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도, 경산서 알제리 국적 유학생 1명 홍역 확진 판정

경산에서 외국인 유학생 1명이 홍역 확진 판정을 받아 보건당국이 대책 마련에 나섰다.

경북도는 알제리 국적 유학생 1명이 홍역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4일 밝혔다.

이 유학생은 지난 11일 홍역 진단을 받은 베트남 국적 유학생과 같은 기숙사에서 생활했다. 접촉자 모니터링 중 지난 20일부터 발열, 발진 등 증상을 보여 격리 치료를 받아왔다.

경북도와 경산시는 이에 따라 해당 기숙사 학생들과 접촉자 등 340명을 대상으로 홍역 예방접종을 한 뒤 이상 반응 등 모니터링을 강화하기로 했다.

홍역은 제2군 법정 감염병으로 발열, 기침, 콧물, 발진 등 증상이 나타나고 발진 4일 전부터 4일 후까지 감염균을 전파한다.

침이나 공기로 전파되므로 감염 예방을 위해 마스크 착용 등 기침 예절 지키기, 손 씻기 등 개인위생을 철저히 준수해야 한다.

김재광 복지건강국장은 “홍역 의심 증상이 발생하면 다른 사람과 접촉을 최소화하고 관할 보건소 또는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에 문의해 달라”고 말했다.

김형규 기자 kimmark@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형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