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삼성 라이온즈, 첫 연습경기서 한화에 승

선발 최채흥, 3이닝 4안타 1볼넷 1실점(비자책)
김동엽, 이학주 장타로 방망이 예열

삼성 라이온즈는 14일 오키나와 고친다 구장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와의 첫 연습경기에서 8-7로 이겼다. 선발 투수 최채흥은 3이닝 4안타 1볼넷 1실점(비자책)으로 호투했다. 삼성 라이온즈 제공
사자군단이 2019년 첫 연습경기에서 승리를 신고했다.

삼성 라이온즈는 14일 오키나와 고친다 구장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와의 첫 연습경기에서 8-7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삼성은 주전 대신 신인을 대거 기용하면서 기량을 점검했다.

마운드는 최채흥이 선발 투수로 나섰고 투구 결과에 상관없이 6명의 투수가 이닝을 분담했다.

한화의 선발 라인업은 정근우, 하주석, 송광민, 호잉 등 1군과 다름없는 전력으로 나섰다.

1회 초 삼자범퇴로 이닝을 마무리한 삼성은 2회 선두타자로 나선 4번 타자 김동엽이 우중간을 가르는 시원한 장타와 박찬도의 안타로 선취 득점에 성공했다.

하지만 3회말 정은원과 호잉의 안타 이후 포수 김민수의 송구 실책으로 1점을 헌납하며 동점이 됐다.

삼성은 4회와 5회 각각 1점을 뽑아내면서 3-1로 앞서갔으나 최채흥에 이어 올라온 김대우가 2점을 내주며 또다시 균형이 맞춰졌다.

7회말 마운드에 오른 홍정우가 연이어 2루수 앞 땅볼로 아웃카운트를 2개를 잡아냈으나 2루타와 안타를 맞으며 역전을 허용했다.

하지만 8회초 한화 투수진이 스스로 무너지면서 삼성이 승기를 잡았다. 8회에만 안타와 볼넷 등으로 5점을 뽑아냈다.

9회말 최지광은 변우혁에 안타를 맞은 후 김태연에 투런 홈런을 맞았으나 추가 실점을 허용하지 않으면서 경기를 마무리했다.

오키나와 캠프 전부터 기대를 모은 선수들의 활약이 눈에 띄었다.

김동엽, 이학주는 시원한 장타를 신고했다. 김동엽은 멀티히트를 기록했다. 선발 최채흥은 3이닝 4안타 1볼넷 1실점(비자책)으로 합격점을 받았다. 50개 공을 던진 최채흥의 최고구속은 144㎞.

백업 포수 자리를 놓고 경쟁하는 김민수는 송구 실책이 있었으나 2타수 1안타 1볼넷을 기록했다. 6회말부터 마스크를 쓴 신인 김도환은 안정된 포구 속에 첫 타석에서 안타를 생산해 기대를 높였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헌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