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 군위, 코로나19 확산으로 5일장 임시 휴장

상주시와 군위군이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자 5일장 임시휴장을 결정했다.상주시는 지속적인 코로나19 확산과 시장 상인 및 고객층 노령화, 외지 상인 유입, 다중이 이용하는 등 시장 취약성을 고려해 27일 장날부터 상황 해제 시까지 임시 휴장하기로 했다.이에 따라 현수막, 입간판 및 전광판 등을 활용해 임시휴장을 적극 알리는 등 이용객 불편을 최소화하기로 했다.5일장이 서는 날 보따리장수 등 외지 상인 노점상 행위를 근절하기 위한 노점상 지도·단속도 실시한다.상주시는 전통시장 내 400여 개 점포에 대해 방역소독을 실시하는 한편 대규모 점포 및 중·대형마트를 방문해 자체 방역을 권장하고 매장 내 손소독제 등 감염 예방 물품을 비치하도록 했다.군위군도 27일 소보시장을 휴장한다.이에 앞서 지난 23일 군위전통시장 휴장을 시작으로 24일 우보시장, 25일 의흥시장 등도 휴장 조치했다.이는 군위지역 장날이 되면 인근 의성, 구미뿐만 아니라 대구에서도 상인들이 많이 찾기 때문에 코로나19 확산이 우려되기 때문이다.이번 휴장은 코로나19 위세가 한풀 꺾일 때까지 잠정 유지된다.군위군은 전통시장별로 현수막 등을 통해 휴장 사실을 알리는 것은 물론 지역 상인과 노점상에게도 통보했다.장판철 군위군 경제과장은 “코로나19가 진정될 때까지 전통시장 휴장 및 방역소독 등으로 바이러스로부터 안전한 시장을 만들겠다”고 말했다.김일기 기자 kimik@idaegu.com배철한 기자 baech@idaegu.com

경북도내 재래시장 휴장, 안전과 생존권 문제로 상인과 지자체 갈등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경북도내 각 시·군이 서둘러 전통시장 등 재래시장과 요일장을 폐장하고 있지만 상인들의 반발도 만만치 않다.2·7일 열리는 구미 선산 5일 장날인 지난 22일, 휴장을 알리는 현수막을 비웃기라도 하듯 구미시 선산읍 완전리 일대는 외지 상인들이 차지했다. 같은 날 봉화군 내성리에서 열린 봉화 5일장도 분위기는 마찬가지였다.선산 5일장은 경북도내에서도 방문객이 많은 재래시장으로 휴일에 열리는 장날엔 수천여 명이 찾는다.확진자 발생으로 위기감을 느낀 구미시는 지난 21일 선산 5일장은 물론 아파트 인근에서 열리는 요일장, 번개장 등도 휴장을 결정했다.이를 위해 지역 113곳에 휴장을 알리는 현수막을 내걸었다. 22일에는 선산 5일장 현장에서 300매의 안내문을 배부하는 한편 현장 소독을 실시했다.하지만 이날 외지에서 온 상인들은 현장에 파견된 구미시 직원들의 계도에 반발하며 좌판을 펼쳤다. 규모가 줄어들기는 했지만 상인들과 손님이 물건을 사고팔았다.한 상인은 “휴장인지를 몰라 팔 물건을 구입해 놓은 상태인데 재고를 어떻게 하란 말이냐”며 “5일장이 모두 휴장하면 하루 벌어 하루 먹고사는 우리 상인들의 생계는 누가 책임지느냐”고 하소연했다.평소 장날 소음과 악취를 감수해 온 선산 5일장 인근 주민들은 코로나19 확산 불안감에 통제에 미온적인 구미시에 불만을 나타냈다.다행히 이날 선산 5일장은 많은 손님이 찾지 않자 상인들 스스로 일찍 폐장했다.박종수 구미시 선산읍장은 “상인들에게 협조를 구해 오는 27일에는 선산 5일장에 오지 않겠다는 약속을 받았다”며 “만약 약속을 어길 경우 물리력을 동원해서라도 시장이 서는 것을 막을 계획이다”고 말했다.구미시가 재래시장 휴장에 미온적으로 대처했다면 고령군은 적극적인 대처로 대조를 보였다.고령군은 24일 열릴 예정이었던 대가야전통시장을 휴장키로 하고 직원 등을 동원해 이날 아침부터 외지상인들의 출입을 제한하는 강력한 대응에 나섰다.현재 경산시장(5·10일), 자인시장(3·8일), 하양시장(4·9일), 경주 황성시장(5·10일), 영양시장(4·9일), 봉화시장(2·7일), 억지춘양시장(4·9일), 군위시장(3·8일), 예천시장(2·7일) 등 경북도내 대부분 5일장과 전통시장이 한시적으로 휴장했다.고령군 한 관계자는 “시·군별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외지 상인 출입을 강력히 규제하고 있지만 장터를 중심으로 생계를 이어가는 상인들의 반발도 만만치않아 마찰은 불가피한 상황이다”고 말했다.신승남 기자 intel887@idaegu.com

‘성금요일’ 무슨 날이길래… 뉴욕·유럽증시 휴장까지?

'성금요일'이 온라인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며 주목받고 있다.오늘(4월 19일)은 성(聖)금요일로 뉴욕증시와 대부분의 유럽 증시가 휴장하기 때문이다.성금요일은 그리스도께서 죽으신 날로 십자가 수난의 날로도 불린다.기독교는 이때 주님 수난 예식으로 세상과 인류 구원을 위해 자신을 희생한 그리스도의 고난을 묵상한다.이처럼 성(聖)금요일 의식은 전 세계적으로 행해지고 있으며 일부 국가는 성금요일을 아예 국가 공휴일로도 지정해 놓았다.뉴질랜드, 독일, 호주, 쿠바, 콜롬비아, 필리핀, 인도네시아, 슬로바키아, 덴마크 등도 성금요일이 국가 공휴일이다.online@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