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예쁜친구

<65>



제목처럼 새끼고양이를 안은 소녀의 모습이 예쁘고 앙증맞다. 심죽자(89ㆍ여) 작가는 무심한듯하면서 섬세한 붓터치와 부드러운 색감으로 보는 이들의 마음에 따뜻함을 전한다.

(심죽자 작, 1987, 49.5×40cm, 캔버스에 유채. 대구미술관 소장)

김지혜 기자 hellowis@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지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