택지개발로 성서산업단지 출퇴근 통행량이 증가하고 있어 대구산업선 수요증대 효과가 더욱 클 것으로 예상됐다. 최근 달성군과 달서구 통행량은 2015년 예측치(2만3천703통행)보다 5만7천763통행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호림역 신설은 성서산단의 인프라 확충을 위해서도 필수라는 분석이다. 성서산단은 대구시 전체 수출액의 52.5%를 차지하고 있다. 2천758개의 업체가 입주해 있고 근로자 수만 5만2천670명에 달한다. 이처럼 대구 경제를 이끄는 핵심 산단임에도 불구하고 대중교통 수단이 열약해 접근성이 나쁘다는 것이 취약점으로 지적돼 왔다. 현재 성서산단에서는 재생사업(493억 원) 및 대개조 사업(9천704억 원)이 추진되고 있다. 여기에 추진되는 예산만 1조 원이 넘는다.역이 들어서면 호림네거리 일대 공영주차장 689면을 ‘환승주차장’으로 활용할 수 있게돼 상습정체구간인 테크노폴리스, 국가산단 진입도로의 교통난 해소에도 기여할 것으로 분석됐다.굵직한 사업의 시너지 효과 및 성공을 위해서라도 호림역 신설 타당성은 충분하다는 게 각계의 주장이다.달서구청, 대구상공회의소, 성서산업단지관리공단 등은 자체 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중앙 정부에 재차 역 신설 건의를 할 예정이다. 이태훈 달서구청장은 “향후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건설에 따른 공항철도까지 조성된다면 대구산업선 수요는 더 증가할 것”이라며 “이번 타당성 용역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호림역 신설을 중앙정부에 건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일반철도사업인 대구산업선은 서대구고속철도역~대구국가산업단지를 잇는 철도망으로 2022년 착공해 2027년 준공을 목표로 추진되고 있다. 현재 7개 노선(KTX서대구역, 계명대, 명곡, 달성군청, 달성산단, 테크노폴리스, 대구국가산단)으로 구성돼 있다. 총 사업비는 1조3천105억 원이다. 운행 계획은 하루에 여객 69회, 화물 3회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홍석준, 호림역사 설치촉구 간담회 참석

미래통합당 홍석준 의원(대구 달서갑)은 지난 24일 KTX 대구산업철도 호림역사 설치촉구 추진위원회(위원장 이종건)가 주최한 ‘호림역사 설치촉구 간담회’에 참석했다.간담회에는 홍 의원을 비롯해 이태훈 달서구청장, 진덕수 달서구 경제인연합회 회장, 시·구의원들 및 주민 등이 자리했다.이날 홍 의원은 “계획을 처음 입안하고 사업으로 심사가 될 때 역사를 왜 조정을 못했는가에 대한 아쉬움이 있다”며 “이종건 추진위원장을 비롯한 지역의 지도자들이 대구시민들의 열망을 모아 7~8월에 있을 주민 공청회에 더욱 많은 이들의 의지를 모아 주길 부탁한다”고 말했다.한편 홍 의원은 대구산업선 호림역 역사 설치를 지난 총선에서 공약으로 발표한 바 있다.이혜림 기자 lhl@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