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아기가 태어났어요

우리 아기가 태어났어요

▲복똘이(태명, 남, 3.16㎏, 2018년 12월10일생)

▲엄마랑 아빠-윤연주, 손영모

▲우리 아기에게-동생을 바랐던 누나의 간절함이 통했을까? 우리 복똘이가 4년 만에 찾아왔구나.

엄마랑 아빠에게 사랑스러운 둘째 아기지만 4년 만이라 생각했던 것보다 몸도 힘들고 입덧으로 지쳐서인지 늘 건강하게만 태어나길 바라는 마음이 컸단다.

누나랑 똑같은 유도분만이었지만 이번에는 엄마가 힘을 못 내어도 스스로 세상밖에 힘을 내어 나와서 얼마나 기특하고 고마운지 몰라…

건강하게 태어난 걸 축하해! 복똘아, 그거 아니? 아빠 A형 엄마 B형 누나 AB형 복똘이 O형. 혈액형은 제각각 다르지만 모두가 바라는 마음을 하나 같이, 또 복똘이 태명처럼 복스럽고 똘똘하게 잘 자라렴~

우리 네 가족 행복하게 알콩달콩 잘 살자^^ 우리 아들 사랑해♡

이동률 기자 leedr@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동률기자

칠곡경대병원 호스피스 최우수

칠곡경북대병원이 보건복지부에서 진행한 ‘2019 전국 호스피스 전문기관 평가’에서 ‘최
2019-02-21 09:42:59

언론진흥재단 북미회담 프레스센터 설치

한국언론진흥재단(이사장 민병욱)은 제2차 북미정상회담(베트남 하노이 2월27~28일) 개최에
2019-02-20 20:00:00

우리 아기가 태어났어요

대구일보의 ‘우리 아기가 태어났어요’ 코너가 백 예순 번째를 맞았습니다. ‘우리 아기
2019-02-20 20: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