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설 물가안정에 머리맞댄다

대구시 오늘 대책회의
공정위·백화점 등 참석

대구시는 설 명절 물가안정 관리를 위해 16일 오후 시청상황실(2층)에서 ‘설맞이 물가안정 대책회의’를 개최한다.

15~29일까지를 물가관리 중점기간으로 정한 대구시는 농수축산물과 생필품을 포함한 28개 품목을 특별 관리품목으로 선정하고 지속적인 물가 모니터링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15일 밝혔다.

이에 따라 이번 대책회의를 열어 분야별 물가안정대책 보고 등을 통해 명절 성수품 수급 및 가격 안정을 위한 대책을 논의한다. 대구시 김연창 경제부시장이 주재하는 이 자리에는 공정거래위원회,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농·수협중앙회, 백화점, 대형마트, 농수산물도매시장 관리사무소, 외식업중앙회, 상인연합회, 소비자단체협의회 등 유관기관과 단체들이 참석한다.

우선 대구시와 8개 구·군에서는 ‘물가대책 상황실’을 설치·운영하며, 유관기관과 합동점검을 통해 가격표시이행 실태, 원산지 표시 및 부정축산물 유통, 외식비 등 개인서비스요금 부당인상 등에 대해 지도 단속을 벌인다. 불공정 행위가 발견되면 행정지도, 위생검사, 공정거래위원회 통보 또는 국세청 고발 등 다양한 수단을 동원해 시정 조치토록 할 예정이다.

대구시 최영호 경제정책과장은 “성수품 특별관리품목에 대한 가격동향 조사, 합동지도 단속반 운영, 대량보관업체 수급동향을 파악해 성수품 수급안정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최근 물가 동향을 살펴보면, 과일은 사과와 배 가격이 하락했으나, 단감은 작황 저조로 가격 상승이 예상된다. 육류 중 돼지고기는 수요의 감소로 인해 시세하락이 예상되며 쇠고기도 지난해와 비슷한 약보합에서 등락을 거듭할 것으로 보인다.

수산물의 경우 상어, 명태, 조기 등 제수품의 대부분이 수입 수산물인 데 반입 물량이 줄어 작년에 비해 가격이 높게 형성돼 있고, 국내산 수산물은 어획량은 늘었으나 조업경비 상승 등으로 다소 오른 시세가 형성될 것으로 예상된다.

윤용태 기자 yyt@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용태기자

“창업 관심있는 지역청년 찾아요”

대구시는 ‘2014년도 청년창업지원사업’ 참여자를 모집한다. 참여자 모집기간은 17일부터
2014-01-17 01:00:00

설 물가안정에 머리맞댄다

대구시는 설 명절 물가안정 관리를 위해 16일 오후 시청상황실(2층)에서 ‘설맞이 물가안정
2014-01-16 01:00:00

몸집커진 대구 산업단지…지역경제 성장 이끈다

대구지역 산업단지 규모가 민선 4기 출범당시(2006년 7월)보다 2배 넘게 늘어나 만성적인 산
2014-01-14 01:00:00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