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할로겐화합물 설비 기준 ‘엉터리’, 시민단체 대책마련 촉구

지역 시민단체가 할로겐화합물 가스소화설비의 국내·외 기준이 엉터리라며 정부차원의 대책마련을 요구하고 나섰다. 대구안전생활실천시민연합(이하 대구안실련)은 14일 성명서를 내고 “국민생명과 안전을 위해 법적 필수적으로 설치되는 할로겐화합물 가스소화설비의 국내·외 기준을 조사한 결과 국가 성능인증기준을 믿을 수 없다”고 주장하며 “정부 차원의 근본적인 대책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친환경 소화약제라고 불리는 불활성기체 소화설비가 존재하지만 가격과 시공의 편리성 때문에 할로겐화합물 가스 소화설비가 대부분 사용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의 국내화재안전기준은 인체 위험성에 대한 안전기준이 무방비한 상태로 화재 시 인체 독성이 높은 불산이 발생해 2차 피해가 발생할 수도 있는 사실을 간과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할로겐화합물 가스 소화설비는 중앙통제실, 전기실, 변제실 등 건물의 매우 중요한 부분에 설치돼 다른 설비보다 안전성능 및 소화여부가 매우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승엽 기자 sylee@idaegu.com

경북도, 올해 중소기업 대기오염 방지시설 교체·신설 등 지원... 37곳

경북도가 올해 중소기업 37곳에 대기오염 방지시설을 교체하거나 새로 설치하는 것을 돕는다.이는 지난 2일 오염물질 배출기준 강화를 주요 내용으로 한 대기환경보전법 개정·공포에 따라 기업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것이다.지원은 대기오염 방지시설 설치와 교체, 그리고 대기 원격감시장치 설치, 운영 등이다. 내년 1월1일부터 시행에 들어가는 대기환경보전법 시행규칙에 따르면 일반대기오염물질 11종 가운데 △먼지 33% △질소산화물 28% △황산화물 32% △암모니아 39% 등 10종의 배출기준이 현행보다 평균 33% 강화된다.또 △크롬 및 그 화합물 34% △비소 및 그 화합물 38% △수은 및 그 화합물 42% △시안화수소 20% 등 13종의 특정대기유해물질(대기오염물질 중 저농도에서도 장시간 섭취나 노출에 의해 건강 및 생육에 직·간접 해를 끼칠 수 있음)의 배출기준도 평균 33% 강화된다.아울러 벤조피렌 등 8종의 특정대기유해물질에 대한 배출기준도 신설됐고 아직 배출기준이 설정되지 않은 이황화메틸 등 8종은 연말까지 기준 설정이 완료된다. 이희석 경북도 환경안전과장은 “기업들이 강화된 기준을 맞추는데 애로가 없도록 전문기관과 연계해 방지시설 운영 기술지원사업도 병행하는 등 기업 애로 해소를 위한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