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울진지역 중·고교 신입생들 공짜교복 입고 학교 다닌다

한국수력원자력 한울 원자력본부(본부장 이종호, 이하 한울 본부)는 4일 울진중·고와 부구중·죽변중 입학식에 한울 본부 주요 간부들이 참석해 신입생 대표에게 교복을 전달하는 ‘신입생 교복 전달식’을 했다.

이번 교복 전달식은 한울 본부 특화사업인 ‘교복 지원사업’의 목적으로 이뤄졌다. 울진지역 중·고교 신입생에게 교복을 지원하는 이 사업을 통해 한울 본부는 2017년∼2018년 신입생 약 1천600명에게 교복구입비 90%를 지원했다.

올해는 울진지역 중·고교 신입생 전원에게 교복을 무상으로 지원한다. 학교별 교복 공동구매를 추진해 1인당 38만 원 상당의 동·하복 1벌씩을 학생들에게 지급하고, 입학금 납부 시 교복구매비를 함께 낸 경우에는 추후 학교에서 학부모에게 전액을 환급할 예정이다.

이종호 본부장은 “교복 지원사업이 학부모 교육비 부담을 줄이고 울진군 교육복지 향상에 기여하기 바라며, 앞으로도 학생들이 지역 우수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한울 본부가 적극적으로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국수력원자력 한울 원자력본부는 지난달 울진교육지원청과 울진지역 중고교 학생들의 교북지원사업 협약을 체결했다. 한울원자력본부 제공


강인철 기자 kic@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인철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