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대구기업 위한 스마트팩토리 사업, 기관별로 밀어준다

대구의 중소기업 지원 기관들이 제조업을 기반으로 한 기업을 대상으로 스마트팩토리 지원사업을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

제조업 분야 기업들은 지원사업을 통해 노후화된 생산 설비를 정비하고 생산성을 향상할 기회를 얻게 됐다.

24일 대구경북지방중소벤처기업청에 따르면 ‘스마트공장 보급 확산 사업’을 통해 대구테크노파크(대구TP), 중소기업중앙회 대구·경북지역본부(중기중앙회), 한국로봇산업진흥원(로봇진흥원) 등 지역 기관과 연계해 스마트팩토리 지원사업을 추진 중이다.

스마트팩토리는 제품 생산의 전 과정이 무선통신으로 연결돼 자동으로 이뤄지는 공장이다.

이들 지원기관은 노후화된 지역 제조업의 생산 설비를 새롭게 정비하고 생산성을 높이기 위해 별도 지원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중기부는 지역 TP를 통해 지원사업을 운영한다. 비용 중 50%를 국비로 지원하고 있다.

올해는 약 200억 원의 예산으로 대구지역 200여 개 업체를 지원할 계획이다.

기업의 자동화 공장 보급부터 컨설팅, 교육, 사후관리, 기술개발까지 전 과정을 지원한다.

중기중앙회는 ‘대·중소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지원 사업’이라는 이름으로 유형 A, B, C로 나눠 지원한다.

유형 A는 최대 1억 원까지, 유형 B는 6천만 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다만 총사업비의 40%를 기업이 부담해야 한다.

소기업을 대상으로 하는 유형 C는 최대 2천만 원까지 받을 수 있고 정부가 전액을 부담한다.

지난해 대구·경북의 65개 업체가 25억 원을 지원을 받았다.

로봇진흥원은 ‘로봇 활용 제조혁신 지원사업’으로 지난해보다 3배 가까이 증가한 90억 원 규모의 예산을 확보했다.

로봇 자동화 설비 분야에 국비 50%를 지원하며 최대 3억 원까지 가능하다. 제조업을 대상으로 특히 화학제품, 금속가공, 기계 등 고위험성 업종을 우대한다.

김성섭 대경중기청장은 “현재까지 대구·경북 1천500개 사의 스마트팩토리를 구축했고 올해는 400여 개 사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종윤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