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한국당 "文대통령 미세먼지 최악 자초…대국민 사과부터"



자유한국당은 6일 문재인 대통령이 지시한 미세먼지 대책에 대해 곧바로 “최악의 상황을 자초한 문 대통령은 국민들께 사과부터 해야 한다”며 “북핵은 물론 미세먼지와도 상관없는 장하성 주중대사 지명철회로 진정성을 보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만희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정부가 마스크 쓰고 외출 자제하라며 문자나 보내는 마당에 어제 대통령이 지시했다는 비상조치마저 공기청정기나 보급하라는 수준이라고 하니 국민은 어이없다 못해 참담할 지경”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미세먼지 배출의 핵심인 중국은 왜 그냥 두냐는 비난이 빗발치자 부랴부랴 대통령이 관련 지시를 내렸다고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지만, 대통령 후보 시절 미세먼지 협력을 한중 정상급 의제로 격상시키고 양자 간 공동연구 등을 강화하겠다고 공약한지 2년이 지나도록 진전된 것은 찾기 힘들다”고 비판했다.

이어 “강력한 항의나 제대로 된 협의 한 번 못 하는 이 정권에 대한 국민적 원성에 정부는 뭐라고 답할 것인가”라고 꼬집었다.

앞서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다급했던지 문 대통령은 오늘 중국과의 인공강우 실시방안 추진, 한·중 미세먼지 예보시스템 대응방안 추진 등 뒷북행정을 펼치고 있다"면서 "때도 늦었고 실효성도 의문인 대책들”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대통령을 비롯한 문재인 정부는 국민 신뢰를 잃었다"며 "재앙이 돼버린 미세먼지를 두고 국민들은 정부의 존재이유를 되묻는 지경에 이르렀다”고 비판했다.

그는 또 “2017년 대선 당시 자유한국당이 내놓은 '학교·다중시설 공기청정기 설치 추진' 공약을 이제야 본 것인지 늦어도 한참 늦은 지금에서야 뒷북 지시를 내리는 문 대통령의 정책적 무능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창재 기자 lcj@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창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