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한국당 김규환 의원, 대구사무소 개소 "공항 소음 없애겠다"

자유한국당 김규환 대구 동구을 당협위원장이 27일 오후 개소한 대구시 동구 방촌동 사무소에 나경원 원내대표, 이주영 국회부의장,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 김순례 최고위원, 정종섭·강효상 의원 등이 참석해 축하해 주고 있다.


자유한국당 김규환 대구 동구을 당협위원장이 27일 대구 동구 방촌동에 사무실을 열었다.

이날에는 나경원 원내대표와 이주영 국회부의장,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 김순례 최고위원, 심재철 전 국회부의장,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 정종섭·강효상 의원, 배기철 동구청장, 지역 시구의원, 당원 등 1천여 명이 참석했다.

‘4·3 보궐선거’를 앞두고 창원에서 총력 유세 활동을 벌이고 있어 이날 참석하지 못한 황교안 당대표는 영상 축사를 통해 “김 의원은 오로지 땀과 노력으로 기적의 성공신화를 이뤄낸 우리 시대의 영웅”이라며 “김 의원의 유쾌한 에너지와 열정이 대구 동구를 더 행복하게 만들어 나가기를 기대하고 앞으로 누구보다 응원 하겠다”고 애정을 보였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김 의원이 첫 법안으로 발명교육 육성법 제정안을 제출하고 딱 6개월 만에 본회의까지 통과시키는 것을 지켜보면서 명장이 하면 다르다는 것을 보여줬다”며 “정부가 인정하고 자유한국당이 인정하는 명장으로 지역 경제도 명장이 하면 다르다는 것을 보여 달라”고 주문했다.

김 의원을 국회로 이끈 장본인인 이주영 국회부의장은 “단 한 번도 실패할 이유에 져 본적이 없는 김 의원이 열정을 쏟아 새롭게 만드는 대구 동구의 지도가 벌써부터 기대된다”며 “김 의원은 열정과 추진력이 대단하다. 동구의 오랜 숙원사업인 대구통합신공항 이전 사업을 해낼 수 있는 유일한 사람이라 믿는다”고 강조했다.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한국당이 정말 어려웠던 시기에 당협위원장에 임명된 김 의원은 전문 분야가 확실하고 기술인들과의 네트워킹 능력이 대단하다”며 “김 의원은 한국당이 가지고 있는 현장형 산업전문가이자 보배 같은 존재로 대구에서 큰 역할을 해 줄 것이라 생각한다”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정종섭(동구갑) 의원은 “김 의원은 의리와 배려가 있으면서도 실천력과 행동력도 겸비한 정치인”이라며 “김 의원과 힘을 합쳐 대구통합신공항 건설 사업 해결에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이에 김 의원은 “다시 뛰는 대구 경제를 위해 지역에 새로운 활기를 불어 넣을 수 있는 생활 밀착형 국회의원이 되겠다”며 “국민들과 대구 주민들이 느끼는 작은 불편을 덜어드리는 생활 정치를 겸손하고 성실하게 해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또한 “당협위원장으로 임명된 후 ‘군용비행장 소음방지 및 주민지원보상에 관한 법률’ 제정안을 대표발의했다. 법안이 통과되면 정부가 보상해야 하는 금액은 1년에 3조 원 이상이 된다”며 “공항 소음 반드시 없애겠다”고 강조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