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 최대 명절인 설이 다가오고 있다.

6일 오후 대구시 동구 한 한과 제조장. 유과를 만드는 직원들의 분주한 손놀림이 민족 최대 명절인 설이 다가오고 있음을 느끼게 하고 있다. 김진홍 기자 solmin@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