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강변의 정자

<64>



강변의 정자 아래 아이들이 마른 가지를 붓 삼고 붉은 토양을 종이 삼아 그림을 그리며 시간을 보내고 있다. 표정은 읽을 수 없지만 쪼그려앉은 아이들의 모습이 앙상하게 메마른 나뭇가지 만큼이나 침울해 보인다. 박비오(1947∼2011) 작가의 세밀한 묘사와 붓 터치가 인상적이다.

(박비오 작, 1972, 81×130cm, 캔버스에 유채. 대구미술관 소장)

김지혜 기자 hellowis@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지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