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반

자유분방한 화풍으로 인간의 내면 묘사

신진작가 최명진 첫 개인전 오는 14일까지

최명진 ‘위로’


키다리 갤러리가 오는 14일까지 ‘신진작가 최명진’의 첫 개인전을 진행한다.

제5회 키똑전에서 최우수 작가로 선정된 최명진 작가는 자유로운 필치로 인물의 기이한 형상을 화폭에 담아내는 서영화가이다. 다소 투박하고 거칠고, 어둡고, 무거운 분위기가 남성적인 색깔을 보이지만 작품에 담겨진 내용이나 의미는 여성적인 섬세함과 아름다움이 담겨져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번 전시에는 초기작과 최신작 20여 점을 만나볼 수 있다.

키다리 갤러리 김민석 대표는 “최명진 작가는 인간의 보이지 않는 내면 세계를 눈에 보이는 시각적인 형태의 자유로움을 통해서 작가가 의도하는 상징적인 모습이나 요소를 담아내어 관객에게 전달하는 표현주의 화가”라며 “자유분방하고 독특한 화풍은 강력한 힘을 느끼게 해준다”고 했다.

김혜성 기자 hyesu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혜성기자

천주교대구대교구 청소년국 신임 교리교사학교 개설

천주교대구대교구 청소년국은 다음달 8일부터 3월1일까지 모두 세 차례에 걸쳐 1·2&midd
2020-01-16 20:00:00

주교회의 산하 한국가톨릭사목연구소 한국 천주교회 2020 펴내

주교회의 산하 한국가톨릭사목연구소(소장 김희중 대주교)는 올해 한국 교회 사목 방향,
2020-01-16 20:00:00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