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졌던 대구 공중화장실 휴지통…3년 만에 다시 등장

대구지역 공중화장실에서 사라졌던 휴지통이 다시 생겨나고 있다.행정안전부의 시행령에 따라 2018년 1월부터 공중화장실 변기 옆 휴지통을 없앤 뒤 3년 만에 원상태로 되돌아가는 등 휴지통 없는 화장실 문화가 정착하지 못했다는 평이다.공중화장실 등에 관한 법률 시행령 제7조(공중화장실의 관리기준) 제3호에는 예외 사항 외 ‘대변기 칸막이 안에는 휴지통을 두지 아니할 것’이라고 명시돼 있다.제도 시행 초기 대구시 등은 공중화장실의 녹는 휴지 사용과 이물질 투입 금지 표지나 스티커를 칸막이마다 부착하고 세면대 옆에 큰 휴지통을 비치하는 등의 조치를 취해왔다.대구일보가 이달들어 유동인구가 많은 중구의 공중화장실 15곳을 둘러본 결과 9곳에서 휴지통이 존재했다.건물 관리자들은 이용자들이 휴지통이 없어졌다고 휴지를 변기 주변 바닥에 버리는 경우도 허다해 휴지통을 두지 않을 수 없다고 입을 모았다.또 비수용성인 일반 물티슈를 대변기에 넣으면서 대변기 막힘 현상이 잦아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고 했다.당시 시행령의 취지는 대변기 칸막이 안 휴지통이 악취와 해충을 유발함에 따라 이를 개선하겠다는 목적이었지만 사실상 유명무실해진 셈이다.중구의 한 건물 관계자는 “휴지통을 없애니까 변기에 안 버리고 땅에 뒀다. 그래서 쓰레기통을 원상 복귀할 수밖에 없었다”며 “휴지통이 있으면 청소할 때 손이 한 번 더 가더라도 위생상 휴지통이 있는 게 더 깔끔한 것 같다. 휴지통이 없으면 옆에다 다 던져두고 가 화장실이 지저분해진다”고 하소연했다.유현제 기자 hjyu@idaegu.com

대구시, 경북도 김해신공항 추진 백지화 “강력히 경고한다”

대구시와 경북도는 17일 정부의 김해신공항 추진안에 대한 사실상 백지화에 대해 “강력히 경고한다”는 입장을 밝혔다.대구시 측은 이날 오후 국무총리실 산하 김해신공항 검증위원회가 검증 결과 근본적인 검토가 필요하다며 사실상 백지화 의견을 발표하자 “용납할 수 없고 수용할 수도 없다”는 반응을 나타냈다.이어 “이번 결정에 대해 지역 사회가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며 “시·도민이 행동으로 나타낼 것으로 본다”고 했다.경북도는 정부가 사실상의 백지화 수순을 밟는다고 보고 대응하기로 했다.경북도 관계자는 “정부의 후속 발표가 중요하다. 이번 발표를 두고 일각에서 거론되고 있는 내년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앞둔 정치권의 논리 판단은 추후 발표를 두고 판단할 문제다”며 “김해 신공항안이 4년 만에 휴지통으로 들어가는 꼴이다”며 검증위의 발표에 대해 반발했다.또 “김해 신공항은 영남권 5개 자치단체가 갈등한 끝에 합의해 결정한 사항이다”며 “앞으로도 신공항과 관련해서는 5개 자치단체가 합의할 사항이다”고 덧붙였다.경북도는 사회적 간접자본 정책이 정치권의 이해관계와 선거 등에 휘둘리고 있다고 보고 통합신공항추진단을 중심으로 대응책 마련에 나서기로 했다. 김창원 기자 kcw@idaegu.com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