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반

오오극장 개관 4주년 맞아 신작 독립영화 소개 특별전 마련

할머니의 외출
이방인
혜영, 혜영씨


독립영화전용관 오오극장이 개관 4주년을 맞아 14~17일 본관에서 신작 독립영화를 소개하는 특별전을 진행한다.

특별전에서는 대구 출신 독립영화 감독의 신작 3편을 최초 공개한다. 먼저 16일 단편 ‘맥북이면 다 되지요’로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에서 국내경쟁 대상을 수상한 장병기 감독의 신작 ‘할머니의 외출’이 상영된다.

17일에는 단편 ‘나만 없는 집’으로 제16회 미쟝센 단편영화제 대상을 수상한 김현정 감독의 신작 ‘이방인’이 상영된다.

‘혜영’으로 제18회 전주국제영화제 한국단편경쟁 감독상을 수상한 김용삼 감독의 신작 ‘혜영, 혜영씨’도 같은 날 선보일 예정이다.

오오극장이 엄선한 2019년이 기대되는 신작 독립영화 4편도 상영한다.

기발한 상상력이 돋보이는 코미디 영화 ‘오늘도 평화로운’(감독 백승기)을 비롯해 한 편의 시와 같은 영화 ‘한강에게’(감독 박근영), 영주댐 건설로 인해 물속으로 잠기는 마을의 모습을 기록한 다큐멘터리 영화 ‘기프실’(감독 문창현)을 만나볼 수 있다.

또한 프랑스 낭트3대륙 영화제 청년심사위원상에 이어 제22회 탈린블랙나이츠영화제 감독상과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며 해외에서 먼저 인정받고 있는 영화 ‘겨울밤에’(감독 장우진)도 상영될 예정이다.

‘겨울밤에’를 제외한 모든 영화 상영 후에는 감독, 배우를 모시고 관객과의 대화가 진행된다.

오오극장 관계자는 “앞으로도 다양한 영화를 관객들에게 소개하는 일에 매진할 것”이라며 “지역 최초의 독립영화관으로서 대구에서 제작되는 독립영화를 지속적으로 상영하고 대구의 영화 제작 및 상영환경을 발전시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김혜성 기자 hyesu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혜성기자

책꽂이

틀리면 어떡해? = 초등학교에 입학하면서 끝없는 시험을 마주하는 그린이. 매번 투정을 부
2019-04-24 20: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