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일반

영남이공대-벤츠 딜러사 맞춤형 교육프로그램 성과

중앙모터스(주) 이종기 사장이 영남이공대학교 박재훈에게 채용 예정자의 경쟁력 향상을 위해 900만원의 기술지원금 협약서를 전달했다.
영남이공대교와 대구·경북 메르세데스-벤츠 공식 딜러사인 중앙모터스가 사회 맞춤형 교육프로그램으로 눈길을 끌고 있다.

메르세데스-벤츠와 영남이공대 자동차과는 매주 3시간씩 16주간 학교에서 메르세데스-벤츠 강사가 직접 강의와 평가를 할 수 있도록 했다. 이후 평가를 거쳐 학생들을 선발해 장학금과 독일 본사 견학을 지원한다.

또 중앙모터스는 별도의 사전 심사를 통해 선발한 15명 학생을 3월 개학과 동시에 매주 금요일 3시간씩 16주간 현장에서 직무기술교육을 진행하고, 여름방학에는 하루 8시간씩 4주간 강도 높은 현장실습을 병행하고 있다.

2학기부터 졸업까지는 유급 인턴십을 거친 뒤 정규직 채용에 나선다.

영남이공대는 2014년 중앙모터스와 산학협력을 맺고 현재까지 57명의 취업을 성공시켰다.

영남이공대 박재훈 총장은 “수입자동차분야 선도기업인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와 중앙모터스의 사회맞춤형 교육프로그램으로 직무에 적합한 우수한 학생을 발굴 육성, 양질의 일자리가 창출되는 사례로 인식하고 있다. 대학과 기업이 지역에 가장 큰 기여는 청년에게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는 것일 것이다”고 했다.

윤정혜 기자 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정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