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일반

경북신보, 영양군·안동시와 소상공인 금융지원 협약

경북신용보증재단이 지난 17일과 18일 영양군, 안동시와 소상공인 특례보증 지원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 왼쪽부터 박진우 경북신용보증재단 이사장과 권영세 안동시장.
경북신용보증재단이 지난 17일과 18일 영양군, 안동시와 소상공인 특례보증 지원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특례보증은 지자체의 출연금을 재원으로, 재단이 자금사정이 어려운 소상공인에게 낮은 금리로 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보증하는 사업이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영양군과 안동시는 각각 1억5천만 원과 3억 원을 재단에 출연하기로 했다. 재단은 이를 바탕으로 영양군에 주소지를 둔 소상공인에게 15억 원을, 안동시 소상공인들에게는 30억 원을 보증지원한다.

영양군과 안동시는 경기침체와 인건비 상승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소상공인을 위해 각각 대출금의 연 3%와 연 2%에 해당하는 이자를 2년간 지원하기로 했다.

업체당 보증한도는 2천만 원이며 영양군은 농협은행 영양군지부에서, 안동시는 국민은행, 기업은행, 농협은행, 대구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하나은행을 통해 대출이 가능하다.

박진우 이사장은 “이번 협약이 지역 소상공인의 자금난 해소와 자생력을 높이는데 많은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류성욱 기자 1968plus@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류성욱기자
댓글 0