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중소기업 근로자를 위한 공동직장어린이집 구미에서 문 열어

맞벌이부부와 여성근로자의 육아부담 완화, 일·가정 양립 지원



중소기업 근로자들이 공동으로 이용할 수 있는 직장어린이집이 구미에서 문을 열었다.

구미시는 26일 장세용 구미시장과 나영돈 고용노동부 고용정책실장, 김도진 IBK기업은행장, 홍성진 근로복지공단 의료복지 이사, 학부모 등이 참석한 가운데 산동면 기업은행 구미 4공단 지점 2층에서 IBK구미사랑어린이집 개원식을 가졌다.

26일 장세용 구미시장(오른쪽)과 김도진 IBK기업은행장이 구미시 산동면 기업은행 2층에서 IBK구미사랑 어린이집 개원식을 갖고 어린이집 원생들과 활짝 웃고 있다.


IBK 구미 사랑어린이집은 기업은행과 근로복지공단, 35개 중소기업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설립했다.

기업은행이 구미 4공단 지점 2층을 무상으로 제공하고, 근로복지공단이 설치·운영비를 지원했으며 구미시가 보육료와 종사자 수당을 지원한다.

이 어린이집은 일반 어린이집 평균보다 넓은 보육 공간과 낮은 교사대 아동 비율을 갖췄다.

특히 야근하는 근로자를 위해 시간을 연장해 어린이를 맡아주는 등 근로자들의 일·가정 양립지원과 보육 사각지대 해소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장세용 구미시장은 “맞벌이부부와 여성근로자의 육아부담 완화, 저출산 문제 해결 등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며 “앞으로 국공립 어린이집과 직장어린이집을 지속 확충해 부모가 안심하고 믿고 맡길 수 있는 보육 환경개선과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신승남 기자 intel88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승남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