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지역 첨복단지 등 입주사업자 세정지원 강화”

강형원 대구국세청장 인터뷰



“지역의 현안사업인 첨단의료복합단지, 국가과학산업단지, 경제자유구역에 입주하는 신규사업자와 일자리 창출기업에게는 법령이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 최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습니다”

신임 강형원 대구지방국세청장은 15일 “무엇보다 ‘공정과 신뢰’의 가치를 기반으로 시ㆍ도민이 공감하는 행정을 펼치기 위해서는 대구청 직원 모두의 지혜와 열정을 모아야 할 때”라며 이같이 밝혔다.

강 청장은 “납세자의 권익을 존중하고 시ㆍ도민의 어려움을 덜어주는 세정을 수행하겠다”며 “경기부진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 소상공인 등 경제적 약자들에 대해서는 세무조사 완화 등의 세정지원 노력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지하경제 양성화 과정에서 세정활동이 강화됨으로써 중소기업과 서민층의 부담이 가중될 것이란 우려에 대해서는 “FIU법(특정 금융거래 정보의 보고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 개정 등 지난해 구축한 인프라를 토대로 대기업·대재산가의 불공정행위와 변칙거래, 고소득자영업자의 차명계좌·현금거래 등을 이용한 탈세, 가짜석유, 자료상 등 세법질서 훼손행위, 지능적 역외탈세 행위 등 조세정의에 역행하는 분야에 세정역량을 집중하면서도 정상적 기업활동이 위축되지 않도록 세심한 행정을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강 청장은 또 “직원 개인이 납세자로부터 개별적인 신뢰를 받는 단계를 넘어 조직 전체가 다른 어떤 기관보다 투명하고 깨끗한 조직으로 평가받고, 대외적인 신뢰를 쌓을 수 있도록 조직문화를 바꿔 나가겠다”며 “변화의 속도가 빠르고 창의성과 협업이 중시되는 지식정보화 시대에 개방적인 조직문화가 시급하다”고 했다. 이를 위한 방법으로 ‘격의없는 소통’을 손꼽았다.

마지막으로 직원 각자의 노력과 성과가 정당하게 평가받고, 당당하게 일할 수 있는 합리적 시스템 구축에도 힘을 쏟겠다고 했다.

“직원들이 사명감을 갖고 공정ㆍ투명하게 업무를 추진할 수 있도록 외부의 부당한 압력에 대해서는 조직이 나서서 보호해 주어야 합니다” 윤용태 기자 yyt@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용태기자

“창업 관심있는 지역청년 찾아요”

대구시는 ‘2014년도 청년창업지원사업’ 참여자를 모집한다. 참여자 모집기간은 17일부터
2014-01-17 01:00:00

설 물가안정에 머리맞댄다

대구시는 설 명절 물가안정 관리를 위해 16일 오후 시청상황실(2층)에서 ‘설맞이 물가안정
2014-01-16 01:00:00

몸집커진 대구 산업단지…지역경제 성장 이끈다

대구지역 산업단지 규모가 민선 4기 출범당시(2006년 7월)보다 2배 넘게 늘어나 만성적인 산
2014-01-14 01:00:00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