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시립공공도서관 노숙자 휴식처로 이용돼 방문객 울상

도서관 이용자들 악취로 골머리
매일 도서관 찾는 노숙자도 여럿
해마다 꾸준한 노숙자 관련 민원 발생

대구 중앙도서관이 노숙인의 쉼터로 전락하면서 이용객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 중앙도서관 종합자료실 구석에 놓인 소파에서 한 노숙인이 잠을 자고 있다.
지난 29일 오후 1시께 대구 중구 중앙도서관 2층 쉼터에 노숙인들이 앉아 있었다.

이 노숙인의 한 칸 건너 자리 잡은 또 다른 노숙인은 연신 하품을 하며 주위를 살폈다. 다른 이용객은 없었다. 도서관 쉼터인지 노숙인 쉼터인지 분간이 안 될 정도다.

이날 도서관 쉼터를 찾았던 이용객들은 노숙인을 보고 이내 자리를 피하며 인상을 찌푸렸다.

노숙인들은 자료실에서도 볼 수 있었다. 오전 이른 시간부터 도서관을 찾은 한 노숙인은 책장 사이에 놓인 작은 쇼파에 자리를 잡곤 오후 4시가 넘도록 떠나지 않았다.

3층 디지털 자료실과 지하에 마련된 매점, 휴식처에도 주변을 의식하지 않은 채 시간을 보내는 노숙인들의 모습을 쉽게 볼 수 있었다.

중앙도서관을 비롯해 지역 내 시립공공도서관에 노숙인들이 몰리면서 이용객들이 악취와 소음 등으로 불편을 겪고 있다.

공공도서관은 오전 7시부터 오후 10시까지 누구나 무료로 이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30일 대구시에 따르면 지역 내 시립공공도서관 10곳 모두 노숙인 문제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정식으로 제기된 민원은 22건이다.

하지만 정식으로 접수되지 않았을 뿐 도서관 내 자료실이나 열람실 등에서 잠을 자거나 소란행위를 일으키는 등 이용객들의 불편 사항은 이만저만이 아니다.

이용객 김모(31·동구)씨는 “매일 같은 노숙인들을 보곤 한다. 코를 골며 자거나 악취를 풍겨 공부하는데 방해가 될 때가 많다”며 “하지만 그저 조용히 자리를 뜰 뿐 민원을 제기한 적은 없다”고 했다.

도서관 관계자들도 이용객들이 불편을 호소해도 노숙자들을 퇴실시키기는 쉽지 않다.

퇴관을 명할 시 불응을 하거나 오히려 소란을 피워 이용자들에게 더 큰 피해를 줄 수 있어서다.

도서관 관계자는 “시민 누구에게나 개방된 도서관인 만큼 규정을 내세워 이용 자체를 막는 것은 어렵다”면서 “타 이용자들의 불편을 줄이기 위해 수시로 순찰과 환기를 시키는 등 노력하고 있지만 민원을 모두 받아들이기엔 쉽지만은 않다”고 말했다.

대구시 등 일선 지자체도 공공도서관 면학 분위기 조성을 위해 노숙인 종합지원센터와 연계, 노숙인 관리와 지원에 나서고 있지만 역부족이다.

대구시 복지정책과 관계자는 “민원이 있어도 인권문제로 인해 본인에게 해가 안 되는 선에서 지원해야 하는 어려움이 있다”며 “노숙인 종합지원센터와 현장지원팀을 구성해 주기적으로 악취와 민원 해소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우정 기자 kwj@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우정기자

대구 중구청, 복음약국 공공 심야 약국 지정 운영

대구 중구청이 이달부터 ‘복음약국’(달성로 29)을 연중무휴 공공(심야) 약국으로 추가 지
2019-02-06 22:00:00

티웨이항공, 알바생 응원 이벤트 2년째 실시

티웨이항공이 아르바이트생(알바생)을 위해 특별한 이벤트를 준비했다.​티웨이항공과 알
2019-01-31 23:30:00

올해도 대구경북민의 온전은 뜨거웠다

경기불황 등의 여파 속에서도 이웃을 사랑하는 대구·경북민의 온정은 뜨거웠다.대구사회
2019-01-31 15:06:52

설 명절 날씨, 일요일 눈, 비 소식 및 당일 반짝 추위 예고

설 연휴 기간 대구와 경북은 흐린 가운데 비 소식이 예보돼 있다. 또 설 당일인 5일에는 반
2019-01-31 15:06:42

대구 중구 동성로 및 대명동 일대 깜빡 정전 사태

대구시 중구 동성로와 남구 대명동 일대 전기공급이 끊겨 시민들이 불편을 겪었다.한국전
2019-01-31 15:05:38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