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영천시, 학교급식 친환경 농산물 공급

영천시는 우수하고 안전한 친환경 농·축산물 공급으로 고품질 학교급식을 실현하고자 ‘친환경 농산물 학교급식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7일 시에 따르면, 2019년도 친환경 농산물 학교급식 지원사업은 친환경 농·축산물의 소비 확대를 통해 농가 소득 증대에 기여하고자 지역 내 초·중·고와 특수학교 등 40개교 7천749명의 학생에게 총 8억9천400만 원을 들여 친환경농산물(쌀, 잡곡류, 채소, 과일 등)과 친환경축산물(소, 돼지, 계란)을 현물로 공급한다.

또한 자라나는 아이들에게 건강하고 안전한 먹을거리 제공을 위해 지역 내 22개 유치원생 662명에게도 5천600만 원의 친환경 농·축산물을 공급한다.

이는 지난해 7억5천700만 원보다 약 19% 증가한 규모로, 매년 지원 단가를 상향해 친환경 농산물의 질과 공급 물량을 늘려갈 계획이다.

시는 사업을 안정적으로 추진하고자 친환경 농·축산물 학교급식센터를 지정해 지역에서 생산되는 친환경 농산물이 공급될 수 있도록 지원 체계를 구축했다.

최기문 영천시장은 “지역에서 생산되는 건강한 음식 재료를 통해 고품질의 학교급식을 실현하고, 더불어 친환경농산물의 판로 확대를 통한 농가 소득 증대에 도움이 되도록 온 정성을 쏟겠다”고 말했다.

영천시는 우수하고 안전한 친환경 농·축산물 공급으로 고품질 학교급식을 실현하고자 ‘친환경 농산물 학교급식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박웅호 기자 park8779@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웅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